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탕이 된 코로나 전 푸켓 여행기 (1)- with 호미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여행기

곰탕이 된 코로나 전 푸켓 여행기 (1)- with 호미

어랍쇼 13 519

너무 오래전 여행이라 쓸까 말까 하다가 그리워서 씁니다.

언제나 그렇듯 별로 한거없이 빈둥거려서 '여행기' 라고 할 것도 없습니다

그냥 여행에 대한 추억팔이와 함께 푸켓에 맘에 드는 숙소와 바,레스토랑 등의 소개글 이라고 보심 됩니다.



7b4cc8f595638ee69ea43941bfe6bddf35db47b6.JPG

때는 역병이 돌기 전인 3년전입니다.

2019년 6월을 끝으로 국내에 감금된 채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여행이란 것이 이렇게 소중한 것인지, 이렇게 그리운 것인지 예전엔 미쳐 몰랐습니다

코로나19의 시대가 길어지며 계획을 짜고 엎길 몇차례..

오미크론의 미친 전파력으로 인해 한줄기 잡고 있던 희망은 점점 더 멀어져 갔습니다.


그래서 요즘은 내일을 기대하기보단 어제를 그리워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럴 줄 알았다면 어차피 관둘 회사일 때문에 여행을 미루진 않았을텐데...

억울해.....

2161f25feb4533f3873789b971213cd58fde14b1.jpeg


그나마 마지막 여행의 모든 것이 너무나 좋았기 때문에
아직도 그때의 얘기를 곰탕을 내며 친구들과 우려먹고 있고, 눈치를 보며 출국각을 잡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행자금은 3년간의 공백으로 총알이 든든히 장전......

되어 있어야 하지만 주식투자로 인해 여행 갔다 온 잔고가 됐네요 ㅠㅠ


But..

이제 인내심은 바닥이 났으며  아직 코로나에 걸리진 않았지만 걸리든 말든 올해엔 꼭 나가겠다는 결심 뿐입니다.

71b786d1a98290224318b541a05c21d2ad7a5c70.png



친구들과의 여행 계획은 일단 저 먼저 출발해서 

푸켓 더나이한 리조트에서 4박+ 친구2명이 합류해서 4박더 + 마이카오 샬라푸켓 풀빌라에서 4박 입니다.


day1.

때는 2019년 6월,

'그동안 열심히 일했기에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명분을 만들어 약속의 땅으로 출발합니다.

사실 일도 대충했고 월급도 귀여워서 명분도 없습니다.


일단 펀낙님께서 주문한 호미 두자루와 써니님이 주문한 가방을 싸들고 딩가딩가 푸켓으로 향합니다.

 33d7ce76b2a8a3debdf319ddc8a7b67533bc1d9a.jpeg


 [호미크기 실화냐?? 캐리어 한쪽을 꽉 채운 가방과 호미]



호미가 생각보다 날카로워서 공항 검색대에 잽힐까봐 뾱뾱이로 둘둘 싸맸습니다.

이제 떠납니다.

 e5b11c8ff5350980e521c7ce8ebc630c8c840639.jpg

 

푸켓 도착!

웰컴드링크까지 준비하고 기다린 써니양의 세심한 배려에 오자마자 폭풍 감동합니다.

다크써클과 피로가 사라지는 순간........


75779003fb77c9f677ba264246bc0232d144d7cb.jpg


더나이한 푸켓은 2018년에 방문하고 너무 맘에 들어서 다시 선택한 호텔입니다.

23/3 Moo1, Vises Road, Rawai, Muang District, Phuket 83100, Thailand, Phuket, Muang, Phuket 83100 태국]

207cfa44e65f9a4532331da26b0a81ac5a567410.jpg061fe25b946af8596bc958e832ef446dc0324975.jpg

7cc03a347ff9ec199bd3c374b0d47292f5f6eff9.jpg



방 넓고 무지 쾌적합니다.

다 좋은데 화장실 문이 없습니다.

역시 이 호텔의 압권은 테라스입니다. 나이한비치가 한눈에 보이는 테라스.

