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히 마을. 오후 도착.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파히 마을. 오후 도착.

망고찰밥 7 472

파히 마을. 오후 도착.

Pha Hee 또는 Pha Hi 마을

표기법이 통일되지 않아 동네에서도 나뉘어지고 있습니다만 동네에는 Pha Hee 표기한 집이 많습니다.

구글지도는 파미 마을의 Pha Mi 표기에 맞추어 Pha Hi로 쓰는 것 같습니다만.

파히 마을 지도 위치: https://maps.app.goo.gl/hNDK8wgAFYjbDcJp6


e1679b43719afa6d3d90a7e0fedda7191c7e2f8d.jpg

2024년 1월 25일 목요일.

도이뚱 가든 가기 전에 오토바이 택시 기사한테 미리 물어봤습니다.

도이뚱 가든까지 100밧인데, 파히마을까지 얼마냐고 물었습니다. 파히까지는 400밧 받는다고 합니다. 매싸이쪽에서 썽태우로 접근하는것 보다는 반값도 안되네. 전화번호 받아두면 내일 되돌아 나올수도 있고.

OK.

어제까지만 해도 파히마을에 갈수 있을지 없을지 알수 없기 때문에 미리 숙소를 예약할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기다렸다 평일에 시도한겁니다.


도이뚱 빌라 + 가든 1시간 정도 구경후 출발.

파히 마을 가는 도로 자체가 국경선에 있습니다. 군인 초소가 있습니다.

도이뚱 가든이 해발 990미터 정도에 있고,  파히 마을 입구는 해발 1250미터 정도입니다.

파히 마을 가까이서는 도로가 포장은 되어있지만 노면이 많이 나쁩니다.

 1a86dd6bfd03f9edc11114b3c3dac354fb3a000d.jpgb981b748ba6affdc3e93de2e6224c169cf61a84d.jpg680aee40bef04dab45253076f95826f50d2fef37.jpge3ae94dcd4d94ad16760716085e003afd72b359d.jpg

마을 입구 도착. 여기서부터 마을 안으로는 급경사로 내려갑니다.

비교적 싸다고 평가가 좋은 숙소는 모두 마을입구 오른쪽에 있습니다.01bd114bd217b34877d92024aaa6768ea343882f.jpga9535851c74a4366843853f99f95006982dac1f3.jpg4023d1d344e150fb2854e2796f77ba0cc13a5b70.jpg

마을입구에 들어오면 오른쪽 첫번째 골목에 있는 3곳 모두 싸다는 리뷰가 많고 평가가 좋은데요. 900~1000밧 정도, 식사 2끼 포함.

Sawadee Phahee Homestay (숙소 + 카페)

Welcome phahee  (숙소만)

Pha Hee Coffee (숙소 + 카페)

모두 방이 없답니다. 오늘, 내일, 모레까지 없답니다. 평일인데 이렇다니.

이 급경사 산비탈 마을에서 방 찾는데 얼마나 걸릴지 모르겠으니까

일단 택시는 400밧 주고, 전화번호 받아두고 돌려보냈습니다.

전화하는 시늉하며

"파히! 까올리! 파히! 까올리!"

이렇게 전화하겠다고 했습니다.

마을 주도로에서 오른쪽에 있는 숙소를 잡고싶은데 없으니 할수없이 

다음 순위로 봐두었던 저렴한 숙소 Azago Cafe 갔는데 거기도 남은 방이 없답니다.

그 옆집이 The Mayer phahi 라고 하는데 1500밧이라고 합니다.

위치와 전망은 괜찮지만 이왕 1500밧이나 낼거면  왼쪽 숙소보다는 오른쪽 숙소를 잡고싶었습니다.

주도로에서 오른쪽 왼쪽이 왜 중요하냐면 서로 전망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며칠동안 파히마을 리뷰와 사진을 보다가 혼란한 문제가 있었는데요. 

파미 마을 사진을 잘못올려둔 사람건 구분이 되는데, 파히 마을 사진이 맞는것 같은데 산모양이 다른 사진들이 있었습니다. 왜 산모양이 다른거지?

한참동안 지도와 위성사진, 스트리트뷰 등을 보다가 이유를 알았는데요. 마을아래 전망보이는 계곡이 두군데였고 마을 주도로에서 왼쪽이냐 오른쪽이냐에 따라 다른 계곡이 보입니다.

