낭논 국립공원. 탐 루앙 동굴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낭논 국립공원. 탐 루앙 동굴

망고찰밥 5 242

낭논 국립공원. 탐 루앙 동굴


26a9a7b0469f251fa82f68161672380974536f45.jpg

낭논 국립공원. 탐 루앙. 축구단 실종사건 동굴.

2018년 태국 소년 축구단 13명이 동굴안에서 10일 동안 실종되었다 구조되어 세계적으로 뉴스가 되었던 장소에 찾아갔습니다.


당시 소년축구단이 코치와 함께 동굴탐험?을 갔는데 일기예보와는 다르게 폭우가 내려 동굴이 대부분 침수되었고 축구단은 고립되었습니다. 입구에서 2km 넘는 지점에 고립되었고 세계 여러나라 뉴스에 나왔습니다. 한국 뉴스에도 나오고요.

태국의 군인들과 여러나라의 구조인력이 어렵게 노력하여 전원구조했다는 곳입니다. 구조과정에서 태국의 군인 한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름은 싸만 쿠난.

이 군인을 기리는 기념 동상이 있습니다.


낭논 국립공원에 들어가려면 진입하는 길이 두군데 있습니다. 한가지 경로는 제가 묵은 숙소쪽. 다른 쪽은 매싸이 쪽에서 접근하는 길입니다. 

공원에서 들어갈 곳은 두군데인데 하나는 탐루앙이라는 동굴이고, 다른 하나는 개천이 흐르는 공원입니다.

그런데 같은 낭논 국립공원이라고 이름만 붙어있을뿐 아마 서로 연결되지 않은것 같고, 양쪽 들어가는 입구가 1.5km 정도나 떨어져있습니다. 같은 공원으로 묶어서 관리하기에는 좀 이상한데요.

양쪽에 각각 주차장이 있고 한쪽에서 티켓을 사면 양쪽을 다 방문할수 있습니다. 이 티켓으로 양쪽 공원 셔틀차량을 타고 다닙니다.

두곳을 방문하고 나서 티켓을 반납하면 됩니다. 다른곳 안갔는데 티켓 달라고 하면 다른곳 이름 말하면 됩니다. 탐루앙은 알겠는데 개천은 뭐라고 부르는지 ....

b104f9b71dbea106820efc3936097e727cb8dd5b.jpg
숙소에서 낭논 어떻게 가냐고 물으니 아주머니가 티켓 파는 데 까지 태워주었습니다.

차량으로 온 사람은 이곳에 주차하고 셔틀을 이용해야합니다. bca7fa62d5c523a6a16cfaf6f548026d9526c34b.jpg
셔틀 티켓 20밧.2598b78ba7bbab630fd4045e2046adea08bed368.jpg
숙소 아주머니가 꽃을 사가라고 하길래 사망대원 추모하는건가 해서 2개 샀습니다. cb81b7fe9cfe074d915d04d897196e5341b1a570.jpg5e710b2f05393ae3712fd12c8cdfcbdf2c73f7e2.jpg

동굴근처 트램 환승.c031a6d9c6f9f3dcc9d79e687de363075f56dd07.jpg
탐 루앙 바로 앞 트램 정류장 하차.358be0f950184de3c7f13c60e673132669079cba.jpg
사람들을 꽃을 올리길래 얼떨결에 따라서 올렸는데 그냥 동굴에서 안전을 기원하는 곳 같습니다.3632d27a93559984e080d4037afd960a2eaa3a6b.jpg
ba59635258e6515f2173bf8da1a17985d3f9bc1f.jpg
45bc3ce563233bc4099a33db14cc498c0a3638bb.jpg
사건 당시 사진ddcfa8405192a9463ca8f43e21313447a37f6766.jpg7ff8ac2ff99f429f494bf75b931591226a8502f3.jpg
당시 학생들이 타고왔던 자전거. 구조 작업에 쓰였던 장비들.d44ead22963c89b0c10110d74779341ea161484d.jpgdbd91a7200c7e70a023a25cbc8bfea2ef57af5ae.jpgabff7e312267e04e093ecd9927f9f3f69eb9707b.jpg
동굴 입구에 큰 공간이 있고 안으로 약간 들어가면 좁아집니다.33fcaa886b97a369e52b0c7058efb21137eeb048.jpge63d706649502540e37888db2708e52edd4a8c6d.jpg
29a8fd9ce0246e668b863275cffeb621dc2da841.jpg
들어가는 도중 당시 구조작전에 쓰였던 배수용 파이프 같은거 설치된 그대로 있습니다.

