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ized 2022 - 29. 그림자가 빛을 먹는 밤까지 from 다낭 to 빡세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Coronaized 2022 - 29. 그림자가 빛을 먹는 밤까지 from 다낭 to 빡세

역류 0 209


334a74cb202a9bd540f9332c9580895c71a3a166.png


한 달만에 다낭에서 보이 국경을 넘어 라오스로 향한다.


b22b444c1205c282399e86975169f00d8208c3b8.png


매달 1번 이상을 국경을 넘다 보니 이제는 딱딱함이 주는 긴장마저 사라졌다.


2e968e73b3588fc141632efe0f6f1d33932382bd.png


어떤 국경에서는 어느 곳으로 가서 어떤 절차를 밟아야 하는지 익숙해졌다.


16e4182768b5c0b4c7f806deb9d9b854f21789a5.png

이런 편안함과 익숙함에도 새롭게 만나는 것이 있어서 다시 길 위에 설 수 있나 보다.


5af0e20cb42539e7bbb6ac4233a88bbb3ab4544f.png

비록 그 새로움이 혐오스럽거나 공포스럽거나 고통스럽더라도 살아있음을 자각하게 해 주니 고마운 일이다.


97bfdc96a0af2a9ecc572841497f664ae38a69b6.png

그러다 보면 자연만이 주는 미세하고 정밀한 새로움마저 간혹 느끼게 된다.


65adfbaf395f63a07df33ef1cac2c9f98accfd8d.png

국경에서 사이세타에 이르는 100여 킬로미터의 길은 단순하기 짝이 없다.


5377a57ee524fcdf5623ccb2e43f64728ca3b79c.png

사방이 온통 빽빽한 밀림이며, 드문드문 있는 마을의 규모도 형태도 거의 다르지 않다.


879db3cc27ff4d80c3e744b1e7ddd8f4764cd9a7.png

그럼에도 새롭게 만나는 것이 있고 새롭게 생겨나는 마음이 있다.


db6df88125bfc525bb01150846559910ace7fbf9.png

방치되어 사라져가는 나름 현대식으로 지은 아타프 공항이 그렇고


3e6400cb0263afd4b28311046b9912e7bfea040f.png

사이세타 시장 앞에서 만나는 세타티랏 대왕도 그렇다.


4feffe33016ceb663e2ca782e21745cf2518865d.png

해양제국을 꿈꿨던 젊은 왕은 외진 이곳에서 억울하게 야망을 접어야 했다.


e0c0371495a657f46c681766032da03bb96b06e0.png

그의 담대한 꿈과 원통한 한이 비엔티안의 탓루앙에서 느꼈던 마음보다 더 진하게 와닿는다.


997b467d8c3995f524f889183c2fdf1c7c3ce433.png

아타프에서 볼라벤 고원의 동쪽 사면을 따라 뱅푸캄 삼거리까지 가서 좌회전을 한다.


0e4cb1c4afb39b1c043be93d562fae1e25474195.png

그러면 세콩과 따탱을 거쳐 가는 것보다 빠르게 고원을 횡으로 관통해서 빡송을 지나 빡세에 이른다.


814abbccea50376304118f3337977fd8e02a8d6f.png

길의 양옆에 산재한 폭포에는 눈길을 주지 않고 서늘한 고원 길을 달리며 선명한 고원 하늘을 담는다.


0bdba64fd9f87447407b5be7fbb88a120bd66cc2.png

의례적으로 들르는 하이랜드 커피 농장에서 더욱 시들어진 단면을 확인하고


7d720bcd08f57e9066daf1f4df67489864c1cadc.png

최근에 빡송 시장 뒷편에 생겨난, 어쩌다가 관광지가  되어버린 카페를 찾는다.


a5a1fc5577005312165ee34c380cc3a2d01e20ea.png

라오스 내전 당시에 생겨난 흔적을 포장하지 않고 커피와 어울리게 한 탓에


ab8ac92c9387d23d49b230696debfa3ccf68baff.png

역사적인 아픔에 공감하거나


15cca81e4df28c2d471b8e49497afcec10db223a.png

허물어 지는 것에 대한 매혹을 느끼거나


fda7e8485a4edac0d7b18255a8bd59f830b91611.png

고원의 커피 맛에 빠지거나


6f5db271586cdb09c5ae78dd1b88210b56f3d7c4.png

소문을 따라 오거나 하는 이유로 점점 많은 이들이 찾는다.


fe079d3a084fe00a19d3ebd0d3aad9bd200b66f1.png

그리고 한 달만에 찾은 새로울게 딱히 없는 고향 같은 빡세에서 고향 사람 같은 이들과 인사를 나누고


427a9c489e65ef4339b1c8a72be2439840231c4a.png

한 동안 그녀의 주치의 역할을 했던 친구에게 오랜 여정에서 생긴 특히 지난달 다낭 홍수 때 크게 다친


bb4a69028c037d86bb508e141406c87ef4c1138e.png

그녀의 뼈와 근육과 심장과 폐를 위한 이틀간의 대수술을 맡기며


13be4665f7d2359d1c30c414dde133803f6c9805.png

그림자가 빛을 먹는 빡세의 밤을 보낸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