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엔비엔푸행 침대 버스,

홈 > 여행기/사진 > 여행사진
여행사진

디엔비엔푸행 침대 버스,

향고을 1 208

난 명함 한장을 받아들고 자이람 터미널과 미딘 터미널 간을 왕복하는,

34번 시내버스를 타고 호안끼엠 부근 항뜨래에서 하차한후,

호안끼엠 호수 주변에서 시간을 보내야 했다,

당최 시가지를 돌아다닌다는게 여간 불편한게 아니어서,

난 그냥 주구장창 호안끼엠 주변만 맴돌뿐이었다,

호안끼엠 주변엔 외국 여행자들이 꽤 많은편이었다.


난 오후 4경에 다시 미딘 터미널에 도착했는데,

또 다시 기다림의 연속이었다,

미딘 터미널 안에는 행상 아줌마들이 잡화를 팔고 다녔는데,

내 옆의 아저씨가 이어폰을 사길래(5만동)

나도 내가 원하는 하얀색 이어폰을 8만동 주고 구입했는데,

지금까지 잘 사용하고 있는중이다.

다음 3월에 하노이 복귀때도 한 두어개 더 구입하려 생각중이다.


버스는 오후 5시40분에 인원수를 얼추 채우고 출발했는데,

출발후 한 시간 여후 남자 직원이 일일이 버스비를 받으러 다니는데,

내 옆에선 만동 두장을 흔드는 것이었다.

그래서 2만동을 달라는줄 알고 2만동을 주었더니만,

눈치로 보니 버스비는 38만동인데 40만동을 내면 2만동은 야식값인데,

너 야식을 먹을래 묻는 신호였던것이다,


차라리 야식을 먹지말걸 그랬다,

그 옛날에는 하여간 밤 12시경 휴게소에서 꽁짜 야식을 먹고 출발했으니,

밤 12시경 화장실을 갔다오면 새벽 6시 도착까지 화장실로 인한 불편함은 없었다.

그런데 야식을 휴게소에서 저녁 7시30분경 먹었는데 난 국물까지 마셔 버렸다,

문제는 화장실이 문제,중국인 운전 기사 아침 7시 도착까지,

세월아 네월아 가다 서다 서행을 하는데 난 국물까지 마신터라,

난 화장실 때문에 여간 곤란을 겪은게 아니다,

사실 야식을 먹은 사람은 서너명만 먹었으나,

국물까지 마신 나만 화장실 문제로 혼쭐난 꼴이 돼버렸다,

난 당연히 가다가 한번은 휴게소든 길가에서든 휴식 시간이 있을줄 알았다,

그러나 왠걸 가다가 승객을 태울때만 정차를 하는데, 

난 참지못하고, 승객이 타는 틈을 이용해 길가에 시원하게 물줄기를 쏟아냈다.


침대 버스는 정확히 디엔비엔푸 외곽 신터미널에 아침7시에 도착하였다,

기존 시내에 있던 터미널은 폐쇄된 상태고,

기존 시내 터미널에서 신터미널까지 거리는 약 5km다.

830a5ee483dd1a77f431efcfc372cf25b1991b96.jpg
07b9e00a171ef2e8b7c37c060f09ce4ea022af01.jpg

1 Comments
향고을 2022.12.26 20:52  
미딘 터미널안 잡화상 아줌마에게 산 8만동짜리 이어폰은 사망했다.
싼게 비지떡이란말이 딱 맞는 말이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