아래 사진은 마을 입구에서 내려다본 사진입니다.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주도로는 산 능선을 따라 급경사 내리막길입니다. 주도로 양쪽에 집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좌우 위치에 따라 반대편 계곡의 전망이 보입니다.707b6e210c628237a65ca1e8818c9b4119872f97.jpg88a4989767561c4082358c5d42469bb1efc7e74b.png

왼쪽 오른쪽이란 방향은 제가 임의로 붙인겁니다. 마을입구 주도로에서 내려다 봤을때 방향입니다.

다 소개하기에는 사진이 너무 많아 대충 생략합니다. 나중에 여행기를 쓰게된다면 좀 더 자세히 소개하기로 합니다.

결국 어차피 1500밧짜리 숙소를 잡아야할 상황이라면 전망이 나은 오른쪽 숙소를 지도에서 급히 물색했습니다. 그중 평가가 좋은 곳을 몇군데 가봤습니다.

그중 선택한 곳. 쑤모 홈스테이. Sumo Homestay. 지도에는 영문표기가 없습니다. 

지도 위치: https://maps.app.goo.gl/ZAB4UzYKBcirWhGU9f19276f3cff34e60152c17ccef7154cab66c1506.jpg
아주머니가 커피 세척하고 있더군요. 분위기가.....81a09a976aa08a84448648ef8648edb64032d3c0.jpg
방을 보고 여기로 정했습니다. 요금이 버겁긴 하지만 품질은 좋네요.

 44b50e1a44f8284a64b76e6a308a6afa13b9d242.jpga3e2b563e14eb99d89b82686da5236373fc48f41.jpg215b89ceaa09e5fb7038e0263ccc9fcb6ac22e9c.jpgf28d1bec6c79567d67fb0778346fb440300e931b.jpg7234f49b839ff4e41d50e0b42e747536d5756fe9.jpgb43413c0c5b0a3101b1ab3ca9d8b43ff755ab7de.jpg11eddb35666ab07a327ee556cded055e5cb07aae.jpg
a871b532b919e78cfc463119f8e6753f636d3082.jpgb40ad35ce33d4328ee21b79d48daa1b42af238db.jpgf78840f0aa8b4ba1aeb87457675798a33ca93551.jpgba09c4302bf4827a9cad7921a3b5ffd46481e6a3.jpgda2377a66db3b545bc3d2b24a0c5b73dbc2c1684.jpgd3826d9f1e1c4845b67b72ab3233108105601982.jpgffd058a0203254da22b224ad36b5597c3d06c74e.jpg
eb8d88145b532caccbf87eae31f08f8cc5a8d46f.jpg

내려다보면 좀 평평한 공간이 있는 곳은 모두 커피를 건조하고 있습니다. 녹색 원으로 표시된 부분들이 전부 커피 건조하고 있는 곳입니다.2072d97355232aa0fe207e5bde2d9046475d4548.jpg735df4af2b2f44caabf0ce9fd1517e5487137c75.jpg
수돗물이 흙이 좀 나왔습니다만 한참 빼고 나니 괜찮았습니다. 산에서 내려오는 물을 받아서 쓰는 모양이니 입에는 안넣는게 좋겠습니다. 생수로 양치해야합니다.

배수구 망가진건 업자한테 속아서 저런걸 설치한거죠. 누르면 열고닫는 저런거 자기집에는 설치하지 마세요.2ed7a0593f46edc1808c96bd32e2e4d106122934.jpg62d27fa6f5c9ab0497208f1031e5f016707b0906.jpg
저녁식사 준비때문인것 같은데 피자 좋아하느냐. 햄버거는 어떠냐. 몇가지 묻던데 문제없지만 타이푸드 Better 라고 대답했습니다. 매운거 괜찮냐고 묻던데, 매운거 좋아한다. But I Dont like 팍치.

라고 대답했습니다.

