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ized 2022 - 16. 돌고 도는 길 from 뚜옌꽝 to 나메오 국경 via 호아빈 & 마이쩌우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Coronaized 2022 - 16. 돌고 도는 길 from 뚜옌꽝 to 나메오 국경 via 호아빈 & 마이쩌우

역류 3 120
img.jpg

폭염과 폭우 사이에서 주저하는 동안 체류기한이 다가온다.



img.jpg

염두에 뒀던 무깡차이MucangChai의 황금빛 계단은 다른 날에 밟아야겠다.



img.jpg

호아빈HoaBinh은 머무를만한데도 매번 지나치게 된다.



img.jpg

오래전의 무덤덤했던 인상이 아직까지도 관성으로 남아 있나 보다.



img.jpg

므앙켄MuongKhen의 석문을 지나 마이쩌우MaiChau 전망대까지 25km의



img.jpg

퉁케고개ThungKhe 길은 달릴 때마다 짜릿함을 느낀다.



img.jpg

어느 때는 자욱한 안개를 뚫어가는 짜릿함을,



img.jpg

어느 때는 석회 봉우리를 품는 짜릿함을,



img.jpg

어느 때는 가파른 절벽에 기대어 사는 삶을 엿보는 짜릿함을,



img.jpg

어느 때는 고단한 걸음에 먹먹해지는 짜릿함을.



img.jpg

익숙한 마이쩌우에서 밤을 보낸다.



img.jpg

코룽CoLoung을 거치고



img.jpg

꽌호아QuanHoa를 거쳐



img.jpg

217번 도로를 따라서 다시 나메오Nameo국경에 이른다. 








3 Comments
Vagabond 09.12 14:00  
아니 그럼 결국..
오래된 그녀와 함께 돌아오는 중인거에요??
새로운 파트너는 다음기회로?
아..대신 종합검진을 받은 모양이죠?
역류 09.12 16:51  
[@Vagabond] 오래된 그녀와 돌아왔다가
새로운 그녀를 찾기 위해 다시 나왔다가
아직도 헤어지지 못하고 함께 있는 중. ^^
Vagabond 09.12 19:47  
[@역류] ㅋㅋㅋㅋㅋ
노래한곡 듣고 가실께요~
이문세의 내 오랜 그녀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