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장기여행 (1월5일~1월27일) 예산 등 빠진 게 있는지 한번 확인부탁드립니다.

홈 > 묻고답하기 > 묻고답하기
묻고답하기
[다음과 같은 질문은 답변을 듣기가 힘듭니다.]
·  예의 없거나 성의 없는 질문
·  구체적이지 못하고 추상적이거나 뜬구름 잡는 식의 질문
·  각 정보 게시판에서 검색으로 쉽게 찾을 수 있는 질문
·  묻고답하기 게시판에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질문
·  다른 사람들도 모르는 질문

[주의사항]
·  질문에도 예의가 있어야 하겠지만 예의 없는 답변 역시 눈쌀을 찌푸리게 합니다.
   답변이 하기 싫은 질문은 그냥 두십시오.
·  태국어 관련 질문은 태국어 공부방에 올려주세요.
·  현지 유심 사용 중 문의는 충전잔액, 데이터잔량 조회 후 내용 첨부하여 올려주세요.
·  댓글로 호객 행위는 엄금합니다.
·  여행친구찾는 글(투어동행,택시쉐어,단톡,오픈채팅 등등)은 삭제 됩니다.
·  연애 및 성인업소 관련 질문은 금지합니다.
·  1일 2개까지 글쓰기(질문)가 가능합니다. 질문도 신중하게 정리해서 올려주세요~
지난 묻고답하기 게시판 (1) (2) 

태국 장기여행 (1월5일~1월27일) 예산 등 빠진 게 있는지 한번 확인부탁드립니다.

모도링 2 241

- 다음과 같은 질문은 금지합니다. 여행동행찾기/연애 관련/태국인출입국/성인업소 관련

- 답변을 받으면 감사의 인사를 꼭 남겨주세요.

======================



안녕하세요.

퇴사 기념? 으로 태국여행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퇴사후 재입사전에 그동안 가고 싶었던 태국 장기여행을 가보고 싶어서요.
원래는 한달살기 하고 싶었는데, 그정도까진 날짜 안나올 것 같네요.
요즘 태국 입국이 많이 완화되었다길래, 한번 도전해볼까 합니다.

아래 대략적으로 필요한 정보 + 필요예산을 정리해 보았는데 한번 봐주시겠어요?
빠진게 있는지, 예산에 부족함이 있는지 한번 검토해주세요.


40세 남성 혼자 떠나는 가성비 최저가 배낭여행 정도로 봐주시면 되겠습니다.
식사는 최대한 현지식으로, 술은 최대한 안마시고, 근교 이동은 바이크택시? 나 전철을 이용할까 합니다.

- 태국 도착일 : 1월 5일 밤(6일 새벽) / 태국 출국일 : 1월 26일 밤(27일 새벽) / 총 21박

- 여행자보험 : 약 7만원
- 백신 접종 영문증명서 준비
- 타일랜드 패스 준비 (여권스캔+영문보험증명서+백신접종영문증명서+호텔바우처)
- 출발 72시간전의 PCR검사 : 약 5만원

- 항공권 : 약 70만원 이내

- 파타야 AQ호텔 1박 (픽업+식사+PCR검사+6박후검사용ATK검사키트) : 약 20만원
- 파타야 3성급 호텔 3박 : 약 15만원
- 파타야 투어 1회 포함 / 농룩빌리지 투어 : 약 4만원
- 각종 쇼 등의 유료투어 : 약 5만원
- 파타야 ~ 후아힌 버스 이동 : 약 3만원

- 후아힌 3성급 호텔 3박 : 약 15만원
- 후아힌 ~ 방콕 버스 이동 : 약 3만원

- 방콕 3성급 호텔 가성비형으로 15박 : 약 40만원
- 방콕에서의 투어 3세트 정도 (왕궁, 기찻길시장, 아유타야, 딸랏노이 등) : 약 15만원
- 귀국 72시간전 PCR검사 with 교통비용 : 약 10만원

- 21박동안의 식사비용 : 약 40만원
- 21박동안의 기타투어비용 (마사지 등) : 약 40만원
- 그외 비상대금 : 20만원

- 귀국후 바로 집근처 보건소에서 PCR검사, 6~7일 후 보건소에서 다시한번 PCR검사


위 내용대로 계획진행중이며, 전체일정중에 절반은 투어없이 현지인처럼 시내 다니고
사진찍고 현지인처럼 살기 등으로 진행해볼 예정입니다.
나머지 절반은 현지에서 즐길 수 있는 투어들을 즐겨볼 생각이구요.

한번 보시고, 반드시 들어가야하는데 빠진게 있거나,
혹은 예산에서 뭔가 부족함이 있으면 지적 부탁드립니다.


태국 여행 고수님들의 좋은 답변 부탁드립니다.

2 Comments
뽀뽀송 11.24 17:18  
혼자 여행하면서 관광지 돌아다니는 건, 별 감흥이 없을 텐데요.
21일간 혼자 지내면 현타옵니다.
먹고 자고 노는 본능에 충실한 생활이 장기 여행의 본질인 듯도 하던데.
모도링님의 여행 계획은,
본능을 돈으로 꽉 묶어서 봉인하는 듯한 갑갑함이 보이네요.

태국인이 아닌데, 어찌 태국인처럼 지낼 수 있을까요.
자기 합리화일지도.

가봤다는 기억만 남는 여행보다
물가싼 곳에 저렴한 방잡고
먹고 마시고 즐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보는 건 어떨까 싶네요.
혼잔데.
모도링 11.25 12:54  
지금도 혼자 살고 있고, 혼자 국내여행이나 예전 일본은 많이 다녀서 어떨까 싶었는데
말씀주신 대로 아무래도 장기 여행은 현타올 타이밍이 올까봐 걱정도 되네요.
힌트주신 대로 방향의 일부를 즐기는 것으로 잡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예산편성 다시해봐야겠네요 ^^
어드바이스 감사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