식사는 옥상에서 제공된다고 합니다. 옥상에 식사용 공간이 있습니다.59c1af01c5b71968bb294fc131df57f8393657da.jpgd1e3d037403ef4452a845417662e3fe15b597e05.jpgffd7e119596b54262451f0a4600f76a3cc4a5324.jpg05985302350d08cc24a7e4dabc0264fcc3d59a78.jpg
이집 마당에 건조중인 커피.1dd1227fee7ba3e1fd69c04d2221482d730a8905.jpg770735005759ac5347b544d2872dd0f4c9de21fc.jpg3fabed487c9e5daf781b53785e0ab949f93fbd40.jpg
이 마을은 커피재배가 주요 농사인것 같은데 어떻게 이런 큰 건물을 지을수 있는걸까요.

숙소가 정해졌으니 마을 탐방.

이 동네는 수많은 숙소와 카페들이 각각 전망볼수 있는곳을 가지고 있고 아무데나 들어가서 구경하고 사진 찍어도 인상쓰거나 뭐라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반락타이에서는 삿대질 하던데 말이죠.


여긴 왼쪽 전망을 볼수 있는 카페 공간입니다. 

지도위치: https://maps.app.goo.gl/xQ9Th8LbpmH4kHkj82e52042155eb2d798f429a186b6b96bd66ffe3a5.jpg49916318bf95b2bb6604b7385bcd5871042c1f11.jpg
왼쪽 계곡이 전망이 나쁜건 아니지만 저렇게 산이 겹쳐보이는 전망은 한국에서 아무 산이나 올라가면 흔한거라고 느껴서 말입니다.

마을 입구에도 좌우 전망을 따로 볼수있는 전망대가 양쪽에 있습니다.4b53883023e5da02d33baafaa0887348e1a355bd.jpg
오늘 숙소로 정했다가 방이 없어 못 묵은곳. 오른쪽 첫번째 골목의 Sawadee Phahee Homestay.

숙소겸 카페입니다. 이 마을에 숙박하지 않더라도 여기서 커피 한잔 하고 가세요. 커피 비싸지 않아요.97d6c1c57f4cf958664668015aae185cdde978c9.jpgbdad4a9175f5df6ed6b4168b8896ccd73d12b53d.jpg
뜨거운 커피는 50밧. 아이스커피는 60밧. 밥종류는 80밧정도입니다.618100569bb7553750f39be22191c3436a7528dc.jpge92ead2c3e8065ccfbb5a2272c4ed5bec784681c.jpg
630d9e12e1d2115d8f26f99b753c0e3b11841c5f.jpg
HOT 라떼 주문해놓고 구경.

아래 사진 한가운데가 제 숙소입니다.142784e9d6bd80221b52bc18b06f75cf31f40ed6.jpg2bb627e59b493fabaa70b3ef58a9d6533d62d3c9.jpg
7afbbe90a695f1b93fcd17fb782596c6c0bed174.jpgb8c6f6fdacba90908020dafe490aa60ceb4e7ecf.jpg
한참 앉아있으니 기분이고 뭐고 너무 추워서 햇빛있는 우산들 사이에 앉았습니다. 우산 컨셉의 카페들이 많습니다.c5fa479ba5d5e764bb58d7379d370d70263b39cd.jpga0e9b5bc5617c51229da42be05e121e327218bf2.jpg
커피밭은 어디냐고 물으니 카페직원이 All around 라고 합니다. 전부라고?

옷을 껴입었는데도 한시간 앉아있었더니 너무 추워서 마을안 숙소주변 다른 골목을 걸어봅니다.

골목안에 정말 커피나무들이 있네요.021e6b7b36934c8b2b17b2a48c6b597bf469a7fb.jpgee95819aaf350efa2311726b77db7fcb40808673.jpgd9e863ad0d290a1d44db69df01fbf1a09744c13d.jpg
123de14974e45604d395d5993a45229d8e29e488.jpg
숙소 마당.fe840cc1e1c35c3e2306745e7d449fb69b20fc47.jpgf30f18100d66a3dfe8a8aa10423bf9f2dbd2d287.jpg


이집 개가 자꾸 친한척 하는데요.95ae52ce3d2531b7938c63e67a450713c3e3bce9.jpgc24d1ebfe5e95a18401098c1ec769e393490726e.jpg

오후 5시 20분. 뭐 볼거 없을까 주도로에서 왼쪽 어느 골목으로 가보았습니다.


