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짠. 추이퐁 농장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매짠. 추이퐁 농장

망고찰밥 3 181

매짠. 추이퐁 농장a0a62e21b31f38e6389e11194610f5704d8bf764.jpg윈도우즈XP 화면 같지 않나요?



파히마을에서 내려와 곧바로 추이퐁 농장으로 갔으나 흐린 날씨로 실망.

그러나 흐린 날씨임에도 꽤 좋은 전망이라 맑은날 다시 방문하려고 치앙라이에서 며칠 대기하며 날씨상황을 보다가 오늘이다 싶어 매짠으로 가서 오전에 빠뜽온천 방문.

정오에 다시 매짠으로 돌아가 뚝뚝 요금을 물었는데 추이퐁까지 왕복 500밧 부름.

아마 대기시간 1시간 정도 포함되어있을거라고 생각되는데 비싸다고 생각하는건 아니지만 혼자라서 무리.

미니밴 타고 다시 도이뚱 입구로 이동.

거기있는 오토바이택시 타고 추이퐁 농장으로.

 85b8f1602111024bdf946d95a74ff5f7060299d4.jpg
f4bfb0344b3d856d58a4db6988e6718652e6f27a.jpg
f30713a27ca92461559026c93e2c496f58684c51.jpg
d54eb2ba5a523d8562b2c49c7ceac6317b226dbb.jpg
1e0dcfd25f6c87bd0e0cc3665ec32d5b9035b45c.jpg

추이퐁 농장은 산이 아닙니다.

고속도로와 같은 높이의 시골 평지에 약간 솟아오른 언덕같은곳 몇개에 녹차밭을 조성한 것입니다.

그 불룩한 언덕위에 전망볼수 있는 매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입장료는 따로 없습니다. 차 재배 수익, 매점 운영 수익 등으로 유지되는것 같습니다.

2024년 1월 현재 추이퐁 농장에는 2개의 매점을 운영중입니다. 건물이 하나 더 보이지만 거기는 운영하지 않습니다.


추이퐁 농장 가장 큰 매점. 첫번째(?) 매점 도착.40966931ef59fd6589f06787dc187f700be8530f.jpg
be723fcfbdbd8c6f6d7363be3fb119f981486a68.jpg
며칠전에는 음식사기 위해 줄선 사람들이 너무 많더니 오늘은 좀 한가하네요.

그래도 전망 내다보기 좋은 가장자리 쪽에는 이미 다 앉아있습니다.

 d886f629dfb57b525050dc1d5466f90e3adb7b30.jpgf73fccafeaf136d32f979a02b3f5c4572b0b3bbd.jpg
849d8876ffa4bbbb9fcda7c2cbb6c561c1c74488.jpg
bde6eb4f389c049cb5bb5e178d8c02f5d1f161ff.jpg

차밭 계단쪽을 내다보면 다른 언덕위에 있는 건물이 보입니다. 

계단 왼쪽위에 보이는 건물은 현재 사용되지 않습니다.c5bc3ecd4d92f78fb392a8676fd2b78bd359ebe5.jpg
계단 오른쪽위에 보이는 건물은 현재 영업중이고 사람들도 보입니다. 이쪽이 사람들도 좀 적고 편안합니다.9c939ccfcbf3ec722e8bda56bc1e1719028c8287.jpg
며칠전 매쌀롱의 차밭 Tea Plantation 101 이라는 곳에 갔을때는 차잎을 다 수확해서 새싹들이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이 추이퐁은 현재 새싹들이 있어 초록빛이 좋네요.

지금 원래 이런 시기인지 수확시기를 조절해서 관광을 할수 있도록 조절하는건지는 모르겠네요.

