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소도시여행 - 스리랑카 하푸탈레 차밭 구경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2012소도시여행 - 스리랑카 하푸탈레 차밭 구경

망고찰밥 5 224

2012소도시여행 - 스리랑카 하푸탈레 차밭 구경

=================

11년전, 2012년도 여행기 입니다. 당시에는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았고, 자세한 기록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세한 상황은 모릅니다. 간략한 모습만 소개합니다.


스리랑카 차 재배지역 누와라엘리야 - 엘라 - 하푸탈레 다녀온 이야기

스리랑카 차나무 꽃.b41cd687451e1c2f511f6ba84d25959b7511167a.JPG
스리랑카 가운데 지역에 높은 산이 있고 여기는 시원한 기후입니다. 이 주변에서 차나무를 재배하고 있습니다. 스리랑카의 주요 관광지라서 가보았습니다.

가보니 차밭 지역이 왜 이리 넓은가 싶었는데 여행 다녀온 후에 위성지도로 확인해보니 동서 방향 60km정도, 남북으로 30km정도나 되는 넓은 지역에 차나무 밭이 있었습니다. 정말 압도적인 면적입니다.

면적은 엄청 넓지만 전체가 다 차밭은 아니고 하나의 밭으로 관리하는게 아니고 사람들이 사는 주변을 여기저기 밭으로 만들어 재배하는 거라서 관광용으로 꾸며놓은 곳은 아니었습니다. 또한 평지가 아니고 여러 산으로 가려져 있어 버스와 기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볼수 있는 곳은 한정되었습니다. 한정된 곳만 봐도 그 면적이 정말 압도적이란걸 알수 있었습니다.


=================

2012년 1월 하순.

캔디 라는 지역에서 누와라엘리야로 이동.

아침 9시. 캔디지역 버스타는 곳.c9a0a5495b27d3d80b8fa948b17a58af2bc7d464.JPG600e313c84be4bc530c89abe703830c7a1f867d8.JPG

63a36160bace7dc216ffc2695b57a06153ca0c95.JPG작은 차에 좌우로 2열씩 좌석을 넣으니 가운데 통로가 거의 없습니다. ㅎㅎ2e4f7ac82e5320f9518cb5f14a47ea0243d200bf.JPG
누와라엘리야 가는길 차창밖 풍경. 길옆이 온통 차나무 밭입니다.30f885a334d490b3112e2c76cefca77dff284816.JPG339f494a03c9056697a05f05f20562fbcd2bc3c3.JPG182d5b43d0445aad9c915ab1fc4f506bceb767ba.JPG492908c323cd5293127c225c230163d3886121d8.JPGaf9a3a9ed7278768ebce42c0e1f0bcb07f7401d0.JPG


길 바로 옆뿐만 아니라 아주 멀리 보이는 산너머에도 전부 차밭입니다.7aaed9a16194b6f5acca0e3fa99b3f270b70cd7f.JPG3ee78611c4bc7d4dd58b74274e15a8e67eaed969.JPG

차밭 사이에 듬성듬성 키큰 나무가 하나씩 있습니다.

아래 사진 가운데쯤 하얀건 커다란 글씨입니다. 아마 생산된 차 브랜드 이름인것 같습니다. 가끔 어디선가 들어본 이름이 보이기도 하더군요.d38d54e8fe4276c8ef983c12967221941407f8c1.JPG
정오 넘어서 누와라엘리야 버스정류장 도착.74164639dfb8b71632860e7fffd5f565e8eff36b.JPG7fe8c4acd5f1ba756353fb93872e46561beb0c4f.JPG
여기서 밥만 먹고0bba04f673e82e1a338481707a00bfc30ecc64be.JPG684917c4c7e019cb81164f2e4042311873d15ca3.JPG
다시 버스타고 바둘라로 이동.a8363e75a702b58ccbfa3e77920d7afeb9dd87cd.JPG4dbf1b9aafdbc7becbb2fedcf15ac440b279c6cc.JPG가는 길에 공사중.2388f1538f3212a9a0b1d573ed6959bcfa041509.JPG
차밭 있는 산을 깎아서 도로를 만들고 있습니다.398e4de41b596bc8c5637c241c5e0cf8834422aa.JPG
오후 5시 넘어 바둘라 도착.fd4579195b4e53afeefd398d3ca89103d4caf5da.JPGe220f43b7a7788b1bb4fe0819dd3c6eeb09f20e2.JPGf80952489ec22a880452636b55265a4501d7b342.JPG
숙박했던 게스트 하우스. THILINA GUESTHOUSE86040bba2fdd7db6029e2eb9a0aa2be440d4c552.JPG


=================

또 다음 날.

