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소도시여행 - 빠이 Pai 4 - 타빠이 온천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2023소도시여행 - 빠이 Pai 4 - 타빠이 온천

망고찰밥 3 392

2023소도시여행 - 빠이 Pai 4 - 타빠이 온천

=================

2023-02-21 화요일. 타빠이 온천


어쩌다 보니 오늘은 일찍 일어났습니다.

오늘은 온천에 갈겁니다.

싸이응암 온천은 뜨겁지는 않은 온천이라고 합니다. 딱히 목욕할것도 아닌데 뜨겁지 않으면 흥미가 안생기네요.

타빠이 온천은 뜨거워서 계란도 삶는다고 합니다. 그런 뜨거운 물이 나오는 신기한 곳이 보고싶은 거라서 여기에 갈겁니다.


숙소요금 하루치 더 지불하고 밖으로 나섭니다.

옆방의 이상한 녀석은 매일 제 방앞 테이블에 쓰레기 버려놓더니 오늘도 또 그러네요.fbee20ad29ea81bbb594346034dbf783b7915f75.jpg


빠이 터미널 앞. 모터바이크 택시 기사가 있습니다.48c0e8058724b2ba54dfca2249e6b67f0427f62c.jpgcb7ef2d8406e1b0cbbd66882cbdc514c0eabc3cd.jpg


타빠이 온천까지 편도 150밧 달라고 하네요. 쏩뻥에서는 비슷한 거리 왕복 140밧이었는데 왜이리 비싸냐.

빠이 숙소들도 수준에 비해 너무 비싸고 택시도 너무 비싸네요.

스쿠터 빌리는것도 비싸려나요.

지금 직접 운전할 몸상태가 아니라서 할수없이 그냥 택시를 이용해야겠습니다.60260b9022c83fa08819b6fbae14e185ed1b93de.jpg2f161fef0c8334db3d2cf153dc0fe871ef514ed6.jpg
08:37 타빠이 온천 도착. 10분정도밖에 안걸립니다.1cbd8eb40aeb2a25773b5af45b0ebe272b6ae3b9.jpg150밧 내고 전화번호를 받아두고 기사는 돌아갔습니다.406a2b3d044063f06a081108bbe55250a095b02c.jpg
근데 매표소 바로 옆에 뜨거운 김이 나오고 유황냄새가 강하게 나네요.fb61eacc6ef19172f8b1e95dee4a034cf8432cfc.jpg76154a01b02a48e782eb98fd5b5b7d3da4729726.jpg여기에도 뜨거운 물이 솟아나네요. 왜 여기는 매표소 밖일까?64c24b83e83d7f8c8cefa330bbe0afa92ac668a8.jpg
매표소 옆 요금표. 친절하게도 저기 하얀색으로 당신 요금을 잘 보이게 표시해놨네요. 항상 그렇지만 가장 큰 숫자가 당신요금입니다.b0c9382d64ef3ff117ad76f8c9f0f2c0e648e32a.jpg
07시~18시까지 영업.566212ce5d762ad6043bddd61075329660522d94.jpg0eee376a86c6c0f6dafb7ec9988c548b49036b3a.jpg909fec9b65c48c389c23b8568634144653d70095.jpg81168ed5325d5b9238e302af35b80d644ea7b89f.jpga7f86c5f3c5f1e4c572ab87aba98758f931f1dc9.jpg비누 샴푸 금지.c73df4d63360408d21b2875927dd0f33457d6ee4.jpg
매표소에서 200-300미터 걸어 들어가면 온천탕이 있습니다.

계단식 개울이 온천입니다. 하류로 내려갈수록 물 온도가 내려갑니다.4a01cf2472510c03dbdbe55ee7906269391a2047.jpg
0b91eb5f167d0244d102e4b87d0b2a3eac973b19.jpgcace48c7b67f94c1bfe3371cb1fa1c6d31b57964.jpg각 계단식 탕마다 온도가 적혀있습니다. 실제온도하고는 다르겠지만요.9467a9f3d63daa0e6a8bf9f280bb18b81f9b8d1c.jpg


맨 위층 탕.8fd842298c75c0b148d741817c7185109e2fa9b3.jpg


36도라고 적혀있습니다만 발을 담가보면 그보다 높은것 같습니다.383c86d5c2fbfd211a93167b1879bbb673b6b0ec.jpg55951525fb299e427feef135e368de0030094399.jpg