정말 온데 다 커피나무이긴 한데 산비탈에 있어 가까이서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커피 따는 작업을 마치고 돌아오는 듯한 마을사람들도 보이고 수확한 커피를 자루에 담아 운반하는 오토바이도 다녔습니다. 수확작업 현장을 가까이서 볼수 없어 아쉬웠습니다.ac77669df223471971028cae0501fce5b8601bbd.jpg
저녁 5시 26분 숙소에 돌아왔는데요. 뭔가 기계 돌아가는 소리가 납니다.b43df1fe9a22691d03dd058f2471fa39deb31ca8.jpg
숙소 바로 앞집에서 커피 선별작업을 하네요.

오~!

이거야!

이런건 마을에 숙박하지 않으면 볼수 없는거지.fa3af30e63164ba5c96dcb2b5fdbb5955e5bf2b1.jpg9b090f8938469ed90463edf07d249ee792ee7fbc.jpg260daa8bf410b7e6b0f080272234bdfb895901be.jpg6e5bc60dc8dcefc1dbe6280873afb62d22b34b01.jpg842523f4fa53cc4786367e3214dcec378baa7489.jpg
b9db10f7503a4028c5c104d2689e39f55156158e.jpg454e7c70d535d7e3c0183cc9d33d1c8a5058bd24.jpgc5ca4a97eb5fb6a0a2b185a3ab9ee2312faec321.jpg
d5253a46729deb9c2cd6d0db7959ac7ea41a99a7.jpg0aba20235e7cf09d7c8fa14f99fbf84d4d17ea06.jpg391696e78a1cde726269ec150e620bcc1f4503ad.jpg


숙소에 있던 카카오 열매.fd3ff48edf197a8e7c9fd33141c0c38102c7a41a.jpg
f07b14c6b6f56e3311078e8346f75515ca2a75b1.jpg
17:30 약속한 저녁식사 시간이 되었습니다. 옥상으로.bd006da9c086a3091e32c1f6ca7a7a228587dd5f.jpg
f4d45f997e43393e5b8490d16f93b3a43b7e56f9.jpg

옥상에 있으니 숙소 뒤편이나 다른 쪽에서 기계돌아가는 소리가 들리는데, 둘러보니 마을 몇군데서 커피 껍질 벗기는 기계를 돌리고 있습니다.6e82db754a05e3668fc2ce555927477a5bcd1ffc.jpg8ee4a37469df2965f880bf3e87cdaef999b05ff0.jpg9d18eff2fa18c64adfbf857fd2040dabe3369b3a.jpg
이런 광경은 이 숙소 아니면 보기 어렵겠는데요?

마을 입구 숙소들은 전망은 최고이고 요금도 싸지만 마을 안쪽에서 이루어지는 이런 작업들은 잘 안보일것 같습니다.

1500밧 지불한게 점점 값어치를 하는 느낌입니다.


옥상 밥먹는 곳. 차가운 바람에 커텐이 펄럭입니다. 폼잡고 싶지만 현실은 너무 추워서 일단 유리문은 닫고 먹는걸로. ㅎㅎ09cddcc87e8a2674713fbebd1fb353287bbd8da3.jpg9c96ba88533ad8e6108af469f46f40164cc7b89c.jpg
22e0c8efe7beea9b1c5c749df0da0ba467a1bbe5.jpg

서양음식보다 타이 음식이 좋다고 말했고, 팍치는 싫어한다고 말했는데 다 반영되었습니다.

건조생선 튀김은 의외로 비린내가 적었고, 닭고기에 박종류 넣은 국은 담백하고 편안했습니다.

태국식 오믈렛은 기름이 꽤 있는데도 거의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습니다. 양배추 볶음도 편안한 맛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자극이 별로 없으면서도 편안한 맛이었습니다.

대 만족.


멀리 계곡 사이로 평야의 불빛이 보입니다. 이런 점은 파미 마을하고 좀 닮았습니다.ac585dba1df6679bc101c1aed3d2e3b8e1e37832.jpg

매싸이가 해발 400미터.

파미 마을이 해발 600-700미터.

이곳 파히 마을은 마을 입구가 해발 1200미터입니다.

파미 마을보다 산이 좀 멀고, 크고, 기온이 더 낮아 오후3시에 커피숍에 앉아있어도 추워져서 손님들이 다 도망가고 없었습니다.