245b6ca0912d64683a51c1037e6c0f3e2e607858.jpg


[밤이라 사진에는 안보임 -_-]

테라스는 저에겐 제2의 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써니네가 돌아가고 파도 소리를 들으며 한참을 테라스에서 머물다 잤습니다. 


day2.

첫날 아침. 두둥~!!

날씨가 좋네요. 

93fc9daade38ed55806edd9f4754aadee1a9dea8.jpg

테라스에서 햇빛좀 쬐다 발걸음 가벼이 조식을 먹으러 갑니다.

역시 여행의 묘미는 조식입니다,

여행은 조식을 먹기 위한 과정에 불과하단 소리가 있습죠.

조식은 로비층에 오션뷰 레스토랑 입니다.

c797e426c3a698255fee1f4863555944c93adee5.jpg

b6076ddd91f76181bc76aab244b52c8573174a04.jpg


조식을 먹고 느긋하게 수영장으로 나가 봅니다.

날씨가 엄청나게 좋은데 수영장에 왜 아무도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이 우기 날씨가 맞나 싶게 뽀송합니다.

e8eb8e1169b23af075f029636abd3d970a09cb71.jpg꽃과 나무, 하늘과 바다가 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경을 제공합니다.

나이들수록 자꾸 꽃사진 찍습니다.

꽃사진 가까이 크게 찍으면 나이든 증거라고 하던데.. (나만 이런가요?)


4a3d6cec5000ee069d474c2e1fb80c19d39209d8.jpg

 [ 풀에서 보이는 뷰. 청명한 날씨덕에 몽골인 시력이 됩니다.  ]



첫날을 지상낙원에서 나무늘보처럼 늘어져 즐기고 있는데 펀낙님께서 당장 호미를 가져오라며 약속을 잡습니다.

해도 아직 안떨어졌는데 꼭 해지기 전에 와야 된다 하십니다.

날씨가 쫌 아깝지만 궁시렁 대며 주섬주섬 들어가 준비를 합니다.



해지기전에 픽업을 온 써니네와 함께 램힌씨푸드로 향합니다.


[램힌씨푸드 도착!!]

8a4d4903c34d9ac6405138ee8e4250305ac052c1.jpg

0aa4bea207d6394c5dbfb98f98beca8e7ad7cd2f.jpg


“와우.............. 뷰 미쳤네………..”

왜 해지기 전에 오라고 했는지 너무도 잘 알겠습니다.

내가 너무 좋아하는 황량하고 쓸쓸한 느낌의 그림 같은 썬셋입니다.


펀낙님을 보자 반가운맘에 달려갔으나 호미만 얼싸 안으셨습니다.


“ 내 호미~~♬

근데 사오라고 진짜 사왔네?? ㅋㅋㅋㅋㅋ "

f3b57627fbe4c6d7ca29de819d65ccd9284b11a1.gif

“ 아 뭐래??????

출국 하루 전날 진지하게 호미 사오라고 하셔서 동네 철물점을 다 돌아다녔는데..

이게 뭔 지랄맞은 소리죠?? “ 

라며 사랑이 넘치는 대화가 오갔습니다.

04c6c7026a180dedb7860d067000c24216fbe0bc.jpg

호미 두 자루 들은 가방이 짐 검사 엑스레이에 안 걸린게 이상할 정도지요.

영어 쪼랩이라 걸리면 뭐라 해야할지 조마조마 했습니다.


어쨌든..

수고비로 엄청난 뷰와 함께 아름답고 영롱한 음식을 대접 받게 되는데…

한 일에 비해서 음식이 과하게 많이 나옵니다.

재료의 신선도와 맛의 밸런스가 기가 막힙니다.

역시 태국은 양념이 환상이라 입에 쫩쫩쫩 붙습니다.

d83b69e912b13c0330915f471b5cb9e857fdda07.jpg

6d0af46d7ac2d8f3ca26d88ce79bf92495bd7736.jpg

e9c8d576d8afd36f3455b14e84935efb3341faab.jpg


꼬리에 꼬리를 무는 씨푸드의 향연입니다.

아주 상다리가 휘어지겠네요. 내사랑 남쁘릭꿍시얍과 쏨땀도 잊지 않으셨습니다.

어쩜 이렇게 오목조목 다양하게 예술적으로 주문을 하는지..