6960a20ad6d5d7ddf2f97f46cf8b307a5fd79e7a.jpg


맨 위쪽 탕에서 오솔길따라 100미터 걸어가면 물이 솟아나는 원천이 있습니다.92eb39c7f2bf9b8f418ec5ec9842f04bdd4fc968.jpgccc1642dc2d263a9ca8de1f5269d3831e9e373cd.jpg148e0bff722eae8b6404732bf7c9748fe86e284b.jpg862416cb705339d3a6212bba85bd57d87da502de.jpg
물이 솟아나는 지점이 하나가 아니고 몇군데 있습니다.46a1cef9f6f54b118deef1c02cb1a7755de6a5d7.jpga8867f60d1e51fec8905d6b8f4416aaece88bdda.jpg
196559c9aaf64ea3032a6ee07475a8213243be60.jpg1f9b715bc63f1e83dfeddafe8613caddb8925a42.jpg
계란 삶지 말라고?d9422c563f74296c6f15861a46f658eb335c40fc.jpg
근데 그 옆 다른 지점에는 계란 삶으라고 적혀있습니다.

계란 건지는 막대기도 비치되어있습니다.80eceb3ff055ff2d6b8ce2b646ce8d5298865bde.jpg07028a702571d6c77dc321ead391d08480945726.jpg
여기서는 삶아도 되는군요.641217100f31decf976908dfb203386460f46f21.jpg
계란을 사려고 해도 매점이 열지 않네요. 일단 주변을 둘러봅니다.
샤워실.4a6dccae7ebd12502d1a1ee67e23a46c06f1583f.jpgd54cddb6506a71077cfb1e14b1338f0eb3d7f3c3.jpg1e33235d026bf66cdf271a603cb8c32f8ee929bd.jpg6e038097b6ea4ea9e94977995634d5e2685063bb.jpg
개인탕 있는 곳 100미터.49aee9effd8bcfc203a3af7aa63a2dfcfc279356.jpg
개인탕 1명당 50밧.211a3a73c2c4e21cf5a7b51c9497fc8d8f82447f.jpg
직원들이 청소하고 있는 탕이 하나 있길래 보여달라고 했습니다.799369739661182dd6fa637cf10a3212b26fbeea.jpgac3fed2cd93e46267dd9bc15a08b7d30b14081ed.jpgb79d58acb3fb8fe872451f445a160ce5f419a222.jpg
매점은 대체 언제 여는거냐?6d6f54d7284fd4a20596d3cc5599eccf53f0005c.jpg
기다리고 있으니 청소하던 직원이 열어보려고 하더니 안열린답니다. 여기 운영하는 사람은 없는건가?81628df87c5c5f854f9245bf527d9db1d958fb0e.jpg
일단 계란은 포기하고 발이라도 담가봅시다.

사람들이 좀 더 늘어났는데 모두 가장 위쪽 탕에 모여 발을 담그고 있습니다.8a39c78431111ac1b0680dcb996d1ac65a121d68.jpg
사람들을 피해서 한칸 아래쪽 탕에 발을 담가보니 온도가 조금 낮네요. dc84b2097cc65d5d52bfc79afc3f22567a2e4aa0.jpg발만 담그기에는 맨 위쪽탕, 몸을 담그려면 아래쪽 탕이 적당한것 같습니다.

저도 가장 위쪽탕에 발을 담갔습니다. 물온도 36도라고 적혀있지만 살짝 뜨거우니까 36도 넘을거라고 생각합니다.21cc5607e721f2c42d8a7d9036182e0c48f80ebe.jpg
10시 넘어서 작은 매점에 누군가 오고 냉장고 자물쇠도 풀렸네요.

계란 샀습니다. 계란 6개 바구니 50밧. 간장포함.3ed78eb22ce281466fc508cfa6b649e57441598d.jpg609e2f44e5c2de5d96b20633e640520be44419df.jpg
그동안 수많은 계란들이 지나간 길. 에그로드.78490d4f48890929a8ded8f6e4ad1ab30f5e1de7.jpg

(EBS다큐 나레이션 목소리)

과거에

북 아메리카에서 온 사람들도,

유럽 사람들도, 라틴 사람들도, 아시아 사람들도,

모두 이 길을 따라 계란을 운반하였다고 한다. 


01ce5afb8d89b8fab0de6b6858cc5419da5984af.jpg
물속에 보면 녹색 유황화합물 같은게 끼지 않은 곳이 있습니다. 그 지점이 직접 물이 올라오는 지점입니다. 가장 뜨겁겠지요. 간장은 빼고 바구니만 담급니다.f9f4f3dd86dd139fddb6af96f11e702ed8314a66.jpgc778288825ef152605ae7e6291857954d2156daf.jpg
근처에 다른 물나오는 지점이 있는데 그곳에는 계란을 삶지 말라고 적혀있습니다.