수확시기에 따라 전망이 더 나은 각도도 좀 바뀌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기는 한국과 달리 완전 얼어붙는 겨울이 없어 차잎과 꽃이 함께 있습니다.415abd87a23434f2b3ed62d0b0c0994bef7b3f93.jpg
3020c873924353eb7ed1beaa41e204c6111af730.jpg
256e4dca271f45b567ff8228512d25bfadac30a9.jpg
43f3a585bbc9191cd884c95dc506cbbad5dbc68f.jpg
아래 사진 저쪽 하얀글자 앞쪽으로 가봅니다.6b28506cfb50a2e55556eb02221f34fb80650256.jpg
3222e918890c42e6383bc1bf33f118974735fbb9.jpg
539c9ecf3f78fce5ad7f76ba7e0d253468fc7abf.jpg
de78e8700666b240a9db67333861d2510ef432b0.jpg
c7b275e7e91c907922720adecff5845ab66abe50.jpg
c3040a42256ff13c4551ccf8314338532985054c.jpg
86ad6f5e56aa306228deeebbe6c0d4d3d8d7e575.jpg
윈도우즈XP 화면? ㅎㅎ

오토바이 기사가 기다리기 때문에 그리 여유있게 구경할수가 없네요.


두번째 매점 방향으로 이동. 86b2222454bad6ae9c592dcc53f0338305b1c031.jpg
873534a448ac70dabc64f0a316845b950c695078.jpg
9476906e7f5883e07a54f2ad83b60c820906cd79.jpg
3a6167cb05115cd23833d47ab7d83a33ac019b2e.jpg
0985e498a8bfaa81e0eab947cc2d1c3613030d75.jpg
abb296d78b137433d1f49925a1a9e0599cd5202e.jpg

두번째 매점입니다. 첫번째 매점과 판매하는 메뉴는 같은것 같습니다. 저는 이쪽 매점 전망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e67bbf7edcc2541a8d8cc3553729bf439b488785.jpg
f298dfe9a63398610a93149469ada4b4682c68cf.jpg
72fbb3e37756da76ab31e928b8e8f85bac2cbb46.jpg
59c9e0941641d6a3902f04c049e690de386a8373.jpg
광각 촬영.17dc6ded99bd232cd13293095f991d17b8fe5cf6.jpg
d29d62bf658bba4a0d964dbff8651bab5b833fe0.jpg
매점 안.4b035ecd6f4f2f1f505647b335215d8e82252aca.jpg
af418d776262e5ac9d747130ca2cd062f086617d.jpg
b065da6537aa42883f85f2268866ed049e04f1e0.jpg
34db7c4ceddff2bc7e78b29a19f47e659c49b2ea.jpg
d1b3190efd4038065a3ee8f0c2563e5f8fb8622a.jpg
7c708eec7b3a9b0848a0b95f9a821889d0122012.jpg
며칠전 여기서 케익과 차가운 음료먹고 배가 차가워서 좀 곤란햇었죠.

이번에는 케익 120밧. 따뜻한 홍차 55밧.

허세 사진을 찍기 위해 사먹어요. ㅎㅎ627fa98d509a19b654e3ccfe278e851c8029c65b.jpg
73486d0fa33b61e7ed8426a41671ec40fe86a716.jpg
b21099c1a02a3acc7de0a8b9f5f06b51368031f7.jpg
7a62c96add7a20c2a3597a7d776ffd33168a3bf1.jpg
f07cbce5d5cb4574fcdcac3c37a4271fa8a3a697.jpg
저 케익 조각이 120밧인데 솔직히 퀄리티가 너무 낮다고 봅니다. 비싼걸 팔수는 있지만 어느정도 가격에 맞는 퀄리티도 있어야 되는거죠.

이건 그냥 입장료까지 포함된 가격이라고 생각하고 먹어야 해요.

제가 미식가도 아니고 누구나 먹어보면 바로 알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케익의 문제는 신선도입니다. 제과점에서 크림케익 사와서 바로 못먹고 냉장고에 7일쯤 놔두었다가 먹는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러면 크림은 신선한 냄새가 나지 않고 빵부분은 눅눅해지죠.

요즘 로터스 편의점에 상온보관 크림롤케익 45밧짜리 파는데 그게 더 신선한것 같아요.


