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역사들, 영어선생들, 다른 직업 찾아야 할까?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통역사들, 영어선생들, 다른 직업 찾아야 할까?

sarnia 2 415



=============


ChatGPT 4o 버전,  

텍스트언어 감지기술 정말 대단하네. 

파파고같은데 번역 맡기면 엉터리 번역이 대부분이라 단어, 문장, 표현을 통째로 바꿔야 했던 적이 많은데, 챗지피티 새 버전에 번역시켜보니 단 한 부분도 교정할 곳을 발견할 수 없다. 

교정할 곳을 발견하기는 커녕, 한국어 문장에 스며든 내 감정상태까지 파악하여 번역문장안에 반영한듯 하고, 글쓴이 모국어와 영어의 차이를 포착해서 의역까지 해 놓았다.

사우디 이슬람 성지 Mecca를 염두에 두고 한글로 표기한 걸 보통명사 mecca 로 알아서 교정해 주는 건 기본이다. 


통역사는 말할 것도 없고, 영어선생들 (챗비서에게 강의를 시켜보세요) 

앞으로 뭐 먹고 살아가나..    



150261ffb47c9dd84ed83ac7acdb07b97c1d7eee.jpg



알래스카주 수도 Juneau에 킹크랩 삶아주는 식당이 있다. 

항구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길목에 자리잡고 있으므로 못찾을 염려는 없다. 

레드킹크랩 다리와 집게 세 개 기준으로 US 85 달러 (다리 하나는 벌써 먹었다.) 

콜슬로 샐러드, 크랩케잌, 소다, 팁을 합쳐 US 120 달러를 주고 나왔다. 

처음엔 무슨 넘의 게가 이렇게 비싼가 했는데,

오늘 Costco 에서 냉동 킹크랩 다리 네 개에 CN 116 달러 스티커가 붙어있는 걸 보니 주노 킹크랩이 별로 비싼 건 아니었다. 

킹크랩 가격을 미리 알았더라면 계산서보고 밥맛떨어지지않고 좀 더 맛나게 먹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There is a restaurant in Juneau, Alaska, that serves boiled king crab. It's located on the way from the harbor to downtown, so you won't have trouble finding it. 

The price for three red king crab legs and claws is USD 85 (I had already eaten one leg). Including coleslaw salad, crab cake, soda, and tip, the total was USD 120. 

Initially, I thought the crab was overpriced, but seeing frozen king crab legs at Costco with a price tag of CAD 116 for four legs made me realize that the Juneau king crab wasn't particularly expensive. 

Knowing the king crab prices beforehand might have made the meal more enjoyable without the surprise of the bill.


56f83123354b97ab55b57a605606c2f931159c12.jpg

7db96ab568d5750c1b9f9ba9693e327f32bf83ff.jpg

09846dba6d4df801c245f7526c924199b114323e.jpg


연어의 고향 캐치칸은 1 년 중 300 일 이상 비가 내린다.

우연히 찾아온 여행자가 이렇게 화창한 캐치칸을 보는 것은 기적이랄 것 까지는 없어도 드문 행운에 속한다. 

연어들이 산란과 죽음을 준비하기 위해 태평양으로부터 몰려들어 캐치칸의 개천을 따라 강상류로 올라간다. 

개천에는 연어들의 마지막 귀향여행을 쉽게 해주기 위한 통로시설들이 설치되어 있다. 

크루즈가 기항하는 날에는 이 마을에 사는 사람들 숫자보다 크루즈에서 내린 여행자들 숫자가 더 많다고 한다. 

Ketchikan, the home of salmon, experiences rain for more than 300 days a year. It might not be a miracle, but it's considered a rare stroke of luck for a traveler to see Ketchikan in sunny weather. 

Salmon swim upstream from the Pacific Ocean to spawn and die, navigating through passage facilities in the creek to ease their final journey. On cruise ship days, there are more travelers from the ships than residents in the town.


a95123cb2dd13132d9254363d11b768faff4eaf6.jpg

764678dd18022770a89d9748ecb1e76f8153054a.jpg


스캐그웨이에 내리면 들러야겠다고 생각한 도넛집이 있었다. 

