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창 마을. 도착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도이창 마을. 도착

망고찰밥 5 267

도이창 마을. 도착


d0a2377a03ca35e3dfcbad3d81da5ba7e121902e.jpg



커피 생산지로 알려진 도이 창. 산속 마을에 다녀왔습니다. 대중교통편을 찾아봤으나 실패했고, 도이창에 있는 숙소에서 픽업을 해주어서 다녀왔습니다.


며칠전,

치앙라이에서 완행버스 타고 왓 쌩깨오 다녀오다가 매쑤어이에 내려서 정류장에 있던 동네사람들에게 도이창 가는 차편을 물어보았으나 된다 또는 안된다 라는 분명한 대답을 듣지 못했습니다. 없으면 없다고 할것 같은데 그런 대답도 아니고 있으면 알려줄텐데 뭔가 곤란한 표정입니다.

그렇다면 분명한건 정기적으로 교통편이 있는건 아닐거라고 생각합니다. 

매쑤어이 정류장에서 모터바이크 택시로 편도 300밧이라고 하더군요. 요금이 비싸진 않다고 생각하지만 오토바이로는 캐리어를 가져갈수가 없으니 전기매트도 또 못가져가고 추위에 떨면서 자야하는가 싶어서 일단 보류했습니다. 

며칠 후,

치앙라이의 숙소 리셉션에 부탁해서 도이창에 있는 숙소에 전화걸어 교통편을 물어보았더니 다음날 손님만나러 치앙라이에 나올 일이 있는데 그때 픽업해준다고 합니다. OK.

갈때는 차편으로 가니까 캐리어 가방을 가져가도 되겠지만 돌아올때는 어떻게 되는지 대화가 충분치 않아서 일단 배낭만 가져가되 전기매트도 배낭에 묶어 챙겨갔습니다.


도이창 마을은 해발 1100미터라서 파히마을만큼 추웠습니다만 이번에는 전기매트를 가져와서 잠자기 수월했습니다.

사실 커피 자체에는 별 흥미는 없지만 그보다는 파미, 파히 마을에 숙박하면서 본 동네 여러 풍경들이 의외로 흥미로워서 도이창에도 뭔가 흥미로운 발견을 할수 있지도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있었습니다. 커피라는 특정 작물에 흥미가 있는게 아니고 한국에서 볼수 없는 흔치 않은 농작물 생산에 흥미가 있습니다.  

도이창에서 커피도 너무 마시고 마카다미아도 너무 먹었습니다. ㅎㅎ

숙소는 도이창리조트 인데 구글지도에 영문표기는 없습니다.

도이창리조트 위치: https://maps.app.goo.gl/4crp2yvhcCPDwXBg6


치앙라이 시내 어떤 숙소에서 중국인 여성 한명을 픽업해서 갔습니다.

가는 길은, 매쑤어이로 가지 않고 1211번 도로 따라 싱하파크 앞을 지나 Ban Huai San 에서 산쪽 길로 올라갑니다. 여긴 도로번호도 안나오네요. 구글지도 경로표시에서는 차량으로 가는길로는 나오지 않고 오토바이로만 갈수있는것처럼 나옵니다.

산위에서 작은 댐에서 물이 넘치는데 물을 가로질러 건너갑니다. -_-; 이래서 차량으로 못가는 곳으로 인식하는지도 모르겠네요.

 8120521d702a3c87fc3207136c0a6415da093f72.jpg
de9787d7418466bfa2bd3ff56f56e11cc43fe585.jpg

멀미걱정도 했으나 일단 물과 음식을 전혀 먹지 않고, 핸드폰 자주 들여다보지 않고, 아주머니도 운전을 천천히 해서 속이 크게 불편하지 않게 도착했습니다.

917d41dd853cafa6a1a50ca9f4b7df7ce72fcb02.jpg
0cae0ce2b985a47f082a8f4a19164c89c3260bb6.jpg
f3dc6a423751518298753086af168eb0db33ab55.jpg
9fd819b29de397d98b41398ace55ba762e27f199.jpg
21416e02acf7eb364dddc3a1ec2aa742c2f20980.jpg
3369de31a446058057abf7e574363140b7f7a411.jpg
08fe8626020e549d703a18637517887be7a14ac5.jpg
cd1bbfbde7aedc09081b25e43775c9b9373a6c22.jpg

리셉션 겸 커피숍?