아침. 숙소에서 내다본 풍경.4a2c36f3be7247614c3d574d66fd9c1982bd8e68.JPG
숙소에서 제공하는 밀크티. 홍차에 우유를 넣은 것입니다. 커피나 홍차 보이차 이런거 좋아하지 않는데 이건 꽤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주변에서 생산된거라 신선한거겠지요.251432de052db4dc1d7fe7e4c03861cb520f607e.JPG저 찻잔 밑에 깔린 론니플래닛 책에 의하면,

엘라 ELLA 기차역에서 기차를 타고 하푸탈레 HAPUTALE 까지 가는 길의 차밭 풍경이 좋다고 추천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엘라역에서 탑승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을거라고 생각됩니다.

그런데 제가 지도를 보니 열차는 바둘라 종점에서 출발해서 엘라경유 하푸탈레까지 갑니다.

그렇다면 종점인 바둘라에서 열차를 타면 쉽게 자리를 잡을수 있지 않겠나 생각해서 이곳 바둘라에 온것입니다. 단순히 종점에서 자리잡으려고 온겁니다.

 1210acbb2d1aa28fd1e5d5dff32080eee711d736.JPGea1e116ca4d5ccf18e37617c783845e7df4493f7.JPG
숙소 체크아웃 하고 나섭니다.69090f8722a64c49baee602bd7c5b9e8bd9f4298.JPG7eec253b742ae59b5ab0d10249ba2017ae6a2766.JPGfbb20644059b4c3d99b0c3bc394b58aa705cdebe.JPGe813f50518391cc00b10c51c3bb57c1b2cc85f2a.JPG
바둘라 기차역에 왔습니다.322a9afa7e428b0c18143cd4f6c8c90b39054041.JPG39bc34a6da1b8237449dc7a4f33b7b5a36618d58.JPGaaf5adba5e64b372b97f94ac23c10bb3e2517333.JPG9edb7daef09e7085b9d29d9c1f2a5222a901a4b7.JPG여행 기록은 따로 해두지 않았는데, 이때 메모해둔게 있었네요. ㅋㅋㅋ93dc9114b09d437a7993b0c5b1ce6c85a1154ec9.JPG(여행기 읽던 사람들은 요금보다 지렁이 글씨 수준보고 대 충격 받았다고 한다. -_-;)


0e685a7e50a21233ffbdeecb44e116ad406aac87.JPG겉모습은 은하철도999 느낌.b7d87ddc5d6734984c6f86edb1d09b4389ceb204.JPG
84807a291eec395166a501b70a5a77ccdb7ab89b.JPG열차안 화장실에서 해결할수 있는건 한정됩니다. 오래타긴 곤란하겠죠. ㅎㅎ955b5c64c2df5529f9be7d1b1d6c677563586ff2.JPG
이 바둘라 역에서 저말고도 다른 서양인 청년 한명이 탔습니다. 혹시 저처럼 단순히 좌석을 잡기 위해 이곳에 온걸까요. 무언가 생각이 통했는지 저하고 같은 칸에 탔습니다.


시간표를 보니 08:50 바둘라에서 출발한것 같네요.02a3fceb6094e94441126e5f00a57c5e69eafe93.JPG
f0c340fb1c49bc18d5a052668088c89a9dcda4a9.JPG
471353d53db6c9e8034b60866c2b454db4c26b8e.JPG
수십km에 달하는 차밭이 이어집니다. 산이 가로막고 있어 보이는 면적은 크지 않지만 산비탈의 저런 차밭이 동서, 남북으로 수십km에 걸쳐있습니다.4d8367adc40afcfe9ebf8fad7ecd94a2900186f5.JPG

열차속도가 느리기 때문에 풍경을 구경하면서 가기에 적당합니다.fae0f70df08a2a9a2f9c698ff8551a20a5b8b93b.JPG
c9216d1c197dcdb9ddc1f002c6941d7816f065d4.JPG
가다가 중간에 몇몇 역을 경유하면서 승객들이 조금씩 늘어났습니다.


