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멀미하는 사람들 의외로 많네..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배멀미하는 사람들 의외로 많네..

sarnia 4 344


============


308c32d66bceb55ca524fc617068a63f87e2c4c3.jpg

출바알 !! 


알래스카 크루즈는 밴쿠버에서 출발한다. 

시애틀과 샌프란시스코에서도 출발하지만, 태평양 외해의 거친 바다를 돌아가야하는 미국 출발항로보다 인사이드 패시지 항로를 순항하는 밴쿠버 항로를 추천한다. 


밴쿠버 항로 역시 항해 2 일차에는 먼 바다를 지나가므로 날씨에 따라 모션이 있을 수 있다.

실제로 항해 2 일차에는 그 큰 배가 몹시 흔들렸다.

흔들림이 수 시간 동안 계속되자 9 층에 있는 리도마켓에는 점심시간이 되었는데도 손님이 별로 없었다. 


나는 멀미와는 인연이 없다.

배건 뭐건 탈것에서 멀미를 한 적은 한 번도 없는 것 같다.  

명색이 크루즈 여행자들이 적어도 배멀미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날 점심시간 텅빈 푸드코트를 보고 내 추측이 빗나갔음을 실감했다. 

밥퍼주는 승무원에게 식당에 손님이 왜 없느냐고 물어봤다. 

답변은 예상했던대로였다.

배가 흔들리면 식당에 손님이 확 줄어든다는 게 그녀의 답변이었다. 


크루즈를 ‘바다위의 도시’ 라고 부른다. 

이 배에 타고 있는 3, 500 명은 7 박 8 일이라는 짧지않은 기간동안 한 배를 타고 있는 시민인 셈이다. 

동료시민들이 배멀미를 하느라고 점심도 거르고 고생하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나역시 숙연해지며 목구멍으로 밥이 넘어갈 것 같지 않았다. 

리도마켓에 가득 진열되어 있는 산해진미를 뒤로한 채 간단하게 홍합을 곁들인 김치볶음밥과 샐러드보울, 치즈케잌 한 조각으로 검소하게 점심식사를 했다. 




09c0c2f5b2418bccbdfc9d68e580b8038b30e003.jpg43deb50ac8e7410a9f9cd9503973a964b988618a.jpg

평소엔 정찬 다이닝보다 더 붐비는 리도마켓 


47a78ee3707cea48fbf7acc90bb26ffda8778da1.jpg

다소 거친 바다를 지나갔던 항해 2 일차,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리도마켓이 텅 비어있다. 


82674decf0cd1bc9c7c2b80b827dbb331475539a.jpg

배멀미로 고생하는 동료시민들을 생각하며 김치볶음밥으로 간단한 혼밥   


bd8c03870499ba49d3b9f37e7d0b63a576a0c232.jpg



배멀미라는 게 흔들림이 멈추면 즉시 낫는 간사한 병인지 이 날 오후 3 시 애프터눈 티타임에는 첫 날처럼 승객들이 와글와글 몰려나와 ‘낮에 얼마나 고생하셨느냐’는 안부인사를 하며 달다구리를 맛나게들 먹었다. (이 안부인사는 실제로 어떤 한국 아줌마가 한국 할머니와 대화 중 나온 이야기다)   


오후에 다소 순항하던 배는 다시 그 날 밤새도록 몹시 흔들렸다고 한다. 나는 자느라고 밤에 배가 흔들리는지 몰랐다. 어쨌든 다시 배가 인사이드 패시지로 진입한 3 일차 오전부터는 내내 잔잔한 바다위를 순항했다.   



705f2536858b2bf87af0952ae97e9c34dab54e60.jpg

d7e2f25318ffea65610262864984e06934366bd0.jpg


오후 세 시 애프터눈 티, 

멀미로 끼니를 거른 사람들이 애프터눈 티에는 기를 쓰고 나타났다. 



e36675f55d13f587e3e94b41b6cc0e73b5e765af.jpg

노을지는 조깅트랙에서 산책하며 시상이 떠 올라서..

‘배멀미하는 그대에게’라는 시를 지어보았다. 


12a7033a47acd355c918f014509288da12a28ac1.jpg
25113574f8be467decc0f7edf038763785a5bd07.jpg


4 Comments
필리핀 05.07 17:24  
자...이제 시를 보여주세요~!
sarnia 05.08 04:57  
[@필리핀] 오호.. 필리핀님도 혹시 배멀미를..?
물에깃든달 05.13 09:30  
배멀미... 멀미를 안하는 체질이라 어찌나 다행인지...
sarnia 05.18 12:13  
[@물에깃든달] 컨디션에 따라 기분이 달라질 수 있지만 역시 기본 체질이 중요한 것 같아요.
아주 오래 전에 비행기 터뷸런스가 심한 적이 있었는데 옆자리 손님이 멀미봉투를 찾는 걸 보고 짜증이 났던 적이 있어요.
나는 그 날 밤 비행기가 추락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터뷸런스가 심하긴 했습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