마카다미아 팔고있길래 일단 한봉지 까먹으며 이게 이 마을에서 생산되는가라고 물었더니 이 마을에서 생산된다고 합니다. 

오~?

그래요?

마카다미아가 여기서 생산된다고요?


식당처럼 보여서 밥이 필요하다고 했더니 이런 밥을 주네요.

식당 운영은 안하는것 같고 그냥 손님이 밥달라고 하니 집에 있던 밥을 준것 같습니다. ㅎㅎ  그래도 일단 허기는 면했습니다.

c612b5df976d71fdde1731917ed41afdf74096e3.jpg
5000f80af10f5691160fc315797389fdbfae1717.jpg
2ac20f68ade685ab3af44c4b40c27591326732fd.jpg
51724be6142b72c821d861096584531da0db510e.jpg
38729b1dd0e9aed3dbae631ce1f2c6ad0f135eb6.jpg
702e7b02e83c90892629382f20f34299cbccc895.jpg
74ec407a9a521eb5d675759e12b14529057ac1a5.jpg
466cbe875fb46821102cc482e7ad9a7e9fbe0f80.jpg
85bcc5f7d69dda843d34221c5d32b41ece32d90f.jpg
8874dfd38eb2713604697cd075af1d5b0dc82cf9.jpg
3f46695425c72f52365bf1426ed9ad9a992f4212.jpg
2cc399bb37fdfead309a080baf706faefabea12c.jpg
295adec6304454e223e269749558bd871ef91a21.jpg
f4d5bd2f99a60f5dc3b5d5e124935458458f5dfc.jpg
531448562953982e4b8f76c62b6349ad34269542.jpg
90d4c932cfd863967c5e67dcd384c16b44d0cfe9.jpg
57c495d60b7b393c2bd26dbef546883850eb1a81.jpg
d908bb059058c31e1a97a6c8f94270569b75b094.jpg
숙소 바로 앞 아주머니가 운영하는 슈퍼마켓도 있습니다. 아주머니는 주로 여기에 있습니다.


오후 4시. 근처 커피농장에 간다고 차에 타라고 합니다.6a6e19e4358b2205d2fee72f2032e373268924c1.jpg
6c1a3c64ba4ddce8b2e74c8c9327ec10ff261499.jpg
커피 가공장. 구글지도에 안나오고 위성사진에도 안나오더군요. 지은지 얼마 안된것 같습니다.

 772a9d3e1fbfe7f86481a10a7a3ef175e8e39c9e.jpg
774e4f37c313bcc089f1245b6f9b910593262eda.jpg
3496ea27ccb18542bcb4592f51752734c6579732.jpg
왼쪽의 건조한 하얀 원두를 다시 한번 껍질을 벗기면 오른쪽의 Green bean이 됩니다.e80c8dafa4705485b08f2722c5dec26ef5e64f71.jpg
아주머니의 아버지 얼굴이 상표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 가공장은 아주머니의 Brother 가 주인이라고 합니다.75c27ddb8661e487946cec8c074cd79051401d8a.jpg
0617fd89fa49cf9dd9cb356c95add6a31dd70646.jpg
c4509bf9dd0db0f475d4f2c8fc581a8accb1e15f.jpg
720bf7c9c2bc23787fe6cc2c28b8b355194e0b8a.jpg
0b5d216de89a2828ac03bcafb6b8195944995417.jpg
가공장 바로 옆. 커피 묘목과 마카다미아 묘목을 기르는 곳. 79e9407bde67ee19b7989408b55f49fa6b9ffd2e.jpg
a9b8940a422a08c2ad819f14f20afba59b82e702.jpg692a69e2cfa15590e635b1a9af65dbde32359f60.jpgf65ae9a0691984e51e9aad6ac45578cc1ae8c1d1.jpg
커피 가공장 옆 묘목 기르는곳 안쪽의 건물. 여기는 마카다미아 가공장.307bf25a020bbe070d8758baac92b512942a1d28.jpg
7e35ab4f88f4576bf7ae897969bb72304610f294.jpg
0bf247a1507c156b49ab35e98aa5458fe2d4e53c.jpg


af9f3a02b0f80619f32702675236bceb00a8e567.jpg2015db8d8ffc1a4aaf9883805c58cb45804fa1d6.jpg


낮에 다른 곳에 갔는데 거긴 구경당하는거 매우 싫어하던데요.

