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온 단체여행객들의 압도적인 존재감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한국에서 온 단체여행객들의 압도적인 존재감

sarnia 4 824



===============



7cb8b5d7f64ddb3898008200b82ae31b81ce52f5.jpg



내가 한국에서 온 단체여행객들과 8 일 동안 한 배를 탄 적이 있었나?

없다. 

난생 처음이다. 

함께 오래 여행해 보면 자세히 보게되고 경험하게 되며 일부나마 알게된다. 


배에서 두 그룹의 한국인들과 조우했다. 

한 그룹은 밴쿠버 교민들이었고, 다른 그룹은 한국 본토에서 온 단체여행객들이었다. 


밴쿠버 아줌마는 자기 사는 동네 집값이 400 만 달러부터 시작한다는 이야기를 했다.

자기가 그보다 비싼 집에 산다고 해석달라는 말로 들려서 크게 고개를 끄덕여주었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나는 스스로 자랑질하는 것을 엄격하게 금하는 반면 남이 하는 잘난 척은 관대하게 들어주는 편이다. 


비싼 집에 사는 밴쿠버 아줌마보다 더 부티나게 차려입은 사람들은 따로 있었다. 

한국 본토에서 온 단체여행객들이었다. 


그거 아는가?

진짜 비싼 옷에는 상표가 부착되어있지 않다. 

겉으로 봐서는 무슨 브랜드인지 알 수가 없다. 


여행할 때 몸에 편한 낡은 옷을 입는 게 습관이 된 내 입장에서는 문화충격을 느낄만한 광경이었다.  

배 안에서 내가 주로 입고다닌 옷은 Costco 에서 17 불 주고 산 바둑판 무늬 셔츠였다. 


어쨌든


브랜드로고 없는 옷을 입은 한국 단체관광객들과 함께 설국열차를 타게 되었다. 

내가 그들보다 앞칸에 탔다.


앞칸이 뒷칸 보다 비싸다는 게 아니라,

그냥 앞칸에 앉을자리를 배정받았다는 이야기다.   


사실 이 설국열차는 뒷칸에 탈수록 좋다.

커브길에서 기차사진 찍기가 유리하기 때문이다. 



397b0d855dfc970efb12af86252119ef459c101c.jpg
1b67c8d6e024b868a19c712c8f74b8123d1caa92.jpg
e9a34e0f43cb3f25cbca2c63bdb15f6b79925cbc.jpg
95f9caefb35cb4ccef364488daadf6a1cb96e39a.jpg
d7fc8f3d3af74a9907b6db0b4a88aa555c44b812.jpg


a629ac27c52dc52f3191695f7d52354f123c6534.jpg


b5318d6442902138fae6115dc6d962c60db1eebf.jpg


3699e3767f594d857f1b6f7b89434e7ba9b1b247.jpg


14fdedd29917cf745bc3870c383773b2414b84f5.jpg


Skagway 에서 놓쳐서는 안될 기항지 투어가 있다. 

White Pass & Yukon Railway 기차투어를 하는 것이다. 

19 세기 말 골드러쉬 시절부터 스캐그웨이와 캐나다 유콘 준주를 운행하던 열차다.

설국열차 투어를 하려면 4 월 말에서 5 월 중순 사이에 출발하는 알래스카 크루즈를 타는 게 좋다. 



374943e199be4778e16acbd85d984966d6fa9908.jpg
4545d98ca773428fbf178460687eee2591b6bb06.jpg


객차 안에 난로가 따로 설치되어 있다. 


ffb938f236464b68605ce36550fd99720e7b6e49.jpg

그건 그렇고, 


오늘도 노을을 보니 시상이 떠 올라서 시를 하나 지어보았다. 


貴而土氣侈而不華


비싸보이나 촌스럽고, 사치스러우나 화려하지 않다



5c2bbc3f194f7f3163f5ead477ffbbfa9bbe4149.jpg


4 Comments
필리핀 05.10 19:54  
까꾸로 아닌가요?
나는 잘난 척 해도
남이 자랑질하는 건 못 봐준다~ㅋ
근데 사진보니 엄청 춥겠네요ㅠㅠ
sarnia 05.11 08:57  
[@필리핀] 생각보다 춥지 않아요.
중요한 건 한겨울에도 춥지 않다는 겁니다.
아마 서울보다 따뜻할걸요.
대신 여름에 덥지 않아요.
알래스카건 캘리포니아건 북미 서부해안기후의 특징이지요.
기후변화의 주요원인이 무엇이든간에
분명한 사실은 지구가 점점 더워지고 있다는 겁니다.
남부유럽과 동남아, 서남아시아의 더위는 가끔 치명적인 수준에 도달하고 있어서 공포감마저 자아내고 있지요.

추운 곳이 더운 곳보다는 안전하다.
언제부턴가 줄곧 드는 생각입니다.
물에깃든달 05.13 09:29  
와 사진...마지막 사진 진짜... 멋짐니다
sarnia 05.18 12:17  
[@물에깃든달] 서해안에서도 멋진 사진 건질 수 있어요.
대부도와 홍도에서 본 일몰광경이 기억에 남아요.
그때는 왜 필름사진으로라도 남길 생각을 안 했는지..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