목적지인 하푸탈레 가기 전에 엘라 ELLA 라는 역도 경유합니다. 론니플래닛에서 추천한 탑승역이지요.35653ed24c9c3ca3d4d0521b4686e635ec49ac2b.JPG
오~ 예상이 맞았다.

여기에서 외국인 배낭여행자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네요. 열차가 멈추기도 전인데 어떻게든 서로 빨리 타려고 열차따라 마구 달리면서 객실내 빈자리가 있는 칸이 어딘지 살피고 있습니다.37e9809d1f4bb38acbef1110d953802edbdc0f6d.JPG
저 달리는 여행자들을 보다가 웃음이 나와서 같은 칸에 탔던 청년을 바라봤는데 그 청년도 마침 저를 쳐다보고는 서로 웃음을 교환했습니다. ^_^ ㅋㅋㅋ

제가 뛰는 사람들을 가리키며 "because 론니플래닛?" 하니까 그 청년도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렇군요. 그 청년도 단순히 좌석 잡으려고 바둘라에 갔던거군요.


결국 달리기가 느린 사람은 늦게 타서 자리에 앉지 못하는 사람이 여럿 생겼습니다.


가다보면 작은 역 몇군데서 더 정차합니다.c2d730c98d4cf65727d897b684c2f80dc84d9bb2.JPG
농부가 밭을 갈면 지렁이를 먹으려고 하얀 새들이 모여듭니다.906f833f2186543e70dc8aca0021e2ccdf5add8f.JPG
어느 마을 학교 운동장?cbd4cee7b2d1b3fe14849171e9c796ec503c405e.JPG16a4d90b09e7f68ff7cfc59947d359e3f8ea7774.JPG
8f8ab8834e5acff3422417d16d29203d7c40297b.JPG
카메라를 계속 창밖에 내둘수도 없고, 얼굴을 밖으로 꺼내면 위험할수 있으니까,

지나가다가 저거 찍자싶은 생각이 들면 카메라 켜서 손만 얼른 밖으로 내서 셔터를 누르는 데요.

손만 빼서 셔터 누르고 사진을 확인해보니 이렇게 찍혀있네요.f39bfa5fd2e9aeb4384485f041bf405e6711f7e2.JPG헐.... 카메라 보고 일부러 얼굴을 들이민거죠.

하... 이녀석.... 너 찍으려던게 아니었단 말이다. 

혹시 카메라 뺏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이후 카메라를 밖으로 내밀지 않았습니다.


좀 가다가 차나무들이 열차 바로 옆에 많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865f3f98e2e9372a462da7b90b23695d9382d322.JPG열차안 외국인들이 오~ 오~ 시끌시끌하면서 다들 셔터 누르기 바쁘네요.

그러나 좌석을 잡지 못해 가운데 통로에 서있는 여행자들은 밖을 제대로 볼수 없어 안타까운 눈을 하고있네요.

제가 일어나 한 여행자에게 자리를 양보해주었습니다. 

한명이 앉으니 그 친구도 거기 머리를 들이밀고 밖을 구경할수 있고 서로 자리를 바꾸면서 3명이 구경할수 있게되네요.

사진만 몇장 찍고 금방 다시 자리를 돌려주려고 하길래 '나는 이미 많이 봤다. 좀더 앉아있어라'라고 말했습니다.f3dda35d75043748a08aed8884c4ca7ea8f41338.JPG
아마도 이렇게 차나무가 따로 떨어져 있는 곳은 손으로 하나씩 따는것 같고,3856344d34cc5136d9f3b4cbda1705fb36f4cf60.JPGd2f8ba9c54e921257e7121de07583151abae53c9.JPG이런 곳은 기구나 기계를 이용할수도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0b61f8fba2cbc785a2f6b25229fde4b8bf35a09d.JPG
스리랑카 여행 전체를 열차로 차밭 여행만 하면 어떨까 싶기도 했습니다. 정작 매일 보면 너무 지겨울까요?