여기는 사장 가족인 아주머니가 데려온 투어 손님이라 아무도 불평을 할수 없습니다. ㅎㅎ

마카다미아 생산지의 굽는 기계 3미터 옆에서 구입한 신선한 마카다미아.adf2024965024b7dedc50d049969719b9cfab698.jpg
140199ecc55b86ee331657e800eef3f2d400a925.jpg
그린빈을 손으로 하나씩 선별하고 있는 아주머니. 모양이 안좋은걸 골라내는것 같습니다.aa3a69a902b0633d258c9775fc53c6269dd17f79.jpg8750072e2b8e48e2744d8020e3187ac20623f8cc.jpg2116b735f8d8710456fa5f6904ab9879f478eaaa.jpg
하얀 원두를 까서 그린빈을 만드는 기계. 돌리니까 껍질 가루가 온 사방에 날려 핸드폰에 뿌옇게 붙고 그럽니다.c3e33a3be02abff7dccb6cd673af6d295c96f102.jpgc2243d658360b6a27af24f35474b6f9dcbe68da4.jpg
이 공장 앞 도로따라 조금 걸어가니 마카다미아 농장이 나옵니다.

수확철은 아니지만 간혹 떨어진게 있습니다. 아마도 망고나무처럼 제철이 아닌데도 몇개씩 달려있는 그런 것 같습니다.2396ccbd1ac4a5e5a9fb68f29a7f54952576682e.jpg

f28b5889173a893e3d7c2c1817d434d32c45389f.jpg
a0366394ab688ff19b9565da910a02641b1715a2.jpg
9b330b02c5d974ce37b536674e8504b6639a58b8.jpg
0f3ada5e6617c7a1f80097103308b738b3cb4ca8.jpg

다시 커피가공장. 첫번째 분류작업. 수확된 커피를 어디선가 가져와서 수조속에 넣었습니다. 물 위에 뜨는 것은 안좋은 것이라 따로 분리한다고 합니다. 수조에 하루 놔두기 때문에 지금 바로 까는건 볼수 없습니다.6272bdd1fc68887c0f930a7e30bc34194849d160.jpg
아주머니 말로는 수십년전 아버지가 처음으로 이 마을에 커피나무와 마카다미아 나무를 가져와 심었다고 합니다.


숙소로 돌아와 차 세워놓고 아주머니와 함께 시장으로.

마을안이 온통 경사진 길이지만 약간 평지가 있는 곳에 주유소와 시장이 있습니다.de541e998c0e1c8ed544e2143a58045c633aa1f3.jpg99ae8cb163ac06b3f3e3816c46e99abe8edba1c6.jpgb54e564c5cbca902aeb052cf3f0b5367c9399e77.jpg00002d59b8502c48cce5049a3811b8bacf462a1d.jpg
189c03358a41ec95791ff7cc9853ff68ba25145f.jpg
c8bb32f97ba93bff2da1bb78c0f4fb6f54cda96f.jpg

아주머니가 조리한 저녁식사.407616861da2863cbaa82662fc1d8abaa053ee85.jpg9d2d8d73c5832d4659700560b54d274ff200f5fc.jpg


도이창에서

커피 수확시기는 11월, 12월, 1월, 2월 이라고 합니다.

마카다미아 수확시기는 4월, 5월, 6월, 7월 이라고 합니다. 

일년동안 두가지를 번갈아가며 수확하겠네요.


커피는 지금도 수확시기라서 가공장에서 작업하는걸 볼수있고 (물론 산에서 따는건 못볼것 같지만)

마카다미아는 저장해둔걸 지금 순차적으로 구워서 출하하는것 같습니다. 


이곳은 파히 마을과 해발이 비슷하니까 커피수확시기는 아마도 파히 마을과 거의 비슷할것 같습니다.

리조트 아주머니 가족 경영회사라서 눈치 안보고 구경할수 있습니다. 대신 마카다미아 한봉지 구입해주면 됩니다.

