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호커플 미얀마여행 4) 양곤을 벗어나고 싶다.

홈 > 여행기/사진 > 여행기 > 미얀마
여행기

호호커플 미얀마여행 4) 양곤을 벗어나고 싶다.

hohocouple1 1 533

이 여행의 시작은 우리가 함께 하는 거.

이 여행은 우리들의 발자취다.

그리고 이 여행에 끝은......

 

지금 시간 새벽 5시. 옆 침대에서 울리는 알람소리에 잠에서 깼다.
그렇다. 나는 지금 미얀마 양곤 시내에 있는 agga youth hotel 도미토리에 머물고 있다.

3de7af5703c0d81c5954df16415f122a_1547727360_87.jpg


알람소리는 10분동안 울려 퍼졌다. 옆 침대의 중국인으로 보이는 40대 후반의 동양 남자는 시끄러운 정체모를 멜모디의 알람을 끌 생각이 없는듯 했다. ( 15분 뒤 확인하니 미얀마인이었다. 섣불리 중국인이라 오해한 내안에 선입견에 대해 반성했다. )

아 ~~ 빌어먹을 XX.

결국엔 다들 자고 있으니 소리를 꺼달라고 요청을 하고서야 노래 소리를 줄이는 이 XX. 그 와중에도 나는 그에게 please라고 정중함을 표시했다.

아 ~~ 잠 다 잤구나. 노래 소리는 꺼졌지만 불을 키고 왔다갔다 시끄럽게 하는탓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3de7af5703c0d81c5954df16415f122a_1547727454_65.jpg


도미토리룸은 남녀 혼숙으로 2층 침대가 6대 비치되어 있다. 6층이었지만 엘레베이터가 있어서 크게 불편함을 느낄 순 없었다. 만실은 아니었지만 빈자리가 몇군데 되지 않았다.
( 조식을 먹으면서 느낀거지만 다들 양곤에서 일을 하면서 장기로 투숙하는 사람들이었다. 일요일 아침이라 그들은 퇴실전까지 나와 함께했다. 아니 내가 그들에 공간에 침범해 있었다는게 맞는 말일 것이다.)

3de7af5703c0d81c5954df16415f122a_1547727629_59.jpg

적어도 10명 이상의 사람들이 함께 생활하는 공간에서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할 수 있을까? 어제 저녁 방이 떠나가라 시끄럽게 통화한 30대 중반에 우람한 흑인 여자와 핸드폰으로 영상을 보면서 침대를 들썩이며 깔깔되는 30대초반에 깡마른 흑인 남자를 떠올린다. 그 시간이 저녁 12시었다. 

이들은 공동체 공간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었던걸까. 각자가 이 삶에서 터득한 자유인건지. 이런 결론이 굳혀질때쯤 그들에 시선에 비친 나는, 하루나 이틀 머물다 가는 이방인에 불가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며 내가 이들에 행동을 받아 드려야 하는게 맞겠구나. 타인에게 피해를 줄 수 밖게 없는 지극히 개인적인 행동이 그들에게는 어쩔수 없는 것임을 나는 이해하려 애썼다. 그리고 그러함은 결국 나를 위함이었다.

2018년 11월 25일 미얀마 양곤에서의 아침이 밝아온다.

아 ~ 이곳을 빨리 벗어나고 싶다.​

1 Comments
시골독거노인 2019.02.09 07:34  
저는 항상 도미토리에서 지냈는데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내용이네요... 힘드셨겠어요... 올해 미얀마 여행 준비하면서 참고 해야겠네요...^^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