배낭만 가져와서 전기매트를 가져오지 못해 좀 춥게 자긴했습니다.

침구류는 좋습니다. 추우면 옆침대 이불을 더 덮으면 좀 낫겠죠.


저녁 5시쯤, 

커피 껍질 벗기는 작업을 보고 있으니,

뭔가 이국적인 느낌도 들었습니다.

한국사람들에게는 커피 생산 마을이라고 하면 왠지 남미쪽 콜롬비아 같은데 산이 떠오르지 않나요.

 

동네 여기저기 커피파는 카페가 많고 대부분 전망을 볼수 있습니다. 아무데나 들어가 구경하고 사진찍어도 인상쓰거나 뭐라는 사람이 없어 편안했습니다.


예약하려면 마을입구에서 오른쪽 첫번째 골목에 있는 3곳 모두 추천합니다.

Sawadee Phahee Homestay (숙소 + 카페)

Welcome phahee  (숙소만)

Pha Hee Coffee (숙소 + 카페)


커피 탈피작업을 가까이서 보고싶거나 대나무 다리까지 쉽게 걸어가려면

제가 묵은 '쑤모 홈스테이' 추천합니다.

마을 입구쪽에 전망좋은 방을 도저히 못구하면 대충 잡고 입구쪽 카페에 가서 커피마시고 구경하면 됩니다. 커피 안사먹어도 따지지는 않는것 같습니다.

커피가격도 싸요. 라떼, 카푸치노 그런거 뭐든간에 Hot 50밧, Ice 60밧입니다.



아래 사진은 클릭하면 더 크게 보입니다.


쑤모 홈스테이 발코니. 일반각 촬영.b5fbf5427549bf86e3ffc443a72723c3b16e273a.jpg

쑤모 홈스테이 발코니. 광각 촬영.3a0f3de7467c965fd18170a617edc2429779f644.jpg
쑤모 홈스테이 발코니. 광각 촬영. 마을의 커피 건조 광경.08f5121dd9718d09b0ff21f373514199d8fbfcc9.jpg
쑤모 홈스테이 옥상 식당.dc7c3fb1b9664b6c8d3feacd9d17cf960891a11c.jpg
8ad39f54bce8ca6669797375011a64cc34c782b0.jpg
쑤모 홈스테이 옥상 식당. 광각 촬영. (누렇게 보이는건 모두 커피콩입니다.)6d4f70f2d4af62fa8ea2bcd1238218dbe7914b18.jpg117a213db0d9be3fc81425d27d01fff8c1f77a3f.jpg
쑤모 홈스테이에서 마을 입구 (산 위쪽) 올려다본 풍경.2ff541992d8bbe4a189b1e2e3531fe4a78da2287.jpg
마을입구. Sawadee Phahee Homestay 카페에서 라떼 한잔. 50밧.
667319eba63775a74d4c6ac34f93b1eb698d4ade.jpg
4dfa53838c5309aa93fbcc01fa05301143de1085.jpg
8b1e9b2c914aa71b4942f9ea65e2a3dd82953796.jpg
2bcfb73cd2c1ff50b0a07a33003cb195f0158c59.jpg
d7e8909cc403343d9b931d62b22ea4f9c3e75e55.jpg
7dba6ffbf6b1088edf85103b0b623820c6f87222.jpg