입구에서 200미터 지점에 당시 구조활동 지휘소? 사용되었던 의자 같은것도 당시 사진과 함께 그대로 있습니다. 관광객은 여기까지만 들어갈수 있습니다.b4228aaae1e97b52ad0d5b5ea0fc0ac5ed2284f0.jpg
42dac43a425074f0a843a3c47be55709fbd306d7.jpg
d66922b10fe228c3384d229aacc1ace38507fdd7.jpg
이 동굴 안내도.3bf8099065482c3fac9f0342008ad8670cc152d2.jpg

당시 축구단이 고립되었던 곳은 깊이 2315미터 지점.795149767d7522280cd6387586eb2744ef2a504d.jpg
현재 관광객들이 들어갈수 있는 마지막 지점인 이곳은 겨우 200미터 지점. Chamber 1

5247c9694af1e2fc888b4fd32b347d056dd6d470.jpg
안내도 뒤쪽으로도 계속 연결된 당시 배수 파이프.0cf1eae9bcd9c769fb13b3fd36ad85bc0fe73ed2.jpg
다시 동굴 입구.b6ac8392cbb25574266b86f0f9c3438349fa94ca.jpg
입구 한쪽에 올라가는 길이 있습니다.8cd8f31a27bbb8b3895b529901c84913509f0b95.jpg89ec3c08bd0575a4da5a02a130e519a4ffc1ad9f.jpg
올라가면 여기에 일반적인 동굴의 구경거리가 있습니다.f27ee3dc487d1e5e6d31687e7b732f4f35de2249.jpg03aaa8431dd20dc68b98bd77c650201c68a497d3.jpg2b0c765ff344d26be15cd44bd2cbe7c3e25f53e8.jpgafc049ec46f4b0bf2a92c04817ba3c39228a6813.jpg
작은 공간에 몇가지 모양이 있는것 뿐이라 동굴구경이라는 의미로만 보면 그리 대단한 볼것은 없습니다.

다시 동굴 입구로 나와서.ad1bd43a93ad9fc52ed50d92979b53e945c5a22f.jpg
길따라 몇십미터 올라가니 싸만쿠난 기념관이 있습니다.4b60b1527dc0d2f333e0e99fcbcf7e995dd83841.jpg444e343b31dffbea311dba2decf0fcbd78e55cae.jpg30791d534a30f073b84b17e798bdcb28a937a577.jpg0e849b56cb967db93549a48e18cf1b009a132cde.jpg
동굴 입구에서 가까운 곳인데 이곳과 서로 잘보이게 해놓으면 좋겠는데 굳이 서로 안보이는 곳에 분리해놨을까 싶네요. 그래서 꽃을 들고 온 사람들 대부분이 동굴입구에 올리고 여기는 꽃이 별로 없습니다.


이름이 '싸만 쿠난'인데 닉네임이 '쌤 Sam'이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번역하면 '쌤 상사 기념관' 이런식으로 나옵니다.


발밑의 멧돼지는 13마리인데, 당시 축구단 이름이 '멧돼지들'이었고 13명이었다고 합니다. 돼지가 12마리 밖에 안보여서 한참 자세히 보니 뒤쪽에 아주 작은 돼지가 한마리 숨어있습니다. 유난히 작은 소년 한명이 있었다고 하네요.3edff124df508ed4352eed8366a250cc13406443.jpg
동굴 입구에 올린 그 꽃을 도로 들고 올 수는 없으니 여기에는 도네이션이라도 조금 했습니다.a1fc3d85aec7e8d089486229140cd1b058f5138b.jpg
기념관 옆 멧돼지들이 안내하는 동굴 모형.a73e9a89f06c0b4cfc5a7244e70b0db3db8a6137.jpgf5f667b0e9a3b6126c8f68a1c1a49e1da8178f09.jpg2f9725ac5d92137c444846be6329a5ea7c66390d.jpg짧은 시멘트 동굴이지만 저게 그 동굴이라고 치고 깊이에 따라 당시 사진을 전시해두었습니다.