하푸탈레 역 도착.29625f1baf62815a85613f9b07ff66261df42e02.JPG은하철도999 하차.dc0cf1d39a41dc0d57f4257daf660d3988a03fa8.JPG


ff16ac8321fcd5ca798cc52b37430d08d78ccbf2.JPG


ad70122871e51a1e055acb24b6563b506947170f.JPG
가이드북 보고 점찍어둔 경치좋은 숙소 주변 풍경.207584cf43f7b52c667d5ca1e7e3ef834a2967a7.JPG

23b49b4a30a9565159cefb4160b5c2c79f048189.JPG

숙소 이름은 기억안나지만 아마도 방이 없었을겁니다.

다시 기차역 근처로 되돌아가서 방을 잡았습니다.

Royal Top Rest Inn.837bdd66747f346138a5211752acedc6d399eb9c.JPGe614c4109fad09ec1d7931d17dbb394b474fb84b.JPG이 숙소 자체 식당.d2d3a4ec800b664fa22ef17357cec055f8acfe98.JPG8f6da889be9241e52f196cff212ae28c68b4bfe3.JPG


스리랑카의 밥. 인도나 태국의 밥과 다르죠?7d3fa45794d3d5ecac7d8d75fd995bb2ba1a9845.JPG쌀이 동글동글하고 목에 턱턱 걸려서 그냥 먹기 어렵고 커리와 함께 먹어야 좀 쉽습니다.

쌀 도정을 적게 하는건가 싶기도 하고요.

굳이 먼곳 까지 걸어가지 않아도 주변에도 차밭은 보입니다.


숙소 주변 동네 북쪽 비탈길로 내려가봤습니다.d77645b276e7c94a882b811cbbee8423974a125b.JPG길 옆에 낯익은 식물들이 보이네요.4b2b599eb88794830f9e2f9464848368e778dc72.JPG갓 종류네요.990ea0abb70578a3bef708db6f18e0fa651fe45f.JPG이건 도깨비풀이라고 옷에 붙으면 골치아픈 그거.4ffe448687eb936279bdecbe0a4939c6b38dbb40.JPG370e81eea3b5434ca9664280aa50574a624062ea.JPG
주변 산이 전부 차밭입니다.39820c791d74e6aa94a7c78a4f6b537cc8469aa1.JPG


189e6b5fbc5d227405b5f5ec448efe55bcbbbef5.JPG

2b156a263705356a34fde9f9c5152059ecde0e4f.JPG

50e3761d821918f61035d03f29de03ae3425073a.JPG

차나무는 한국에서는 보통 봄에 새잎이 나오면 수확하고, 10월쯤에 꽃이 핍니다.

그런데 여기는 어중간한 시원한 날씨라 그런지 새잎과 꽃이 함께 보이네요. 1aae7fea962bbf7c9f5d8ef7f2832fb4d73d67bc.JPGf8c29f9df471b657d6a86e5468ff20a6ce28dbb0.JPG차나무 씨앗.5febbed6e54fe7041a7f30519a18d2026a7bd1b1.JPG
걷는거 좋아하면 저 차밭 사이로 걸으면 좋겠네요. 근데 이쪽은 사람이 별로 없어 돌아다니지 않는게 좋을것 같습니다.56a3f06364e0e759bd4418ba05ac3b786c555a44.JPG저렇게 줄이 만들어져있는 밭은 기계수확을 하려나요?bbee7c2880dbd535fb09c9637347ad0e89dfd6bb.JPGb8e8add3974f58e468b99d3edb2775d28b3d3c7b.JPGca154ad253e3a035a9ccb8f6a7aad3236aee1fef.JPG
동네 시장.f2f7cbbfea0494caf84314535802db6607516cd0.JPG2322146e18e88f8e69dba4584720986e68bcfe1a.JPG48175b61caab91705a6aba1109995e11a5bbeb3b.JPG
동네 남쪽 방향 내리막 도로.3227d2bd77a2817bcd6b77581f5b50bba21fc04c.JPG
3953286d45afb3ecc41228b076924b0dc893c799.JPG
동네 남쪽 차밭이 걷기에 좀 더 편안해보이고 사람들 눈에도 띄어서 안전해보입니다.e411104ed22341bf70323e5784945f0de86073e8.JPG(여기서 차밭 사이로 걸었으면 좋았을텐데 왜 안걸었을까요. 이날은 기차타느라 멀미약도 안먹었을텐데 그 당시 뭔가 지쳤거나 이유가 있었겠지요.)