그걸 읽고 온 외국인들이 제가 계란 삶는것보고 자기들끼리 뭔가 이야기 하는데요. 계란 삶으면 안된다고 쓰여있는데 왜 저러냐는 눈치인것 같습니다.

제가 안내판을 가리키며 보라고 했습니다. 계란 삶는 그림도 있고 바구니도 걸려있으니까요.6837694e7f210bc3116f0946f1ae7e4edb45e714.jpg계란은 매점에서 샀다고 알려줬더니 잠시뒤에 이 사람들도 계란을 사왔네요. ㅎㅎd93bc32c875c457683c8301dc90f86004da241ed.jpg
제 계란을 넣은지 30분쯤 지나서 꺼냈습니다.f6758bd3ac8a3f3decc0314650b950bdecbaed6a.jpge8e83e8a7b46ef00e192fcbb3e1f901597891cb6.jpg
물온도가 80도 정도로 좀 낮은편이어서 흰자가 아주 잘 굳지는 않네요. 

너무 뜨거워서 손으로 잡기도 어렵네요. 여기 올때는 찬물을 따로 준비해서 계란을 좀 식혀야될것 같습니다. 79f8aee17fd71a99c48129cda28b89c0759b3d51.jpg
외국인들이 와서 계란 삶는걸 궁금해하네요.964dfeb899676ee83eb8bcb6eebb437319cec592.jpg
제가 3개 먹고 나머지는 궁금해하는 사람들에게 하나씩 나눠주었습니다. 0aa7b2a7b0369990e67aa1e3501b45660048d4a5.jpg
근처에 있는 다른 곳. 계란삶지 말라고 쓰인 곳.db450e007a569703ec174708dfcaeb58247ecb04.jpg550498a9bb4fa26b3d5088721ecd9c8daf0bcdeb.jpg45fc0aff80a631544a78ca2f5ae84c37c2401c28.jpg저곳은 취수파이프가 보이네요. 물이 솟아나는 양도 많고 녹색물질도 별로 없습니다. 온도가 높다는 거겠지요. 저 물은 유료개인탕으로 보내지 않을까 싶습니다.570f8c8cb9a250fe4d9771f19fd9c3ea721cd199.jpg계란삶기 종료.


계곡 온천 하류?쪽으로 내려갑니다.e4a1a51338ccd423de3f26f8b6c02d5629c917f0.jpg
다리 부근에 이렇게 꾸며놓은 곳이 있지만 물 들어오는 밸브를 잠근것 같습니다. 물이 완전히 식었네요.7a8c60d2bb208ad00b132058a82f9a03c13b3698.jpg
계곡이 계단식으로 온도가 차츰 낮아지는 탕이라서 아래쪽에는 온도가 너무낮아 사람들이 없습니다.cf419df10e92a365854243d71dc6148f4762cb46.jpg7ce396ee12a7c8d8fc62acb076767245d6e3df20.jpg
계곡 안에서 신발 세탁 금지. 음식 음료 금지. 미끄러움 주의. 비누 샴푸 금지. 15분마다 휴식.5f904392321f276d0ed600de1c76a0ae025bc385.jpg
몸 전체를 담그려는 사람은 뜨겁지 않은 아래쪽 탕에 들어갑니다.c836b282459dc1989659e626177387879c66a779.jpg
방금까지 발담그던 사람들은 짐놔두고 다 어디갔냐?2824d15aa988c5eb55d22a857545f2de13b73548.jpg
목이 말라 물좀 사려고 하는데 매점은 또 잠가놓고 아무도 없네. 여긴 운영을 포기한건가?79c1ef5c099d2166c8cb79210465856f86e6f136.jpg
따로 식당과 매점을 운영했던것 같은 장소가 있습니다만 현재는 폐쇄한것 같습니다.2bc4ea30e5e8585bc26a5ef63726c8c7f46ebcb7.jpg여기는 저도 처음 온 곳이라 모르는데, 코로나때문에 이렇게 된걸까요?


오늘 할일도 없고 비싼 요금도 냈으니 발이라도 더 담가보자. 6e5b3eeeaf018caa57e60e620afb553f976ba4e5.jpg물속을 자세히 보니 빨간색 작은 지렁이 같은거 헤엄치고있습니다. 이 정도 뜨거운 유황물에도 생존하는구나.


