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유랑기 - 11. 농헷이야기,씨엥쿠앙 2023.4.16~4.19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2023 유랑기 - 11. 농헷이야기,씨엥쿠앙 2023.4.16~4.19

역류 5 759


c3d71b72d9ddf8ada04b24a3dbcabcde827aa09c.png


체류기한이 다가와서 새해 물축제의 끝을 보고  폰사완Phonsavanh을 떠난다.


b42cf30f68fbf839e26276ab2d7dd380ca2f3231.png


므앙캄MuangKham에서 후덥지근한 밤을 보내고 베트남 국경을 넘기 위해 농헷Nonghet으로 간다.


b8bda5d511b3b46ed5f28a8eaab27ab8e44cd911.png


농헷은 라오스 동쪽 끝에 있는  씨엥쿠앙주의 지방 행정 단위이다.


23653a6bf6f52a2ce06ca73e5edbad698bd4a7f3.png


아울러 안남산맥을 베트남과 나누어 가지는 국경 지역이다.


ab28ab6097b18d1c95737acbd1041dc55f72db51.png


이런 변방의 비밀스러운 농헷이 가지는 비밀스러운 특별한 것들이 있다.


3bdc7be7ecbaadf303c2aef300bd68212abc5a75.png


우선 라오스에서 가장 추운 지방 행정 단위이다.


cbd152c3ec9bb5eb97e1f2f53252f2df66d2a0f1.png


안남산맥과 씨엥쿠앙 고원이 겹쳐져 있어서 평균 고도가 1500미터 이상이니 그러하다.


be8379651c8bf9918bb21b2e5c6b3cf7d0e0ef1c.png


그래서 1년에 1번 정도는 싸락눈이 내리고 가끔은 큰 눈이 내리기도 했다.


09e889ca54a9e41974cd46818326d44e32418e4f.png


그리고 농헷은 철저한 몽족의 땅이다.


975384db93ac330c70b1c80b667aa780a3eacfff.png


땅이 거칠고 날씨마저 혹독하니 아무나 거주하기에는 힘든 지역이다.


9b0a794823932276c27e82af2bccb4e89f30d506.png


그래서 몇백년 전부터 지금까지 주민의 절대다수가 몽족이다.


fcdd92685bbb345488324c21f810abb639c35576.png


그 몽족 중의 한 명이 몽족 독립 전쟁의 대명사인 방파오VangPao이며


67101ab35374d4d695d9612fd42df84f02660caa.png


또 다른 한 명은 지금의 라오스를 만드는 데에 몽족을 지도한 파이당FaiDang이다.


55a2902077e5b944fe27776f058a0af82eea0ac2.png


농헷에는 노천 탄광이 많다.


5e736b9f643a449d9a752009d3cbb7c0ba1aeb8e.png


지하 갱도를 만들 필요도 없이 지상에서 중장비로 채굴이 가능하다.


ddadaa163ae3eced39714bb12c9847d18ae597dd.png


계산이 빠른 외국 기업이 이미 탄을 캐고 있다.


f98a71991420da4f5a7e376251e3ba44d99a4705.png


수억 년 전에도 이곳은 나무와 풀과 꽃으로 빼곡했다는 증거이다.


d313bb15d62ddbf466cbca0b3c6b9f328415982b.png


땃카TadKha, 카 폭포는 씨엥쿠앙주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화려한 폭포이다.


a383408f89b02dcae58c5e92d5de12cf3dcbb2b1.png


석회수에 녹아있는 탄산칼슘이 퇴적되어 계단식 연못을 이루는 폭포이다.


68c6698757b93bfaabc920a4261d7998f2428429.png


변방에 있는 이유로 사람의 손이 많이 타지 않은 자연 보존이 잘 된 폭포이다.


1a61491c5b51560faf45d764a355adffbdf17221.png


폰사완에서 농헷 방향으로 7번 도로의 100km 지점, 


1e61b648f823698d899c261ac78143692ffd35ef.png


농헷에서 폰사완 방향으로 7번 도로의 16km 지점의


0e32b8bb30bd05d022108a73f58c3a5f14aeb223.png


요투아이Yorthuay에서 남쪽의 비포장길을 타고 5km 내려가면 된다.


455b65b9786429a54255ae081f3f00138dda8816.png


폭포 이정표가 작고 희미하니 집중을 해야 하고


61fd4669a38969c862dc06177c794526f611eda2.png


내려가는 길이 거칠고 가파르니 미리 각오해야 한다.


9bbef4d88bd6a6c18b052d72e6a2b9f7217b15f3.png


그 까다롭고 고된 수고를 아름답고 시원하고 조용한 땃카가 보상해 줄 것이다.


40fa10be310b38ec0c6448fc58eedae2a4604952.png


세상의 더위와 동 떨어진 농헷의 서늘한 밤을 보내고 


76b0e240e50e5cebe8ce6069e71790f1fb907991.png


남칸NamKhan 국경을 넘어 베트남으로 다시 들어간다.





5 Comments
적도 2023.04.21 07:38  
사람의 발길이 뜸해서인지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 있군요.  역류님의 오토바이 여행이 언제 끝나실지???
궁금합니다. 2019년 1월?부터 시작되었으니 만4년이 지났네요 물론 코로나로 중간에 국경출입이 원만치 못했을 때도 있었지만요,, 건강하시길,,,
역류 2023.04.25 18:14  
[@적도] 이제 이 길의 끝에 와 있습니다^^
한국에서 머물지, 다시 이 곳으로 돌아올지, 다른 길을 찾아갈지 곰곰이 생각해봐야겠습니다.
동쪽마녀 2023.04.23 17:29  
제가 엄청 심한 길치인데
폰싸완 혹은 폰싸완이 있는 주를 씨엥쿠앙이라고 한다는 것은
여기 저기서 주워들어서 알고 있습니다.
역류 님 말씀하신 농헷이 어딜까,
엄청 궁금하여 태사랑 전도를 열어보았습니다.
본문에서 말씀하신 대로 베트남하고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곳이구먼요.
베트남에서도 남칸(남깐)이라고 하나 봅니다.
지대가 높아서 추운 곳이라고 하셔서 엄청 끌립니다.
하지만 교통, 도로 사정 열악한 라오스에서 이동이 수월할까, 싶고요.ㅠㅠ
몽족의 땅 농헷,
그들의 독립을 이끈 방파오,
현재 라오스 몽족을 있게 한 파이당 모두 잘 기억할게요.
발 빠른 외국 기업이 어쩐지 슬픕니다.
거기서 나온 이윤은 어쩐지 지역민들에게 별반 갈 것 같지 않아서요.ㅠㅠ
라오스 국민들도, 어쩐지 비슷하게 읽히는 미얀마 국민들도
행복하면 참 좋겠습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역류 님.
위 적도 님 말씀대로 건강만 하세요.
역류 2023.04.25 18:20  
[@동쪽마녀] 비엔티안에서 폰사완을 거쳐 농헷으로 가는 길은 라오스의 다른 길에 비해 수월한 편이고 대중교통도 나름 편리한 편입니다.
그 길 옆에는 전쟁의 참상도, 몽족의 삶도, 뜨끈한 온천수도 있으니 용기를 내어서 둘러보시지요^^
뽀뽀송 2023.04.27 22:36  
사람이 그었을 뿐, 태국 북부나 라오나 지형이 비슷한 듯 하네요. 개발 이전의 원형이 저랬을까 싶은 모습을 역류님 사진에서 보는 듯 합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