숙소 가까운 곳에 있던 사이버카페. PC방입니다.905c803b8a277a447a32051363a5e4bc16ce505f.JPG
이 가게에서 웬 홍차를 팔고있습니다.dd7ea2a7a0e7aeeb7fe16b7da15897d74a8812c6.JPG
이 지역 차 종류 설명.

실론 티. Ceylon이라는 것은 스리랑카의 옛이름이고 실론티는 말그대로 스리랑카 차라는 뜻입니다.651896b3688f8c13a94c266a7e839c21ead0ed6a.JPG
사실 녹차 보이차 홍차 커피 등 카페인 종류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고 좋아하지도 않았는데요. 스리랑카라고 하면 홍차라는 이미지가 있어 홍차 주요 생산지에 와본겁니다.

주인이 무료시식하라며 홍차를 즉석에서 우려내어 밀크티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DUST1. 홍차분말이라는 뜻이겠죠?
f31e757ac375669ba55842fdfeb4621f4d363a30.JPG
마치 원두커피 우려내는것처럼 고운 체 같은것에 홍차분말을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서 바로 찻잔에 받아 밀크티를 만들어주는데 먹어보니 꽤 맛있다고 생각되어 몇봉지 샀습니다.

주인 말로는 이 홍차는 이곳 생산공장에서 바로 가져온거라 메우 신선하다. 도시에 나가서 사면 여기보다 신선하지 않다라고 하네요.

(나중에 도시의 슈퍼마켓에서도 분말홍차를 한봉지 샀는데요, 하푸탈레에서 산 것보다 약간 더 비싸고 향도 조금 떨어졌습니다. 유통중에 향이 빠지는 거겠죠.)

론니플래닛에 추천된 이 동네 어느 숙소 리뷰를 보니, 

숙소에서 홍차를 마셨는데 립톤홍차 티백을 주었다고 하더군요. ㅋㅋ

스리랑카 홍차 생산지인데 티백홍차라니. 물론 그것도 이동네에서 생산된거긴 하겠지만요.



=================

또 다음 날.

어제 열차타고 지나왔던 엘라 ELLA 지역으로 버스타고 이동.003c451f1d8bf8ce53dc8662cb0c54ce32ace4e5.JPG기차는 어제 타고 지나왔으니 이번에는 버스타고 가보는거죠.

차밭 가운데 심어져 있는 저 나무들은 뭔가 이유가 있을텐데요. 차밭에 햇빛을 약하게 하려는 용도인지. 사람이 쉬는 그늘을 만드는건지.05e8e3e823052468da26508e9464dc766517e826.JPG10395dc901ad8a8d87ffe6aab5e625ac0c6fdce9.JPG나무가 빽빽한 사이에 있는 차나무도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일부러 대나무밭에서 차나무를 기르기도 한다던데.0e4580e1d015e3a2e6733297b8f6b791ceb85f36.JPG


엘라 근처에서 버스 환승.f0f62aaa596d01722eaeafad3f141eb90ebd1c05.JPG엘라 도착.0600a8f44e29754979ccd648ba2f04fe621bb460.JPG2ceb4b1f7f517a800bdf6d6c8d94027c6df37a52.JPG

SUN TOP INN 숙박.f950c3bf8ce1314bc4f4afa5818408ccae7a1b13.JPGb0ad9c8f961fa74197bd4b0e95938ce26bbecf3f.JPG

이 동네에선 뭐 별 본게 없네요.


=================

또 다음 날.

버스타고 탕갈라로 이동.3608847ec136099fd1b84780f9fd1a321484d5e1.JPG80bbc2d30c37199ddc7e81fd2ac0ffb5f9f7901e.JPG
탕갈라는 스리랑카 남쪽 해안 도시입니다.6d3c236b46c641888e2f1f1b744aa26738d1503e.JPG어느 숙소.e02fce74a2db13265b2c92c62712d092e7bef1ef.JPG68228df97ee2afabfa538120161897d4b9be0057.JPG09750864963e95258c44d464122833786a831f0b.JPG
동네 코코넛 나무들에 온통 노란색 코코넛이 달려있습니다.ff4dadeadd548cc73b4493d9a6ab0a016cfdb98a.JPG647d58a84d561b0494d2afc31d4312b6bd2ec930.JPGb3807023ba5c80e7fdbd7404552401de44a8cd14.JPGb0c32f7c3aeedd8cad2a4dd6493ecd4763d7d3e2.JPG
시장에 파는 것도 모두 노란코코넛.c4f706a0732511881fff0e2e2232d61c0926e895.JPG코코넛 색깔이 보기는 예쁘지만 사먹어봐도 그냥 뜨뜨미지근하니 별로 먹고싶지가 않더라고요. 좀 차갑게라도 하면 더 맛있을텐데.