7 Comments
망고찰밥 01.31 20:30  
여행중이라 글 작업에 많은 시간을 쓸수 없어 대충 마구 올리다보니 숫자가 좀 많습니다.




동쪽마녀 01.31 20:41  
와, 진짜.ㅠㅠ
파히 마을 돌아봐야겠다고 생각했을 때는
당연히 숙소에 얘기해서 택시 수배한 다음 한 바퀴 돌고 올 계획이었는데,
망고찰밥 님 말씀대로 일 박 정도 하는 게 확실히 좋겠구먼요.
몇 시간 택시 수배해서 돌아보고 숙소 돌아오는 가격에서 조금 더 보태면
일 박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을테니까요.
아, 파미 마을보다 파히 마을이 해발 고도가 더 높다고요?
그래서 제게 파미 마을에서도 파히 마을에서도 모두 숙박하라고 권해주셨나 봅니다.
두 마을 다 그럴 만한 가치가 너무 충분해 보입니다.
더구나 커피를 직접 따서 말리는 동네라니요.
저하고 제 베프하고 둘 다 커피 콩 씹어먹느냐는 말을 들을 정도로
커피를 좋아합니다.
가게 되면 아주 한 광주리 사오겄어욥!
파히 마을은 앞에서 말씀해주신대로 다녀오겠습니다.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
망고찰밥 01.31 21:04  
[@동쪽마녀] 커피 탈피 작업을 본것만으로도 1500밧 주고 숙박한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국적인 느낌을 주거든요.
태국에서도 외국에 다녀온 기분입니다.
사실 커피 안좋아하는 저도 좋은 방문지였습니다.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좋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두명이 간다면 매짠에서 썽태우택시 이용하는게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 다음날 이야기도 남았습니다. 커피꽃차도 있어요.
뽀뽀송 01.31 20:46  
경치는 시원한 맛이 파히가 파미보다 나은 듯 해요.
망고찰밥 01.31 21:05  
[@뽀뽀송] 저는 파미 마을의 경치가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좀 작지만 더 예쁜 풍경 느낌.
파히는 산이 더 크고 멀고 시원하지만 나중에 방문했기 때문에 비슷한 지형에서 감동이 적은것 같기도 하고요.
그렇지만 커피작업하는걸 옆에서 볼수있는건 파미마을에서는 못보던 것이라 상당히 흥미로웠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권한다면 둘다 꼭 숙박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순서는 파미마을에 먼저 숙박하고 파히에 가라고 말하고 싶네요.
지형은 비슷해도 파히에는 커피밭/ 커피 작업 구경이라는게 있으니까요.
파히에 먼저 가면 파미에서는 작은 버전이라 흥미가 떨어질것 같습니다.
타이거지 02.01 07:04  
파파파...
파미,파히..쌍벽을 이루는 절세가경 입니다.

푸치파 하곤 또 다른 풍경^^!

유혹이 간절합니다!
망고찰밥님은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지 말입니다.
부럽다 못해 배가 살살 아파여 ㅠㅠ

숙소를 보고,
시집이 가고 싶어 졌어요 ㅡ..ㅡ"
신혼 첫날밤을 지내면서 알콩달콩^^

쥑인다!! 여봉~^^!
이런 탁월한 숙소를 고를 수 있는 거슨 당신밖에
없을껴!!

소설이 쓰여 지는 분위기랄까요?!

그 산골짝에 진수성찬이..
이 또한 배가 아파요. ㅠ
불만이 있다면...생선에 깝질하고 살 점이 쫌 보이네요.
알뜰히 드시지 ㅡ..ㅡ"

이곳 파타야도 한낮의 햇살만 피하면 날이 선선하게
느껴지니..많이 추우셨겠어요.

제가 파히 마을에 갔다면,
이불을 가져다가 얼굴만 쏙 내놓코,
크으..절경일세..절경이야...
쌩쏨 드링킹..
진상을 떨었을 것이 뻔해여 ㅡ..ㅡ"

넘나 가고 싶습니다.
염장에 가까운 여행일기..덕분에 호강 했습니다.
망고찰밥 02.01 12:25  
[@타이거지] 생선은 반건조된것을 튀긴것 같은데 살이 깨끗하게 분리도 안되고 큰 가시가 입에 너무 찔려서 어떻게 해볼수가 없었어요.
한국에서 작은 생선은 뼈째로 다 씹어먹는데요. 저 생선은 뼈째로 씹어볼려고도 해봤는데 씹히지도 않더라고요.
접시에 남은거 보고 사실 저도좀 민망해서 깔끔하게 다 먹고 싶었는데 저게 최선이었어요. ㅠㅠ
가신다면 후드달린 옷도 가져가세요.
Sawadee Phahee Homestay 옥상카페에 오후 3시 되니까 바람도 약간 불고 추워서 다 도망가고 없더라고요. 두꺼운 후드옷 있으면 바람계곡을 바라보며 계속 앉아있을수 있어요.
저도 지인을 언제 한번 꼭 데려가고 싶네요. 그땐 후드달린 겨울옷 가져가고 전기매트도 꼭 가져가고요.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