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ized 2022 - 15. 폭염과 폭우 사이 between 뚜옌꽝 and 바베호수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Coronaized 2022 - 15. 폭염과 폭우 사이 between 뚜옌꽝 and 바베호수

역류 4 148
img.jpg

7월 말 베트남 중북부의 폭염과 폭우, 그 비좁은 틈을 찾아



img.jpg

뚜옌꽝TuYenQuang에서 바베 호수Babe Lake까지 170여 km를 오간다.



img.jpg

바베호수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천연호수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짐과 동시에



img.jpg

주변의 석회 산봉우리에 어울리는 감각적인 경치를 가지고 있다지만



img.jpg

엉켜있는 폭염과 폭우 때문에 찾는 이가 드물다. 



img.jpg

그런 이유로 길은 작물의 건조에 충실하고



img.jpg

숙식업소는 한산하며



img.jpg

유람선은 뭍에 올라와 있는 시간이 많다.



img.jpg

그런 이유로 날카로운 베트남 말로부터 자유로우며



img.jpg

바베의 한가로움을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전유하며



img.jpg

바베사람들의 투박한 인심을 얻는다. 



img.jpg

하룻밤만 허용된 폭염과 폭우의 틈에 쫓겨 다시 뚜옌꽝으로 돌아간다.



img.jpg

그 틈에서 곱고도 다정한 환대를 받는다.


 

4 Comments
Vagabond 09.10 22:28  
베트남 중북부를 여행해보니
미국이 왜 공중에서 포탄을 쏟아붇는 것 외엔
할 수 있는게 없었는지 이해가 되고
그럼에도 왜 결국 패퇴할 수 밖에 없었는지 수긍이 됩니다

새로 만난 그녀는 잘 사귀고 있는 중인가요? ^^
역류 09.12 12:20  
[@Vagabond] 아직 오래된 그녀를 놓아 주질 못했답니다. ㅠㅠ
눈이 높아졌나 봐요.
타이거지 09.12 08:45  
폭염에도 불구하고..
눌러 주신 셔터의 수고로움 덕분에..
그저,
바라 보며..
고즈넉한 자연 풍광에,숨을 고르고
마음을 내려 놓습니다.
Babe lake....
그저..바베 레잌.

폭염속에,
몸 관리 잘하시고..
안전운행^^!
역류 09.12 12:25  
[@타이거지] 추석은 잘 보내셨는지요?
항상 건강과 안전운행을 유념하겠습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