정오 가까워 기온이 올라가니까 물온도가 부담스러운걸까. 맨 위쪽탕 보다는 한두단계 밑으로 내려간 사람들이 있습니다.a877566c853cf32bde2f445e34ec8527c373cd34.jpg기온이 올라가니까 실제 물온도가 약간 더 올라간것 같기도 하고요.

게다가 물 옆에 그늘이 없고 그냥 땡볕이라 더욱 곤란합니다.


매점을 열지 않아서 목이 마른데 마실 물이 없다니, 물을 못살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여기저기 다녀보면 관광객이 하루 몇명 안되는 곳에도 장사꾼이 더 많은 그런 경우도 흔하잖아요. 여긴 그래도 공식 온천관광지인데 매점조차 안연다니.

조금은 더 머물고 싶은데 목이 말라서 떠나야 한다니 원.0395a283c5bd43e4e2d0c96abebbd2f7ffbb4086.jpg3455c31c4fba2d36c685738db44dbd995a8cb838.jpg
온천 입구로 나갑니다.647e062b5f3451640d23f0f90a3edfad1617438b.jpg64229ba650a65fe243d5bc79a502b3f93db38c87.jpg
매표소 앞에서 일단 전화해서 택시를 불렀습니다.fde05b48be0168b72a77f8670c56437387c607cc.jpg
망고찰밥: 타빠이! 홋 스프링!

기사: OK. 10 min. OK?

망고찰밥: 5 K !


이 매표소 밖의 온천을 다시 구경합니다.92328c4ae8a18e56a16872d16478719d13652aa9.jpg609c1239ab064385fc7a3cb0ef5348380b6bb3d3.jpg
여기 나오는 물도 계란 삶을만큼 뜨거워 보이네요.

da31c9b75329d0a0b2adc3abf842778793d1b6de.jpg
온천 입장료 내고 싶지 않은 사람은 그냥 여기와서 계란 삶아도 되겠네요. 대나무 바구니가 필요하겠지만요. 998a1c4189d4e684f2a12b9433e1d4e5943f1a0d.jpg
여기서 솟아난 물은 길건너편 하천으로 흘러가는데 중간에 잘 찾으면 발담글만한 온도가 되는 곳이 있을지도 모릅니다.bcc262304d1eb1dbf46038d5082bfbfd35de7060.jpg
택시 왔습니다.c4437193fb106db5f4a3e889b8b6d8e470b6c149.jpg
def76d4b1e65b5d6459cd5c68a960f67be2e9272.jpg
딸랏! (시장) 이라고 말했습니다. 150밧 지불.d20da13ce40b84088a13f07fcef0f8a8e68a33fe.jpg

f9162cc82cc73ad24f687dd8fc2f30410104fc6b.jpg잘라진 과일 구입.2b752a49eec0cca03fc8da2a73e2ff2bfd967faf.jpg
숙소.61fd2090c5199d6eed7eee82fad7de54f730d3bc.jpg
앗. 저녀석 매일 방앞에서 저러고 있더니 오늘은 아예 제 방앞을 막고 저러네요.973c1640aecc31edafedfd49562ff4df3ccdcbad.jpg갑자기 사진이 왜 이렇게 흐린건지 모르겠네요.

저녀석, 태양의 기운을 모아서 사진을 흐리게 만든건가?74c3b77f6741d7614b8e502a305f20e3d2a1954d.jpg
저 물 두병과 화장지는 주인이 제방에 준건데 자기가 꺼내서 써버렸네요. 뭐 이런 놈이 다있지?0083d158cacae5fc6a3ba6351a52ba444e0a1d25.jpg88631ce6770890a8cf116e51883d700b7fb4d996.jpg지난 며칠 동안 본 바로는 저녀석 커플은 계속 방에 있다가 가끔 저녀석만 나와서 저러고 앉아있더라고요. 뭔가 약에 취한거 아닐까? 표정도 뭔가 위화감이 느껴지고 말이죠.

거의 히키코모리인 나도 여행와서는 구경다니는데 너도 좀 밖에 나가라.


방에 좀 누워있는데 이번에는 옆방 커플이 제 방앞 테이블에 앉아서 담배를 엄청 피워대서 연기가 계속 들어오네요. -_-; 테이블이 바로 제방 창문앞에 있거든요. 화장실 환풍기를 돌리면 담배연기가 빨려 들어오는겁니다.

방마다 테이블이 따로 있던지, 아니면 차라리 없는게 낫겠네요.

좀있다가 남자는 방에 들어가 이상한 기괴한 목소리 나는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여자는 제 창문앞에서 2시간동안 계속 통화하면서 줄담배를 피우네요. 어떻게 담배를 2시간동안 계속 피우는거냐?

