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뚱 가든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도이뚱 가든

망고찰밥 8 413

도이뚱 가든


ac93de9fdf354f6edda6369dffa30853c7f9eef1.jpg

도이뚱 가든. 매파루앙 가든.

이렇게 부르는 모양입니다만 '매파루앙 가든'이라는 곳이 치앙라이 시내에도 있기 때문에 구별하기 위해 저는 일단 이 글에서 도이뚱 가든이라고 부르겠습니다.


파미마을에서 치앙라이로 온 다음 이제 스쿠터를 렌트하여 이전에 대중교통으로 곤란해서 가지 않았던 빠뜽온천, 추이퐁 농장, 도이뚱 가든, 파히 마을, 왓 쌩깨오 등 모두 가볼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나 렌트점에서 국제면허나 태국면허가 필요하다며 렌트 거절되었습니다.

다른 집에 가서 물어보니 시내에는 괜찮은데 검문소에서 문제가 된다고 합니다.

치앙다오에서는 검문소에서도 문제가 안되었던 터라 별 생각없이 렌트하려고 했는데 갑자기 벽에 부딛혔습니다. 빠뜽온천, 추이퐁 농장, 도이뚱 가든, 파히 마을. 전부 문제가 되는거죠.

그냥 파미 마을에서 1000밧을 주고라도 바로 파히 마을로 넘어갔어야 맞는건가? 그러면 파히 마을에서 어떻게 나갈건데? 매싸이로 돌아갈것도 아니고 도이뚱가든앞으로 나가야 하는데?

갑자기 막힌 상황에 멍해져서, 내년에 지동차 국제면허를 준비해서 차량렌트를 해야 하나? 생각했습니다. 사실 올해 자동차 국제면허를 준비하려 했는데 여권갱신하고 어쩌고 좀 여행준비가 늦어 면허준비를 못했습니다. 빨리하는 방법도 있었지만 정보가 부족했습니다.


치앙라이 일대는 내년으로 또 미루어야 하나? 뭔가 방법이 없을까.....

이틀간 방구석에서 방법을 생각하다가 떠오른게.... 도이뚱 입구 오토바이 택시!

분명 거긴 요금이 쌀거라는 확신이 있어 찾아갔습니다.

일단 캐리어 가방을 가져갈수는 없기 때문에 하룻밤만 자고 나오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짐만 배낭에 챙겼습니다. 두꺼운 옷은 입고. 전기매트는 할수없이 못가져가고요.


치앙라이에서 매싸이 가는 미니밴 타고 도이뚱 입구 하차.

모터바이크 택시가 기다리는 위치: https://maps.app.goo.gl/HnjWCh8mwbUgcakNA

도이뚱 까지 편도 100밧. 왕복 200밧. 부릅니다. 역시 싸군요.

129c98b02eb64069337270ee8b6d5e3416c9f890.jpg
8f515ce5e1b23e928b026e3f78ea5503f9c476d4.jpg


7e84b65394596dcc19d7306a31bbc8ffd646ebf8.jpg

785a9d1ae944f6a9aca42b02ec26bb0e4f2144d3.jpg


티켓은 3곳의 티켓을 파는데 저는 빌라(90밧)와 가든(90밧)을 선택했습니다. 90밧 + 90밧 = 180밧.

빌라는 매표소에서 500미터 가량 완만한 언덕을 올라와야 하고, 택시를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할수는 없어서 조금 빨리 걷느라 숨이 좀 찼습니다. 

692d671c9bce29f6ca46d49ad20b896dfecf2a44.jpg
7b33a0cfbd5988d5e62f28d1fdeb3362cfd3e4fd.jpg
34fc14cf4db4f6cbf4ebde268a62108332bdb63a.jpg
9ccc9eb3a7ecb0ae0026804a1d58f7d6b3d23cee.jpg

본것은 위에 거실과 베란다 사진 2개가 전부입니다.

태국인들에게는 왕실의 중요한 인물이 머물렀던 의미가 큰 곳이겠지만

잡구경꾼인 저한테는 그냥 남의집 거실을 구경하는데 90밧을 낸거라 좀 허탈했습니다.


거실외 출입금지.

e22d31d4e003114756db1a5c016a8fa1c9022fa1.jpg


가든.

