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ized 2022 - 18. 떠나보낼 수 있는 용기 from 폰사완, 라오스 to 퐁냐, 베트남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Coronaized 2022 - 18. 떠나보낼 수 있는 용기 from 폰사완, 라오스 to 퐁냐, 베트남

역류 2 171

img.jpg

폰사완에서 지인들과 어울리며 8월을 보낸 후,

 4년 넘게 나를 메고 달린 그녀를 놓아주기 위해서

그녀의 고향인 하노이를 향해 달포전의 경로를 되밟으며

삼느아-위엥싸이-남소이/나메오 국경-마이쩌우-호아빈을 거친다.



img.jpg

하노이의 몇몇 오토바이 가게를 들러보지만

약은 상술에, 마뜩찮은 새로울 그녀에 실망하며 돌아선다.

어쩌면 오래된 그녀를 놓아줄 용기가 없는지 혹은

그녀 때문에 눈이 높아졌는지 모르겠다.



img.jpg

다시 그녀를 달래어 닌빈-빈-동허이를 거쳐 퐁냐로 온다.



img.jpg

그새 체류 기한은 다가왔고 짜로 국경을 통해 라오스 캄무안주로 가야겠다.


img.jpg

두 달 전 7월에만 하더라도 아무런 제약 없이 나와 그녀는 짜로 국경을 넘었다.



img.jpg

두 달 후 9월에는 같은 국경을 나는 넘을 수 있고 그녀는 넘지 못한다고 한다.



img.jpg

두 시간가량을 매달려보지만 세관 심사관의 완고함에 비자런만 한 채 다시 퐁냐로 돌아온다.



img.jpg

갑작스러운 폭우에 흠뻑 젖는다. 몸도, 마음도.


2 Comments
Vagabond 09.13 22:51  
여권에 10만동쯤 끼워놓았음 쉽지 않았을까요?
고생 많으십니다 ㅠ
역류 09.16 09:59  
[@Vagabond] 보기 드문 강직한 공무원이어서 ㅜㅜ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