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유랑기 - 8. 달랏-나짱-꾸이년-플레이꾸-플레이껀-보이/푸끄아국경-볼라벤-빡세 2023.3.12~3.22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2023 유랑기 - 8. 달랏-나짱-꾸이년-플레이꾸-플레이껀-보이/푸끄아국경-볼라벤-빡세 2023.3.12~3.22

역류 6 670


034b62a4b0945bebe7d1d868121654940c62759b.png


달랏과 나짱을 잇는 140km의 27번 도로에는 모든 것을 삼킬 것 같은 벽이 있다. 


9f9dc94584475f26e78a2ae6c1866125b48c07d6.png


천계와 지계를 나누는 짙고도 긴 안개의 장벽은 웬만한 소리, 웬만한 빛, 웬만한 냄새마저 삼킨다.


ae6662f27820e2d04b4d5b5f965d0d3d984ad24f.png


긴장을 늦추었다가는 의식마저 삼켜질 것 같아 전조등을 켜고 방향지시등을 킨 채로 서행을 한다.


1022af75113f4949b87e6cbeb1ba162affe5b1dd.png


무사히 안개의 벽에서 뱉어지고 나서야 지계의 끝, 나짱에 도착한다.


d6cf27cad5a3ac7700bf4fa8b7fb7e0c41f8c52c.png


비교적 관광객이 적은 혼쫑 해변 근처에서 긴장과 여장을 푼다.


498e48aad46861e9f1249da2b44f199a183465f9.png


세 번째의 방문이니 볕과 싸우며 여기저기를 찾아다니는 수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


8aa39623fc459d5f3809be424b3737f1557824c0.png


적절한 거리를 유지한채 느긋함만으로 이틀 동안 나짱에 머문다.


f47e82ee1dc3d52682eb223cc1999e140a9d54a2.png


또 방향을 결정해야 하는 아침이다. 꾸이년이 있는 1번 도로의 북쪽으로 핸들을 돌린다.


588270177fa3f77e20b03368facc303fee91291d.png


칸호아성과 푸옌성의 경계를 지키는 돌머리 바위는 이번에도 나의 길, 그 끝을 묻는다.


4d7785684b30b6670b8c43eba415b2665b315c2d.png


나 조차도 모르는 끝이어서 이번에도 아무런 대답을 못한다.


fd3ea96f8d5dd04b4323e982086cc6305535ff08.png


뚜이호아는 푸옌성의 성도이며 해변도시이다.


30d961a8f8ea6b29e31472066123f9a3e31b1c96.png


귀에 익숙하지 않은 탓인지 관광객은 아주 드문듯 하다.


833e69d1944910c4cf75fdbf026c1e4f37b988b1.png


뚜이호아에서 꾸이년까지 100km의 거리에는 크고 작은 만이 많다.


a9cc0a3d3265192f171c1b72dd57deb4dec235c4.png


만이어서 파고가 높지 않고 그래서 양식을 하기에 좋은가 보다.


9c3adfd363c634be20fa7055477e546e4f3deb90.png


꾸이년은 새롭게 떠오르는 휴양도시이다. 4년 전에도 그렇게 들었다.


08735fc781ec362f954f8ff05b5b6b6f805536c0.png


그런데 아직도 떠오르기만 하는 것 같다.


d5f6bb65ae5291b16d4d5eb21563e33c6724b65a.png


넓고 긴 해변에서 사람을 마주치는 게 드물 정도이다.


e5415ee4f6377c154c2a2c06c62558ffe60c0b67.png


바다는 좋아하지만 번잡함은 싫어하는 객에게 안성맞춤이라는 생각은 4년 전과 같다.


16b1e327b228ad55dd9ceb75a54f01ff9b024622.png


객을 위한 숙식 시설도 많고 다양하며


83527ab7630d04cd19a25135670adb36a947f621.png


도시 소음도 비교적 낮다.


b1a8a68b2f9ab1951b57e828d96e58afb7e7a25f.png


인근에 참파의 유적이나 


58e0abeaafbc5ed23eea36d5d220d1f4ce97f979.png


오를 산과 계곡이 있어서 둘러볼 거리도 비교적 모자라지 않다.


110b8ff8108c7b70d82a6121f1c83de43c574bcc.png


떠올라도 좋고 그렇지 않아도 좋을 꾸이년이다.


1566ccba2b833640f7cc848b50404681b7998c16.png


라오스에 비하면 베트남은 길이 많아서 방향을 선택해야 하는 기회가 많다.


508e1063812e7f54e7c8381e7efeb2e6e1879bb0.png


19번 도로를 타고 얼마 전 들렀던 고원도시, 플레이꾸에 오른다.


38391dad40238418759955a8de02c7f5da0d04b5.png


차분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서늘한 대기마저 도와준다.


9f1650b2943308158a978a9f863e518f2c30220c.png


지아라이성 박물관은 석기시대부터 지금까지의 이곳에서 일어난 변화를 전시한다.