며칠전 여기서 사먹은 케익 조각. 이건 좀 더 심했죠.76c864075452f3bca879a11163db9020cb4ba7ff.jpg
저 케익 위에 부어진 녹색시럽이 숟가락으로 찌르면 잘려져야 될텐데 돼지껍질처럼 뻣뻣하게 눌리면서 아래의 내용물이 으깨집니다. 일부러 그렇게 먹으라고 만들었을리는 없다고 생각되는데요. 너무 오래 보관해서 그런거 아닌가 생각합니다.588a578a43d708d5d89a1492b6ded4dc7e3b9b39.jpg
뭐 전망대도 이용했고, 화장실도 이용하는 요금이라고 생각해야죠.3540b311793608fd0129e5cf9e516d3d49cd5ea2.jpg
7c0f7040290b2932c4cb89d0f47c0571a575b4ac.jpg
c8d756fd4af0a7525b03f068734ad4e70507ef9b.jpg
81d4b2326c1db4c9896ba10f61c76d672082f149.jpg

오늘 날씨가 적당해서 정말 마음에 드는 사진을 찍었습니다.


추이퐁 농장에서 나와 고속도로와 만나는 지점. 여기서 길건너 편에서 미니밴 기다렸다가 손들어서 탑니다. 여긴 간이 정류장도 없어 앉을곳이 없습니다. 앉을 곳을 원한다면 도이뚱입구 삼거리로 가야합니다.

 1bf2fffe8d8fa68227b3c5b154495d1e4fc9af31.jpg
40d8b6dbe2e2f685e3f0146353d86d443318bfe7.jpg


아래 사진들은 클릭하면 더 크게 보입니다.


4d4f8935e6a3521fc798a92b398601f7d02fd78e.jpg
cd129d7849e99453f1b91bd9b28ce363ca473dc4.jpg
dfe516737bf6bba62bc85b2f55d99af077aac5e7.jpg
6739b4212db624ce816f5f22bc5055a5735a28a8.jpg
e5d2be91d8fe5af4b5ec977da7ada76ff18739f9.jpg
66ed38325925ab06326d884d4e2a9897b263cfc5.jpg
49dcd4300071ad76ee344ff8e27a4a45f8c967ea.jpg
6f52c228758546aede36d624dc16aea2c001d68e.jpg

3e1c29aa5bf88f72dec6525a470c9f66665a5e1e.jpg
e94585c0d5f7037dc8beaeb5b39ca6ae122a2a39.jpg
b2f83260992f8b37c4b534084e3f9f0692f4864c.jpg
d79d08de9a18eaf83b9d766edfd16f057b3386fd.jpg







3 Comments
망고찰밥 02.04 23:17  
추이퐁 XP
동쪽마녀 02.04 23:49  
ㅋㅋ
윈도우즈 XP.
안 그래도 제목 클릭하고 들어와서 본 첫 사진이 제 눈에 너무 익숙하여
읭, 하고 당황하였습니다.
왜 낯익지, 하고요.

십 여 년 전 치앙라이에서 열흘 남짓 묵은 적 있었는데, 
그 때 가 볼 기회가 있었지만 망설이다가 가지 않았어요.
혹시나 하고 투어 형태는 얼마인지 알아보니 꽤나 비싸더라고요.
그 때만 해도 아직 딸내미가 초딩이었던 때라
고민하다가 포기하였지요.
올려주신 사진들 보니 쨍, 하고 시야 탁, 트여 있어서 시원해보입니다.
근데 망고찰밥 님은 차 밭을 좋아하시나 봐요.
스리랑카였던가요.
그곳에서도 차 밭 다녀오시고 좋았다고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망고찰밥 님 여행 취향을 잘 모르겠어, 그럴 때가 가끔 있는데
올려주시는 글들 읽을수록 '자연' 이신가 보다, 해요.
시원한 윈도우즈 바탕 화면 사진들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ㅋㅋ
망고찰밥 02.06 17:13  
[@동쪽마녀] 제 여행취향이란걸 생각해본적이 없어서 저도 잘 모르겠네요.
스노클링도 좋아하지만 비용이 비싸서 못간지 오래 되었네요.
점점 더 비용이 싼 내륙으로 ... 내륙으로 ... ㅎㅎ
나중에는 이싼지방에 그냥 눌러있어야 될지도 모르겠네요.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