방을 몇번 들락거리며 눈치를 주니 방으로 들어갔네요. 휴...


제가 여행 다녀본 경험으로는 숙소가 구석지고 지저분하고 싸구려 숙소인 곳에 저런 녀석들이 흔하다는 것입니다. 저런 사람들 피하려면 좀 멀쩡하고 깔끔한 숙소에 가세요.


야시장 노점 바나나케익 30밧.23020ad9b92e8dcf2833a453b660ad154768ebb0.jpg

faf46c3f6561791489dc3ee9719d79318bf38750.jpg들깨 강정. 참깨 강정. 검정참깨 강정.8dff3774475b789debd4b44c1c48e7bf59129eea.jpg
e6a76ba9c6b1d9e0645f8a0f292fee06cc2f53de.jpg


내일은 빠이를 떠납니다.


오토바이 운전조차 버거워 못하는 몸상태. 

빠이에서 단순하게 투어상품만 이용하고, 숙소또한 원하는대로 구하지 못해 숙소 소개조차 안됩니다. 상황이 그렇게 밖에 안되어 좀 아쉽네요.

다른 분의 빠이 여행정보를 참고하세요.


=================

요약:

타빠이 온천에는 매점이 있긴한데 거의 잘 운영되지 않는것 같습니다. 필요한 물은 충분히 챙겨가시기 바랍니다. 계란을 삶으려면 직접 사서 가져가는게 좋겠습니다. 

개인탕을 쓰지 않고 계곡에 발만 담그려면 아침에 시원할때 가야 뜨거운 물에 발담그는 재미가 있습니다.

낮에는 그늘없는 땡볕아래 앉아서 발담그게 됩니다.


빠이 총평:

빠이의 숙소비나 교통비는 방콕 카오산 못지 않은것 같습니다.

여행자거리는 마치 방콕 방람푸 람부뜨리로드에 있는것 같습니다. 음식이 비싸지만 품질이 좋고 다양합니다.

운전을 할수 없거나 시간이 많지 않은 여행자는 여행사 투어상품을 이용하세요. 한군데 오래 머물수는 없지만 직접 찾아다니는 수고를 덜어줍니다.


============

빠이 지도는 첨부하지 않습니다. 태사랑 지도를 참고하세요.



태사랑 주인장의 빠이식당 소개:

https://thailove.net/bbs/board.php?bo_table=eat&wr_id=66701

이 식당 앞을 매일 지나다니면서도 몰랐던게 아쉽네요.




3 Comments
뽀뽀송 2023.11.17 18:05  
에그로드...ㅋㅋ
동쪽마녀 2023.11.17 21:47  
에그 로드.
뭔가 엄숙하고 비장합니다.
에그들아, 숭고하게 삶겨 누군가의 뼈가 되고 피가 되는 계란 길 가자.
고마웠어요, 에그들.

근데 유황 온천물에 빨간 실지렁이가 살 수 있는 건가요?
빨간 실지렁이는 그리 깨끗하지 못한 물에 산다고 알고 있는데
뭔가 유황 온천물에서도 살아남은 강인한 지렁이들의 DNA가
대를 이어 전해진 걸까요.
미스테리.

저는 염천 더위에도 온천 가는 아줌니여서
망고찰밥 님 온천 여행기 열심히 읽었습니다.
치앙마이 싼깜팽 온천 생각이 많이 나는구먼요.
일주일에 세 번은 갈 정도로 좋아했었어요.
볕 알러지가 꽤 심한 편인데
유황 온천욕이 볕 알러지 올라온 피부를 많이 눅여주었었고요.
그립습니다.ㅠㅠ

빠이 떠나셔서 어디로 가셨을까요.
성실한 여행기 고맙습니다, 망고찰밥 님.
근데 마무리.ㅠㅠ
망고찰밥 2023.11.17 22:19  
[@동쪽마녀] 지렁이가 사는 이유는 100% 온수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타빠이 온천에는 원천이 솟아난뒤 넓게 땅에 깔려서 아래로 흘러 가서 첫번째 탕에 모이는데 주변의 찬물이 함께 흘러들어 오더군요. 그 찬물에 살던 지렁이가 섞여드는 것으로 보입니다.
어디였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어느지역 온천에서는 한국인 리뷰에 개인탕 썼는데 지렁이 들어있다고 쓰여있는곳도 있더라고요. 제대로 물을 거르지 않은거겠죠.
그에비해 치앙다오 노천온천은 보기에는 허접해도 다른 물이 섞이지 않아 그런 문제가 없더라고요.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