저 기념관 양쪽 뒤에 산의 다른 동굴에 가는 길이 있습니다. 주차장에서 더 올라가는 길은 얼마나 멀지 몰라 그냥 포기하고 아래쪽 트램 정류장으로 내려가다가 본 곳.cdd99f77856f93ae64792a5b401bb77820fd4610.jpgd2f9cebf942e1c9275f71586c8e50cb8de1afea1.jpg74ba071250e1bb2b8aec5408a38e8b34d3c48984.jpg
동굴 지붕이 엄청 얇은데요. 왠지 무너질때가 가까워진듯한 느낌. 사람도 없고 조명도 없어 안에 깊이 들어갈수도 없어 입구만 보고 나왔습니다. 그냥 밖에서 본 모양이 가장 멋진것 같습니다.2a2693612d3e52b280ea3b640da49fad67a68a39.jpg
처음 내렸던 트램 정류장에서 다시 타고 갑니다. 10~15분 간격으로 정말 자주 운행합니다. 너무 자주 운행해서 20밧밧고 저러면 되나 싶은 걱정이 . . .ed41e8fc384700fc9d11053f27643fa9942f4622.jpg
다시 썽태우로 환승. 그냥 태국인들 따라가면 됩니다.637d27f49e3e799eb2a17a1917e6c5d1a5967535.jpg1bf40ee3db83e7fd5fccdee0c5098c42cb6a7e44.jpg571886f6369ce22ce76f0452c5351e36b34d3df3.jpg1485ad0f5f8d0d29c3d01cfd368ce178b3d286e2.jpg
처음 탔던 곳에서 다시 썽태우 환승. 

개천이 있는 공원으로.

여기에는 매표소 같은것도 만들어져 있는데 운영은 하지 않습니다.c07d616d775de5b0167ecae19a31066b122004b2.jpg01b4b0bbdf18210cca78c40a20604414e9d8afc5.jpg68bc452e921cb46682eae3786520510f1723247a.jpg37600dfbf9a9f09714bad9492a66bee31e1f986b.jpg
개천 물이 솟아나는 곳. 물고기 동굴 사원처럼 바위틈에서 물이 나옵니다. 낭논산맥 땅속에서 나오는 물이겠지요.8a1f1c89d2345a10c70da33a77c0ee966faac278.jpg154fe952e4b368f9430f1ccd03faf7ab17c5c7c6.jpgad40a8edc2f20ee9f9d6923ef5e5799897543f7e.jpg
여기는 수영금지 입니다. 발만 담그고 놀수있어요.daa2596f379672339b5fbf1214e24f5e05ec9ec6.jpg8c45fbe616ca23a8982ce1b706ca994aee26777e.jpgb92c6bf3a5e8246a85985f6bebacc487bb0fd0b0.jpg
물속에 오래 있어도 차갑지 않을 정도 온도.

한국에서 먹는 다슬기와 모양이 같아보이더군요.0382a8af32f06f71fff4dd822cc16a226d533454.jpg
7d0428591cda224af73d8ae72d6f4afb3db5285c.jpg
9c8cf2c54732ad455584b3f46a7cf5eff157de4a.jpg


숲속 산책 길. 공원 입구쪽으로 이어져있습니다.

82235455ae96e8dd3f2e13df4d341c4088f64904.jpg

ebffaf80539aed80cf9983efe360441e050e4f57.jpg

a5ad826319224fc1ec004bc4ed72ab0906081869.jpg

09edafc58e265b2158493ee8cc9b2bf8683813cc.jpg


b67b9c8b61c7b271c4a4d0d3511514a22287e1b4.jpg
2c12d97ca54e0622f0a055d95f11bfe4773624d1.jpg
7bf94346f7e02160be170227a9a12a84972e2f71.jpg
공원 밖. 음식점과 기념품 가게들.205cb02e845ec5c830f3179c4b810a200687e8f0.jpg
어느 가게 뒤에서 물놀이 하는 소리가 들립니다.9cfd1f0fcdae21f55218da329e64e48f5f28de11.jpg7c888c3ef097c1506cdb4683811deaeac268d9c3.jpg38b81a7ea9841c43a81717c3c768223849d38420.jpg
공원에서 흘러나온 물이 이 가게들 뒤로 지나갑니다.