80bae3d6a7f4cdf7bfcc72dfc615ca376ab0f874.png


여느 베트남 박물관처럼 이곳에도 인도차이나 전쟁의 승전을 전시한 공간이 압도적으로 크다.


ef5e45c3ff335b281014eff82fac91f3f9e8c70e.png


박물관에서 동쪽으로 4km 떨어진 곳에는 '뉴이다'라고 하는 낮은 오름이 있다. 오래전에 활동했던 화산인 듯하다.


2e693abff68127a34df8ee99e05632821970134f.png


이곳의 북쪽 구릉지에는 촘촘하게 붙어서 살아가는 산 자들의 동네가 있다.


d93dcce425cfe6c488dd835f1daf64045f04b07b.png

그 동네에는 촘촘하게 붙어서 쉬고 있는 죽은 자들의 묘역이 있다.


59066b9b5a006144708aa7fbdc10c881bec160c9.png

삶과 죽음의 간격이 아주 가깝다는 것을 단면으로 확인할 수 있는 동네이다.


0f9f008239947eccc130f625dbd0d2c1a11f2db4.png

가까운 북서쪽에는 플레이옵 민속 관광촌이 있지만


47b081bf6b77336ee65f38df94827a072f56cf54.png

 몇 안 되는 상징물만 볼 수 있고 민속춤이나 음악이나 생활상을 볼 수 없어서 유감스럽다.


182a6dd3b9006483029ca51167d6b45f31d61651.png

북쪽 방향으로 30여 km 떨어진 곳에 추당야 화산 지대가 있다.


8b30cc149ea5c81c031a206712e61b9dd9abb745.png

오색의 꽃으로 조화를 맞춘 둥근 언덕의 사진에 빠져서 힘들게 찾아온 곳이다.


6a00a6f1026097527a95bf912ac8a674fbe5ebbb.png

계절이 일렀는지 오색 대신 무채색만 보인다. 실망하지 않고도 돌아설 수 있는 변명거리를 모으고 나서야 라오스 국경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었다.


e3a2c6fbbbb4b22face940420be7de7dcdda5a92.png

플레이껀에서 밤을 보낸 후 편할 만큼 익숙하게 보이/푸끄아 국경을 넘어 라오스로 온다.


3086e17be31feb5d615f0838e93d7e7f056b5714.png

국경을 넘나드는 오토바이 짐꾼 무리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안남산맥의 서쪽 사면을 내려온다.


a8ad7e3ae20fda73cc79d674d6c4ace27b11ab50.png

누군가는 풍요로운 삶을 위해 고단한 노동의 길을 오가지만, 나는 풍요로운 죽음을 대비하기 위해서 이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고 합리화한다. 


0e411dfdfa5d0667c33702fa2ccd6089943a1939.png

아직도 볼라벤은 불타고 있고 빡세는 무더워지고 있다.


6 Comments
필리핀 2023.03.23 12:04  
나짱에서 빡세까지...대장정입니다!!
역류 2023.03.26 19:54  
[@필리핀] 빡세에서 씨엥쿠앙으로의 40도에 육박하는 더위를 피한 피난길에 올랐습니다.ㅜㅜ
세인트신 2023.03.23 18:15  
어느 여행 프로에서 플레이꾸를 보고 가물가물한 기억에 가보고 싶은 곳이었는데, 아직 못가본 곳 입니다. 사진 잘 봤어요~!
주거문화가 특이하네요...
안전한 여행 하시길~
역류 2023.03.26 19:55  
[@세인트신] 옙...항상 안전을 최우선하면서 다니겠습니다.^^
나트랑외노대학생 2023.07.03 16:12  
안녕하세요 현재 나트랑에서 거주중인 외노자 및 유학생입니다!
다름이아니라 현재 베트남비자법이 엄중해져서 많은분들이 1달마다 비자를 갱신하시면서 어렵게 생활중인데
호치민은 캄보디아 목바이 다낭분들은 라오스 라오바이국경을통해서 비자런을하는상황인데 현재 나트랑에 거주하시는 교민분들은 시스템이 없어서 비행기로 태국을 많이 다녀오시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나트랑에서 라오스 phu kuea국경으로 비자런을 한번 시스템화해볼까 생각중인데 인터넷에 검색을해도 정보가 너무 없는상황에 역류님이 많은정보가지고계신것같아서 혹시 다른글에 라오스에서 phu khuea국경을넘어서 베트남으로오는 버스를 운영하는 회사가있다고하신 댓글을봣는데 혹시 업체명을 공유해주실수있을까요!? 미리 감사합니다!
역류 2023.07.07 14:07  
[@나트랑외노대학생] 안녕하세요. 답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저는 오토바이로 국경을 넘어서 국경을 넘는 버스회사에 대한 정보가 없습니다만
콘툼이나 플레이껀에서 운행하는 버스를 매번 목격했습니다. 플레이껀에서 운행하는 회사 연락처를 기록은 해둔 것 같은데 찾질 못하겠군요. 다음에 가게 되면 필히 메모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