역시 배우신분입니다.

음식을 보자 아직도 나에게 잔재해 있는  그 시절의 식탐이 폭발 합니다.

이성을 잃고 진실의 미간을 한껏 뽐내던 저에게 펀낙님이 묻습니다.


“랍쇼야 밥먹을래? “

“놉!"

“그럼 볶음밥이라도 시켜줄까?”

“놉!”

“그럼 술 마실래?”f8c142a5eb983fccacc8b5d6ccd68e287f0e4f74.jpg



“놉놉!! 요리부터 먹구요”


“독한년….”


너무 맛있어서 잠시 혼자만의 세계로 다녀 옵니다.

분명 내 얼굴에 붙어있는 광대인데 내 맘대로 컨트롤이 되지 않습니다.

e9b1971e9891a4e8619cafaf480929857b7b53a0.jpg

이런 진수성찬에 술과 곡식 따위로 내 배의 빈공간을 내어줄 수는 없지요.

결국 배불러서 술도 밥도 못 먹었습니다.


오랜만에 넷이 깔깔거리며 시간가는 줄 모르고 떠들었습니다.

이런 멋진 풍경과 분위기, 맛있는 음식과 술, 좋은 사람들과의 행복한 수다는 파라다이스 그 자체!!

푸켓에 오시면 꼭 이 레스토랑에 들르시길 추천 드립니다.

푸켓에서 갔던 레스토랑중 TOP3 안에 무조건 듭니다.

[90/11 Moo 7, Soi Baan Leam Hin, Thepkrasattri Road, Koh Kaew]

9fa413077a159b6be68a9876bc39fd3402b00ebe.JPG결국.....

술은 펀낙님 혼자만 거하게 드셨고 혼자 취한 탓에 호미 들고 먼저 튀셨습니다.

노예시즌이라 담음날 팡아로 가셔서 땅파야 된답니다.


남은 셋은 써니가 침이 마르게 칭찬하던 타운의 Bebop이라는 라이브 바로 향합니다

이날부터 저는 Bebop이라는 라이브바의 죽순이가 됩니다.

분위기가 너무 좋습니다. 써니는 내 취향을 너무 잘 압니다.

그때 그 공간의 느낌과 음악이 잊혀지지가 않네요.

[24 Takuapa Rd, Tambon Talat Nuea, Mueang Phuket District, Phuket 83000 태국] 

8b039b180ea2f0ba91a54031d248e500f83fb842.jpgaa4a70c25c7a45a92e976abd1ada0441e2622730.jpg

a84bdcdcc792d8e6ffe5d05d0d84c717da40b37f.jpg



음악을 즐기며 그동안 못나눈 얘기를 나누고 가볍게 맥주 한잔 하고 헤어집니다.


써니와 펀낙님은 태사랑에서 만나서 참 오래 관계를 유지하고 있네요.

셋이 말이 잘 통하고 성격도 잘 맞습니다.

나이나 성별은 친구가 되는데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이렇게 좋은 인연이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제가 태국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호텔로 돌아와선 또 테라스에 앉아 총총 뜬 별을 보며 밤의 테라스를 즐기고 일기를 쓰고 잠이 듭니다.

6dd8407c9ffd0adf5f14b5296c0a35eab830cfb8.jpg


2875fb24bf994676bb581fb2dffd8723a0981120.jpg


13 Comments
필리핀 06.30 22:48  
오! 랍쇼님 오랜만이에요
방가방가^^
2019년 6월이면 3년 전이군요
저도 2019년 12월에 가고 못 갔어요ㅠㅠ
근데









7월 14일에 갑니다~^--^
어랍쇼 07.01 16:23  
[@필리핀] 필리핀님 오랜만입니다.
저도 너무 반가워요!!!
근데 7월에 가신다니....
필핀님은 예나 지금이나 염장 이시군요. ㅂㄷㅂㄷ
이번엔 어디로 가시나요??
필리핀 07.01 16:57  
[@어랍쇼] 당근 🥕  태국이져!!!
여행적금 깨서
타이항공 비즈 타고 갑니다~^^;;
동쪽마녀 07.01 00:18  
추억팔이 아닙니다.
추억에 잠기기.
진즉부터 할미 인생에 접어든 저는요
제가 찍은 대문짝 만한 꽃 사진에 만족 못해서
동생 꽃 사진 갈취하고 
그것도 모자라 귀 뒤에 꽂기도 하고요.
(음 . . . 이건 저만 그런 것 같 . . . ㅠㅠ)