공원 안에는 수영금지라서 여기서 수영하는군요.c81094ec5bd31d872ef059098d6a4b470d0423f9.jpgf382583a868c058811635912186a59870f04d113.jpgca44d41a58057c2cfd0cfea87daf8faaa3cf9fdc.jpg
튜브는 이곳 가게에서 빌려줍니다.5ee01425a84bbbdee52db89d2f0acfe414a2df69.jpg
6f145fd77289f3bc5847136491576bca49abeaa0.jpg
가게들 끝나는 곳에 있는 셔틀썽태우를 타고 처음 장소로 복귀.9cff3c39147db8aa74755cd0bdf928a80decac08.jpg
전화하면 아주머니가 픽업하러 오겠다고 했지만 거리가 900미터라서 그냥 걸어가며 동네구경도 했습니다. 동전세탁기도 발견하고요.


5 Comments
망고찰밥 03.06 19:07  
해당 사건의 뉴스는 유튜브에서 '태국 동굴 실종' 이렇게 검색하면 나옵니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 태국 소년 축구단 구출작전
https://www.youtube.com/watch?v=WVeVWK-Da2E

이 사건에 관한 영화.
태국의 군인들과 여러나라의 구조인력이 며칠간 노력하여 전원구조했다는 단순한 뉴스로 전해졌지만 영화로 만들어진 이야기에는 당시 뉴스에 차마 다룰수 없었던 상황이 있었다고 합니다.
영화라서 저게 전부 사실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https://www.youtube.com/watch?v=5psKVEEwyXw
동쪽마녀 03.06 21:35  
이 번 국립공원은 접근성이 매우 좋아 보입니다.
썽태우 타는 곳까지 도보로도 갈 수 있고
해당 동굴이나 공원까지 셔틀도 운행하고 있고요.
갈 만 한데 왜 때문에 베이스가 매싸이일까요.ㅠㅠ
저는 원래 동굴을 무서워하는 겁쟁이인데
축구단 애기들은 엄청 씩씩하였네요.
뉴스 보면서 애기들 잘 못 될까봐 마음 졸였던 기억이 선합니다.
낭논 국립공원 쪽은 대중교통편으로도 편하게 오고 갈 수 있는 곳이어서
신납니다.
방문기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
망고찰밥 03.06 23:55  
[@동쪽마녀] 사실 지도 볼 때는 동굴에 어떻게 가야할지 참 암담했습니다. 땡볕에 걷기에는 너무 멀고요. 숙소에 자전거라도 있으면 좋을텐데 하고 갔습니다.
그런데 숙소 아주머니가 차로 태워주니까 뭐 아주 간단하더군요. 방문객도 제법 많아서 셔틀차량도 자주 운행하고요.
나올때도 고속도로 건너 길가에서 손들어 치앙라이 가는 차를 타도 되지만, 주인 아주머니가 매싸이 터미널까지 태워줬습니다.
겨우 숙박료 500밧에 숙박 + 아침식사 + 낭논 왕복 픽업 + 터미널 전송. ㅎㅎ
너무 미안해서 하루 더 묵었습니다. 몸도 좀 쉴 필요가 있기도 했고요.
여기 가는데 매싸이를 베이스로 할 필요 없어요. 치앙라이에서 물고기동굴 마을 갔다가 낭논 마을 간겁니다. 파히마을 갔다가 나와서 이쪽으로 가도 됩니다.
뽀뽀송 03.08 13:25  
동굴사건 관련된 영화랑 다큐를 다 봤어요.
아이들을 데리고 나올 때, 전부 수면 마취시켜서 데리고 나왔더군요.
다큐는 아이들의 시점에서 제작되었고,
영화는 유럽 구조자들 입장에서 제작되어서 균형있게 보기에 좋더군요.
망고찰밥 03.08 16:49  
[@뽀뽀송] 한치앞도 안보이는 흙탕물속에서 짐짝 끌듯이 몇시간을 옮겼을걸 생각하니 상상만 해도 그 어려움이 느껴지는듯 합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