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ized 2022 - 20. 벗어나다 in 다낭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Coronaized 2022 - 20. 벗어나다 in 다낭

역류 4 136

img.jpg

 많은 밤,



img.jpg

같은 꿈,



img.jpg

 같은 공허.



img.jpg

사라져도 되는 얼굴,



img.jpg

희미해져도 되는 손길,



img.jpg

잊혀져도 되는 목소리.



img.jpg

가로질러야 할 먼 길,



img.jpg

잊어야 할 오래된 꿈,



img.jpg

채워야 할 빈 가슴.

4 Comments
타이거지 09.22 15:23  
그래야 겠지요..
그래야..살아 지겠고..
그 길 위에서,
외롭지 않코..
자유롭게.
자신에게..관대하게..
역류님 말씀처럼..
그렇케 시간이 가리라..
한줄기 희망을 가져 봅니다.
역류 09.22 17:03  
[@타이거지] 오늘 다낭의 낮은 비가 오고 날이 흐립니다.
오늘은 이 길 위에서 숨어 있어야겠습니다^^
불고싶은바람 09.23 14:51  
돌싱을 만나러 비교적 헐한 신솟을 준비하고 다낭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ㅎㅎ
역류 09.23 23:05  
[@불고싶은바람] 하하하
좋은 결과 맺으시길 응원합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