5c8d13563bc6d5315ab2e661c6a22a04d6ad3555.jpg
f95f99d04cdcf38e3b41ced85bb75faf60f56e02.jpg

d9b74dc6824b32c113b0570b571bc1594166e275.jpg
86d6c1ae18eba58227c458a16ffea5e6cf82c0e1.jpg
8955535a498a82feddca363a8f490f038b742589.jpg
7e96c5407a07769c93e072287885a364bad96378.jpg
852ee8174f9bb8cfe232161f911504d01fbfa21f.jpg
94c7315eba34d57df95bf0f767ee36d1f6d980df.jpg

한국에서도 요즘 꽃집에 가면 공기정화식물이라며 저 실처럼 생긴 식물을 팔고있는데요.

쇠파이프와 나무로 만든 동물모양에 저 실같은 식물을 길게 늘어뜨린것입니다. 저 엉덩이 쪽으로 안에 들어가볼수 있습니다.

7751d8ea98e3119eb0e3906259a33c5e572e7091.jpg

3150f77eee09568abb756679b2584208d9c2c0cd.jpg
29f5d1a744a132cb1df0b27975396262d086380f.jpg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모습.

아래 사진은 클릭하면 더 크게 보입니다.

a4667c6992e831eb5010b8b8335c3109251e3a06.jpg


이날 산 아래에서 출발할때는 햇빛이 조금은 있었는데

가든에 있는동안 하늘이 계속 흐렸기 때문에 햇빛이 없어 반짝반짝하는 느낌이 없습니다.



8 Comments
동쪽마녀 01.31 01:33  
와, 색깔 봐, 하면서 들어왔습니다.
도이뚱 매파루앙 가든을 가셨구먼요.
치앙라이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다녀올 수 있는 방법 알려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파미 마을은 들고 나는 방법과 비용, 숙박 여부까지 말씀해주셨고,
제가 역시 가고픈 파히 마을은 차나 오토바이를 렌트하는 방법 말고는
대중교통은 결국 어려운가 보구먼요.
올 겨울에 간다는 가정 하에
오토바이나 차 렌트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파히 마을은 치앙라이에서 택시를 수배해서
당일로 다녀오는 방법 밖에는 다른 수가 없어 보입니다.ㅠㅠ
모든 후기들 한없이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
망고찰밥 01.31 20:15  
[@동쪽마녀] 택시라도 좀더 싼 방법은,
매쌀롱에서 매짠 시장에 내린 후 거기 있는 녹색썽태우 흥정해보면 치앙라이보다는 훨씬 쌀거라고 생각합니다.
다음날 파히마을에서 나올때도 매짠의 택시를 부르면 좀더 빨리 도착할거고요.
필리핀 01.31 03:26  
도이뚱...제가 태국에서 제일 좋아하는 장소 중 한곳이네요^^
망고찰밥 01.31 20:16  
[@필리핀] 저날 하늘이 맑지 않아서 구경하면서도 좀 뚱... 했습니다.
타이거지 01.31 05:48  
꽃들의 향연,
도이뚱 매파루앙 가든은 사랑입니다^^!

형형색색 어찌 그리 잘 꾸며 놨던지 감탄사가 절로..
망고찰밥 01.31 20:16  
[@타이거지] 날씨때문에 느낌이 살아나지 않아서 좀 뚱..... 했어요.
뽀뽀송 01.31 06:24  
오... 센스네요. 일대 지도가 머랏속에 탑재되어 있으셔서 매파루앙이랑 파히 거리를 감안하신 듯.
전 매파루앙을 아직 못가봤네요.
파히에서 들렀다가 올려고 네비 찍고 갔는데 중간에 네비가 헤매다가 길을 놓쳐서 그냥 내려와 버렸지요.
시간이 놎기도 해서 돌아갈 생각은 안했는데....
꽃에 별 감흥이 없어서 다음에 찾아갈런지도 모르겠네요.ㅋㅋㅋㅋ
망고찰밥 01.31 20:17  
[@뽀뽀송] 저도 사실은 꽃밭에 별로 관심은 없는데 파히마을 가는 길이니까 근황도 알아볼겸 해서 들렀습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