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캔들에 묻혀버린 K-팀홀튼의 입지전적 성공스토리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K-스캔들에 묻혀버린 K-팀홀튼의 입지전적 성공스토리

sarnia 4 394

She is not Marie, she is this woman, stupid.


===============


누가 자서전이나 회고록을 출판했을때 그 자서전, 회고록을 읽으면서 속으로 배꼽을 잡는 사람들이 있다. 

주로 그 자서전 주인공의 가족과 친구들이다.  


며칠 전, 팀홀튼이 한국상륙 한달만에 거둔 기록적인 성적표를 보고 가장 놀란 사람들은 아마 캐나다 교민들일 것이다. 


단 두 개의 매장에서 한달동안 도넛 30 만 개와 커피 10 만 잔을 팔았다고 한다. 

그것도 본토 두 배 가격으로.  

영업시간 기준 시간당 666 개의 도넛을 팔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가장 많이 팔린 커피 종류는 brewed 더블더블과 아이스캪이다.


Brewed 더블더블이 대박을 칠 것은 예상했지만, 뜬금없이 한겨울에 아이스캪이 그렇게 많이 팔려나갈 것이라고는 티미도 예상하지 못한 모양이다. 


매장오픈 이후 티미 코리아의 overpriced 정책에 부정적이던 캐나다 매체들은 K-티미의 성공스토리를 한 줄도 보도할 여유가 없는 것 같다. 


비비씨, 가디언에서부터 작은 나라 마을신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방방곡곡 매체들을 장식하고 있는 K-스캔들 기사들로 K-뉴스는 충분하게 차고도 넘치기 때문일 것이다. 단군이래 유래없는 특대형 개망신이지.. 


커피 매니아는 아니어도 하루 평균 450 ml 정도의 커피를 마신다. 

대부분은 집에서 라바짜 올개닉 원두를 직접 갈아서 내린 커피를 마시거나 밖에서 사 마셔야 할 경우에는 주로 스타벅스에 간다. 

스트롱한 커피를 못 마시는 일행과 함께인 경우나 아이스캪을 마시고 싶을 때만 티미에 간다. 


로드트립 여행중에도 티미에 갈 때가 많다. 

맥카페 없는 마을은 있어도 티미 없는 마을은 거의 없다. 

운전 중 카페인 충전이 필요한데 마땅한 대안이 없을때만 찾는 곳이 티미다.


오늘도 어딜 가는 길에 커피를 사 마셨는데 티미를 스킵하고 바로 옆에 있는 패트로캔 주유소 커피를 사 마셨다. 

이 주유소 커피는 가격이 티미와 비슷한데 원두를 바로 갈아내린 드립커피답게 훨씬 풍미가 진하다. 

이 주유소에서 개스도 넣지 않으면서 일부러 들러 커피를 사 마실때가 종종 있다.     


왜 한국의 동료시민들이 그토록 열광했다는 티미커피가 나는 별로인건지, 

혹시 내 커피 입맛에 문제가 있는 건지, 

내일은 가까운 티미에 들러 brewed 더블더블을 한 잔 사 마셔봐야겠다. 


4 Comments
Vagabond 01.28 20:52  
K-스캔들도 티미의 대박 소식도..
솔직히 쪽팔리네요 ㅋ
우리가 하는게 맨 글쵸모
sarnia 01.29 00:32  
[@Vagabond] 그래도 아이스캪은 한 번 트라이해 보시고 후기 주세요.


MeM 01.29 10:19  
같은 생각입니다. 캐나다서 티미를 마셔본 사람들은 다 이렇게 생각하리라 봅니다. 무식한 강남 것들 열광하는 거 보면 한심. 참고로 저도 강남입니다
sarnia 01.30 09:58  
[@MeM] 유행에 민감할수록 자존감은 낮다는데, 강남이라는 동네의 문화는 선택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놔두질 않는 모양입니다.
그러거나 말거나 내 비즈니스 아니니까 상관은 없는데 트랜드에 자기 입맛을 속이는 바보짓은 하지 않기를..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