저런 숙소에서는 어떤 분들이 묵으실까,
저런 음식은 어떤 분들이 드시는 걸까, 그랬는데
어랍쇼 님이 그 어떤 분이셨구먼요.
ㅠㅠ
와, 호미 아니라 가래라도 갖고 오라고 하시면
수하물 칸에 같이 타서라도 갖고 가옵니다.

세 분 우정 포레버를 외쳐드리며.
귀국편 양성 무서운 것 빼면 거의 다 풀렸는데
언제 가시옵니까.
가시기 전 꼭 귀띔해주시고요.
재미있는 글 고맙습니다, 어랍쇼 님.
어랍쇼 07.01 17:06  
[@동쪽마녀] 동마님 오랜만입니다.
재밌게 읽어 주셨다니 감사합니다.
꽃사진 갈취까지 ㅋㅋㅋ
저는 아직은 몰래 찍고 튀는 정도입니다.

저도 저런 대접을 받을 줄 알았으면 쟁기라도 가져갔을 겁니다.
동마님도 도로시양과 슬슬 나가실때가 되신거 같은데..
이젠 엄마랑 안놀아 줄란가요?ㅎㅎ

언제한번 푸켓 펀낙님네서 두런두런 조우할 날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날을 그리며....♥
쨉짜이 07.02 11:54  
역시 믿고보는 어랍쇼님 여행기...ㅎㅎㅎ
2019년 6월이면 저랑 같은 시기 한국 들어 오셨군요...
올 해도 변함없는 어랍쇼님 신상 여행기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어랍쇼 07.03 01:17  
[@쨉짜이] 저는 2019년이 끝이지만 쨉짜이님은 지금 태국에 계시니 그져 부러울 뿐입니다.
사진 좀 많이 올려주세요~!
근데 신상 여행기라기엔 넘나 묵은지라..;;;
후니니 07.02 21:22  
재미있네요 잘읽었습니다

그리워도 못가는 신세...
유행가 가사같은
지난 2년여 시간을 갇혀 살다보니
비행기 타는 법도 잊어버렸네요
어랍쇼 07.03 01:24  
[@후니니] 후니니님이 2년간이나 못 나가시다니..
진짜 코로나가 무섭긴 하네요.
이제 슬슬 몸좀 푸시죠~
저는 공항가면 엄청 어리버리 할거 같아요.
K. Sunny 07.06 15:40  
이야기에 등장하는 인물 중 1인이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배꼽을 잡고 웃고 또 웃었네요.

저기 저 좁은 재즈바에 옹기종기 앉아 맥주 한 잔 기울이며 음악에 취해있던 우리들의 모습과 그 공간의 느낌이 그저 그리울 뿐...

이제 곧 곧 곧! 다시 만나길 기대하며, 그 전에 밀린 여행기 다 풀어주세요!! 2편은 언제 나옵니까?! (1) 이라고 쓰셨으니 분명 (2)가 있으련만! ㅎ
어랍쇼 07.07 00:53  
[@K. Sunny] 어서 빨리 갈날만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같이 깔깔대고 쓸데없는 일에 함께 분노하던 시간들이 마냥 그립습니다.
눈물좀 닦고 다음편 쓰렵니다.
내도록 할일없이 놀다가 이제 코로나 제약이 풀려가니 왜 바쁜건지 모르겠습니다.
펀낙뻰바우 07.13 23:35  
흐미...아니 호미 아직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ㅎㅎ

여행기 분위기처럼 앞으로는 모든것이 넉넉하고 기름지고...그랬으면 좋겠네요.
어랍쇼 07.14 13:46  
[@펀낙뻰바우] 역시 K호미네요.
다음여행엔 제가 기름지고 넉넉하게 대접할 기회를 주셔야 됩니다.
건강히 살아만 계십쇼~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