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스런 여자,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사랑스런 여자,

향고을 0 812

아마 그녀는 내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는지 모른다.

그녀의 연출 실력을 난 믿는다.

그녀는 확실히 연출력이 있다.

그는 내가 겟하우스에서 나오는걸 발견하고 나에게 달려와 하이파이브를 날렸다.

여전히 그녀 손끝 감촉은 달콤했다.

이게 의도된 연출이든 아니든 난 상관없다.

난 그녀로 인해 달콤함이 무언가를 배웠기때문이다.

난 겟하우스 하룻밤 숙박비를 물었다

"하우머치"

그녀는 손가락 둘을 펴보였다.

그녀는 내게 진한 아쉬움만 남기고 등을 보이고 멀어져 갔다.

난 걸었다.

디엔비엔푸 뒷골목길 가로수가 환상적이다.

내가 걸어가면서 느끼는 베트남인에 대한 향수,찐한 그리움 같은게

내가슴에 일렁였다.

찐하다,너무찐하다.

골목길 모퉁이 쌀국수집 아낙네 향기가 내가슴을 사정없이 후벼댄다.

아,난 진정 베트남을 사랑하고 싶단 생각이 갑자기 떠오른다.

예전 터미널 뒷쪽 골목길을 따라 가다가 방향을 재래시장쪽으로 잡고 걸어가는데

내가슴은 울렁울렁 짙은 희열로 몸무림 친다.

디엔비엔푸 수많은 오토바이 행렬이 파도가 밀려오듯 밀려오는데

난 가슴속 밑바닥에서 깊게 끌어오르는 애닮은 향수를 발견했다.

아,난 진정 당신들 깊은곳 깊디깊은 수렁속으로 빠져보고싶단 욕구가

내 밑바닥을 후려 갈겼다.

재래시장은 인산인해 였다.

찐하고 아련한 추억들이 서로 엉켜붙어 내맘속으로 다가왔다.

난 진정 행복한 감정이었다.

내가 진정 보고싶어 했던 무수한 아름다운 광경들이

내깊은 가슴속으로 저장되고 있었다.


0c2bb21bf1a48a6fab911cc727b5acd80b94c06c.jpg
b1d2667bca6ccb4b50f3b009c02bc2a66c4cc341.jpg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