근데 탕갈라 해변이 기대와 좀 다릅니다.bb4a8b503e782638bae00ce20466bf3c020c3857.JPG
저 앞이 인도양인데요. 바람과 파도가 세서 그냥 바다를 쳐다보는 것 뿐입니다.be9f083c7664e5fb2a74612510bcae1e2c74ed1a.JPG
86cdfc548ba597edfb1da102a96586be38e4474f.JPG
스리랑카에 있는 동안에는 거의 매일 다른 도시로 이동하였습니다.


=================

스리랑카 여행 감상 평.


스리랑카 음식은 인도와는 비교할수 없이 위생적이었습니다. 맛은 둘째치고 먹어도 배탈안나겠다는 확신이 되는 상태였습니다. 쌀이 인도와 달리 목에 잘 안넘어가고 턱턱 걸리는 쌀이었습니다.

위생상태가 나은 것은 주변에 소똥이 없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시골집 담장에 소똥을 붙여서 건조시키는 곳도 못봤고요. 인도에서는 어딘가 소똥을 바르면 그게 깨끗하게 청소한걸로 여기는것 같던데 스리랑카에서는 그런 문화가 없는것 같았습니다. 


사람들은 인도사람과 성향이 비슷하다고 느꼈습니다. 

콜롬보에 처음 도착했을때 싸이클 릭샤(뚝뚝) 기사가 호텔에다 손님(망고찰밥)을 데려왔다고 돈달라며 싸우는걸 봤습니다. 호텔측에서 주지 않으니까 제 요금 거스럼돈을 안주는걸로 뜯어갔습니다. 어째 친절하더라 했지....

캔디 KANDY라는 지역에 일면 Teeth Temple(불치사)이라 부르는 사원이 있는데, 안에 사원관리인 같아 보이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한국인이냐고 묻더니 사람들이 많은 불상 옆 다른 곳으로 안내해주고 이곳에서 도네이션 한다고 했습니다. 약간의 금액을 도네이션 했는데요. 잠시뒤 그 사람들이 그 장소로 다시 들어가길래 안보는척 멀리서 슬쩍 봤더니 그 돈을 꺼내 자기 주머니에 넣고 가버렸습니다. 사원 관리인인척 하면서 속인겁니다. 한명도 아니고 팀을 이루어서 버젓이 유명사원안에서 그럴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동남아 나라들에는 서양세력에 의해 식민지 지배 착취당했던 나라들이 많아서 서양인(외국인)한테는 뜯어도 된다고 하는 정서가 있다는 말도 있던데요. 태국은 스마일 정책으로 그 식민지 지배를 피해서 그런 반감이 적다고 하는 말도 있고요. 이런 말들이 어느정도 사실인지는 제가 모르겠지만 어쨌든 당하는 입장에서 기분 좋을리는 없는거죠.


스리랑카에는 원래 한달 일정으로 항공권을 구입해 갔는데요. 여행다니다 보니 그리 오래 있고 싶지 않아서 네곰보에서 항공권 날짜를 바꾸어서 보름정도만에 스리랑카에서 떠났습니다.

나중에 되돌아보면 그리 심각한 일은 겪지 않았는데요. 다만 자꾸 인도여행 기억이 떠오르는게 싫었던 이유가 큽니다.


그렇지만 하푸탈레 구경은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열차타고 오랫동안 차밭 지나는 체험은 그후 태국에서 탔던 어떤 열차체험보다 좋았습니다.

하푸탈레에서 얻어 먹어본 홍차 밀크티는 그후 다시 그만큼 신선한 것을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저도 그곳에서 직접 사왔지만 태국으로 가져가서 더운데 한달동안 가지고 다니다가, 한국에 가져온뒤 아껴먹느라 빨리 안먹으니 차츰 향이 줄어들었습니다.