산에서 커피 수확하는 것도 꼭 보고싶다면 아주머니한테 부탁하면 될것 같습니다. 가공장뿐만 아니라 농장도 소유하고 있으니 뭐든지 가능할듯합니다. 


마을 주변 구경한 이야기는 다음에...


5 Comments
망고찰밥 02.13 18:03  
마카다미아 껍질 깨는 작업

동쪽마녀 02.13 23:33  
다음 번 태국 북부 여행을 가게 되면 치앙라이를 베이스로 삼아야지,
마음 먹은 건 참 잘 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망고찰밥 님 방문기를 읽으면 읽을수록 그래요.
도이창 리조트는 그럼 치앙라이 정도의 거리에 있는 숙박객은
데려오고 다시 데려다 주는 정도의 차량 제공은 해준다는 거네요?
당연히 픽업 비용 받겠지요?
식사까지 주는데 1박 숙박 비용도 궁금하고
주인 마님께서 직접 구경시켜주는 투어 비용도 궁금합니다.
커피, 견과류 다 좋아하는 아줌니여서 귀가 아주 쫑긋, 하구먼요.
망고찰밥 님 방문기 늘 최고예요.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02.14 00:32  
[@동쪽마녀] 픽업과 투어비 모두 따로 받습니다. 비용이나 좀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날과 돌아오는날 이야기에 쓰겠습니다만,
제가 태국어도 모르고 대화가 부족해서 약간 사소한 혼동이 있었습니다. 그냥 혼자서만 혼동....
자가 운전 차량도 장단점이 있더군요.
한국에서 마카다미아 사면 입안에 기름이 주욱 흐르는것 밖에 별 맛을 모르겠더군요. 땅콩보다 맛없어 별로 다시 먹고싶은 생각도 안들고요.
치앙마이 먼쨈에서 껍질있는 마카다미아 사면 한국것보단 나은데 껍질 쪼갠 틈사이엔 산패된 냄새가 좀 나기도 하고요.
치앙라이 나이트바자에서 구입한 마카다미아는 산패된 냄새 나는게 없어 가장 신선하고 맛있게 느꼈습니다. 마카다미아라는게 원래 맛있는거구나 싶었습니다. 그게 도이창에서 난건지는 모르겠지만 마카다미아 생산지가 바로 근처에 있는지는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치앙라이 나이트바자에서 아몬드도 팔길래 물었더니 태국산이라고 하던데 생산지는 모른다고 하더군요.
견과류는 식물씨앗이기 때문에 한국으로 반입이 문제가 되어 선물로 가져가기 곤란한게 아쉽네요. 좀더 알아볼 생각입니다.
뽀뽀송 02.15 20:32  
마카다미아 껍질이 저렇게 두꺼운지 몰랐네요.
자연에선 코끼리나 밟아서 부숴먹을까 싶군요.

커피 껍질이 두 번 벗기는 건가요?
한 번 말려서 바깥 껍질을 또 벗겨 내야지
진짜 볶을 수 있는 커피가 되는 건지요?
망고찰밥 02.15 21:08  
[@뽀뽀송] 호두는 먹는 사람이 대강 깨서 먹을수는 있겠는데
마카다미아는 먹는 사람이 직접 깨서 먹는건 무리해보입니다.
치앙라이에 파는건 껍질 일부를 깨놔서 쇠붙이로 벌려서 먹으면 되고
치앙마이에 파는건 아예 기계로 껍질에 톱질되어 있었습니다.
톱질된게 간격이 일정해서 벌려서 먹기는 쉬웠지만 벌린 틈에 산패된 냄새가 나는 것들이 좀 있었습니다.

제가 커피에 관심이 없어 원두라고 하면 하얀 것만 알고있었는데 이번에 이 마을에서 가공하는걸 보니 건조후 하얀 껍질도 다시 제거해야 볶는 원두더군요. 커피자체는 관심없어도 이런 과정을 알게되는게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다른 마을에서 겉의 빨간껍질이 제대로 안벗겨진걸 건조하는걸 보고 저걸 어떻게 먹는건가 싶었는데 결국 건조후에 다시 벗기면 되는것 같았습니다. 그런 하품은 인스턴트 커피 제조용으로 판다든가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