Klondike Doughboy 

튀긴 도넛집이다. 

어렸을 때 한국에서 먹어 본 적이 있는 설탕뿌린 도넛과 맛이 똑같다. 

가게집 딸이 내려주는 드립커피와도 잘 어울린다. 

알래스카 기항지 마을에 내려 촌놈처럼 스타벅스 찾으려고 두리번거리지 마라. 

여기 스타벅스 없다.     

In Skagway, there was a donut shop I wanted to visit called Klondike Doughboy, which serves fried donuts. 

They taste just like the sugar-coated donuts I had in Korea as a child. The drip coffee made by the shop owner's daughter pairs well with the donuts. When you disembark at Alaskan ports, don’t search for Starbucks like a country bumpkin; there are no Starbucks here.


5650a245f251f843cedf360bb0cbc383100401ea.jpg

1ffd4db2f33d2d7873e536cb770997902a85bdc9.jpg

988b9d6ed2015328372d0981d2122f063c13cf56.jpg

e41cf21767ae6aa9469b17793245723266b5314f.jpg

5a50e2267aa4e09d435f38f1c69f8436398077fc.jpg

3d676ecfc3390554cb4d0028bd14536526c56ff5.jpg


크루즈 승객들의 연령대와 인종, 출신나라들은 매우 다양하다.

은퇴한 노인네들이 손님의 주류일거라는 생각은 편견이었다.  

승무원들의 서비스는 과하다고 느낄 정도로 친절하고 열정적이다.

1 천 명 가량되는 승무원들의 출신나라는 40 개국이 넘는다. 

동남아(그 중에서도 필리핀)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다. 


캡틴(선장)은 50 대 영국인 아저씨

행사나 공연때마다 원형대극장에 나타나 연설을 하는 트래블 총괄매니저는 캘리포니아 출신의 40 대 중국계 미국인 아줌마

배의 국적은 네덜란드

지배주주회사는 미국자본 카니발

출도착 항구는 캐나다 밴쿠버

The age, race, and nationalities of the cruise passengers are very diverse. It was a misconception to think that most of the guests would be retired elderly people. The crew's service is extremely friendly and enthusiastic. There are about 1,000 crew members from over 40 countries, with a significant number from Southeast Asia, especially the Philippines.

The captain is a British man in his 50s. The travel director, who appears in the amphitheater for speeches during events and performances, is a Chinese American woman in her 40s from California. The ship is Dutch-flagged, owned by the American company Carnival, and sails in and out of Vancouver, Canada.



d0aee10936effc1b541f2cfc27a2282afd29546d.jpg3f8dcdead9c229b106b1e0af0832a99053febaba.jpgae4411c39b322ba0c89c793769e1c578c0a91973.jpg6608ce479a2476ffdc8488461a7a5b98a5841f12.jpgd0ce32d6195a2918d1b74363ab4d6893ba581c01.jpgc99b2322520f7e935232a2b77790d6b621b8cc66.jpg9d004c2b04634c5409927af9885ee927bd0b6861.jpg

크루즈여행 어땠어? 

크루즈를 한번도 안 해 본 사람은 많아도 한 번만 해 본 사람은 없다는 말이 있다. 

다음 크루즈는 크루즈여행의 원조이자 메카 캐러비안으로 정했다.

7 박 8 일이 역시 적당한 일정같다.  

허리케인 시즌을 피하려면 겨울에 가야한다. 

How was the cruise? 

There's a saying that many people haven't taken a cruise, but no one has taken just one. I've decided my next cruise will be to the Caribbean, the birthplace and mecca of cruise travel. 

A 7-night, 8-day itinerary seems just right. 

To avoid the hurricane season, it's best to go in the winter.


2 Comments
필리핀 05.27 10:18  
자, 이제 킹크랩을 보여주세요!
sarnia 05.27 11:18  
[@필리핀] 한 개 반이나 먹어버려서 안 올렸어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