그후 밀크티에 맛을 들여 한국에 수입된 스리랑카홍차를 먹어봐도 비싸기만 하고 향의 차이는 컸습니다. 게다가 수입하는 차는 스리랑카에서 흔히들 먹던 분말차가 아니고 잎이 온전한 형태라 매우 비쌉니다.

스리랑카에서는 동네 슈퍼마켓에서도 분말홍차가 매우 싼 가격에 팔리고 있었습니다. 그것도 한봉지 사왔는데요. 한국에 수입되는 밀크티용 잎차는 스리랑카의 슈퍼마켓 분말차보다 향이 못했습니다. 수입유통기간이 길어서 그런거라고 생각합니다.

당시 스리랑카항공이 한국에도 취항하고 있었고 수하물 허용무게도 꽤 컸습니다. 그래서 한국에서 스리랑카항공으로 가서 열차로 차밭 여행 위주로 하고 분말홍차를 잔뜩 사서 싣고오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잠깐 했습니다. 

결국 요즘은 홍차 잘 안먹어서 쓸데없는 생각이 되었지만요.



=================

요약:

스리랑카에서 좋은 기억은 하푸탈레 차밭 여행. 차밭사이로 걷지도 않았지만요.

홍차 생산마을에서 얻어먹은 홍차 밀크티는 참 맛있었습니다.



=================

아래는 좀 큰 사진.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4330e831f29230f63835eecea6847784e82f0869.JPG


b829cccb27ddc9cdbf878a8c1c2b7708c055c256.JPG

c832a1d140ae9b2ea2a8b67456abbdcadb9bf4c0.JPG


276d494cb09db067a6aae22a758bb652c5e596fb.JPG


5 Comments
망고찰밥 2023.12.03 23:01  
아래 조금 큰 사진 추가했습니다. 클릭해보세요.
차밭 사이로 산책하고 싶을겁니다.
동쪽마녀 2023.12.04 00:20  
네, 망고찰밥 님 말씀대로 차 밭 사이로 산책하고 싶구먼요.
차 밭 구경 원 없이 하였어요.
하푸탈레는 차 밭도 차 밭이지만
고도가 높은 지역이어서인지 풍경 자체가 참 아름답습니다.
저는 녹차는 그냥 그런데 홍차, 보이차는 매우 좋아하는 편이어서
망고찰밥 님께서 말씀하신 스리랑카항공(수하물 넉넉한) 얘기는 솔깃하옵니다.
저는 잎 차를 선호하기 때문에 정말 귀가 쫑긋, 해요.^^

하지만.
저는 스리랑카는 안되겠어요.
망고찰밥 님 여행기 읽으면 읽을수록
미얀마는 스리랑카에 비하면 정말 호강하면서 여행했구나, 싶습니다.
보여주신 하푸탈레 풍경으로 만족할게요.
차 꽃이 저토록 예쁜 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아이들 희디 흰 교복이 참 곱고요.
차 밭이 있는 동네는 사람들 살림살이가 다른 동네보다 좀 나을까요?
아이들이 걱정 없이 사는 곳이 많아지면 참 좋겠어요.
글과 사진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
망고찰밥 2023.12.04 01:41  
[@동쪽마녀] 태국의 차밭은 대중교통으로 갈만한 곳이 별로 없는데 저기는 대중교통으로 갔다는게 큰 기억으로 남았습니다.
태국의 차밭에 쉽게 못가도 별로 미련이 없는 이유는 하푸탈레 다녀왔던 때문입니다.
차나무라고 해봤자 거의 노동집약적 1차산업이니까 농장 사장이 아니면 살림이 그리 나을것 같지는 않네요.
뽀뽀송 2023.12.04 02:11  
저도 딱 기차타고 사진만 찍었으면 싶네요.
사진에서도 인도에서 느꼈던 번잡함이 느껴집니다.
망고찰밥 2023.12.04 02:34  
[@뽀뽀송] 모든게 인도보다 규모가 작아서 그런지 인도만큼 번잡하게 느껴지진 않았습니다만,
사람들의 성향이 인도사람만큼 심하지 않았지만 좀 닮은 느낌이어서 인도여행의 피곤함이 자꾸만 떠올랐습니다. 스리랑카 사람들이 많이 피곤하게 한건 아니었지만요.
차밭 기차여행은 추천할만합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