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출입국 인종차별?.. 알려지지 않은 다른 이야기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한국 출입국 인종차별?.. 알려지지 않은 다른 이야기

sarnia 4 1193



==========



느닷없이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사무소가 욕을 먹고 있다. 

한국매체들이 태국현지언론을 이용해 보도한 내용을 추려 전하면 다음과 같다.  

한국출입국외국인 사무소가 태국인 입국자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많은 경우 입국장에 따로 마련된 ‘진실의 방’으로 끌고가 과도한 인터뷰로 닥달하다가 추방하기 일쑤라는 것이다.   


이에 분노한 태국인들이 ‘한국 여행 가지마!’ 를 외치며 ‘한국은 인종차별을 일삼는 문화적 후진국’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말도 들린다. 


나는 한국 출입국외국인사무소가 태국인들에게 유별나게 인종차별적인 입국심사를 하는지는 잘 모르겠다. 

바로 며칠 전에 이 기관과 관련해 좋은 경험담을 올린 사람으로서 약간 의외라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어쨌든 나는 33 년 만에 다시 서울시민이 된 역대급 저출산국의 예비역 국민으로서, 

내국인은 물론 합법적 체류자들조차 하려 들지 않는 궂고 험한 일들을 도맡아 이 엔진만 거대하고 바퀴는 없는 것 같은 나라를 굴러가게 하는데 큰 힘을 보태고 있는 14 만 주한 태국인 서류미비자분들께 비공식 감사패와 훈장을 수여해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다.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는 따로 있다.   


서울의 한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서 내가 목격한 상황 하나가 있는데, 위 내용과는 완전히 반대였다. 


내 옆옆 창구에서 원어민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외국인이 불만을 터뜨리며 직원에게 뭔가를 항의하고 있었다. 


이 외국인의 항의는 두 칸이나 떨어진 내 창구에서도 또렷이 들릴만큼 컸는데, 이에 응대하는 출입국사무소 직원은 모기만한 소리로 단문답식 응대나 질문을 할 뿐이었다. 직원이 잘 못알아듣는지 그 민원인은 “노노, 유아낫 리스닝”(아주 무례하고 공격적인 표현이다)하며 같은 말을 반복하기도 했다. 


고용주 서류 어쩌구 하는 말로 미루어 저 외국인은 한국에서 일하며 사는 사람같은데, 출입국사무소 직원이 언어에 압도당해 외국인 민원인에게 끌려다니고 있는 상황이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다. 


출입국사무소 직원은 한국에 돈벌러 온, 또는 살러 온 외국인 민원인에게 영어로 응대할 필요가 없다. 


한국은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나라가 아니다. 당연히 한국말로 해도 된다. 민원인이 한국어를 모르면 통역을 부르면 된다. 


출입국외국인 사무소 직원은 대한민국 공무원이다. 비영어권 나라 대통령이 미국의회에 가서 되지도 않는 영어로 지껄여 귀염둥이 취급이나 받을 필요가 없듯이 비영어권 나라 공무원이 그 나라에 일하러 왔으면서 시건방을 떠는 외국인에게 기가죽은 영어로 응대할 필요는 없다.  


다른 나라는 모르겠지만, 캐나다나 미국공항의 입국심사관들 중에는 외국출신들이 허다하다. 밴쿠버 공항으로 입국한다면 아마 당신은 내가 인도에 잘못 온 게 아닌가 착각을 할 정도로 인도계 입국심사관이 많은 것을 목격할 것이다.  


요즘은 입국심사를 인공지능이 하므로 입국할 때 입국심사직원을 만날 일이 없지만, 내가 본 한국계 입국심사관도 두 명이나 있었다. 


과연 인도계 입국심사관이 인도에서 온 입국자를 대할 때 힌디나 펀자비로 말할까? 

그 한국인 입국심사관은 나를 보고 ‘어, 한국분이세요? 나도 한국인이에요, 반가워하면서 한국어로 응대할까? 


절대 아니다. 캐나다 공용어인 영어로 말한다. (하긴 그 한국인 입국심사관은 첫 마디로 한국인이시죠? 라고 물어보긴 했다. 한국분이시죠가 아니라 한국인이시죠 라고 물어봤다는 건 그 사람이 한국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입국심사관은 그 나라의 공무원이다. 다른 공무원은 몰라도 출입국 공무원은 자기나라에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그 나라 공용어로 외국인을 상대하고 필요하면 통역을 부른다.  


출입국 공무원은 자신이 외국인 상대에게 언어주도권을 빼앗기고 언어로 압도당하며 호구잡힐 외국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자신의 모국어를 사용하는 게 정석이다. 


내가 며칠 전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서 목격한 상황은 도대체 누가 외국인 민원인(신청인)이고 누가 심사관인지 주객이 전도된 의아한 시추에이션이었다. 


명색이 대한민국 출입국외국인사무소에서 대한민국 법무부 공무원이 외국인 신청인에게 거꾸로 심사를 당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면 안되지. 


4 Comments
암비 2023.11.02 11:52  
비인도적인 심사 .. 핸드폰을 뒤져 본다던지 하는 것들 .. 에 대해서는 좀 분개하긴 했지만...

유명인 .. 그것도 유투버라는 특징으로 한때의 이슈 같은데, 그걸 태국 전체 분위기인양 분위기 이끌어가는 게 참...

지난번 베트남 혐한 얘기도 똑같지만...
언론이 진실은 개나 줘버리고 자극을 너무 팔아제끼려 하는거 같네요.
sarnia 2023.11.03 08:52  
[@암비] 휴대폰 뒤지기는 트럼프 시절에 주로 아랍계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했다가 여론이 나빠지자 거둬들인 적이 있는데, 그런 못된 짓을 한국에 도입해서 실제로 했는지는 확인해 봐야 할 것 같아요.
그 부서장이 휴대폰 비번 안 까기로 유명한 사람인데 그런 짓을 시켰다는 것도 앞뒤가 안 맞고요.

수입에 비해 너무 많은 돈을 가지고 와서, 한국에 너무 자주 들락거려서, 등등 이유로 입국을 거절당했다는 것도 이해가 잘 안 갑니다. 
중요한 건 당사자들과 입국심사직원들 사이에 무슨 대화가 오갔는지 거두절미한 채로는 사건의 진실을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요. 

좀 다른 이야기지만, 진실을 외면한 언론의 자극적 행태는 고질병인데,
예를들어 ‘군대 가기 싫어서 국적포기하고 시민권 받은 사람이 연평균 4 천 명’ 이런 게 대표적인 엉터리 기사입니다.
병역면탈을 목적으로 시민권 받은 게 아니라 거꾸로 그들이 시민권을 받았기 때문에 병역의무에서 해제된 것이고, 그 이유는 그들 중 대부분이 이민자들의 자녀로서 21 세가 되는 해 자기와 부모가 사는 나라로 국적선택을 했기 때문입니다.
유학으로 장기체류하다 군대가기 싫어 국적포기했다는 기사를 쓴 기자놈은 시민권이 어떤 사람들에게 어떤 절차를 밟아 부여되는지 기본도 모르면서 제멋대로 써 갈긴 것 같고요.

암튼 태국여론은 갈수록 험악해 지는 것 같은데, 현재의 한국정부가 이런 문제에 관심이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깨우남 2023.11.03 10:38  
저도 한마디하자면..
F6비자있는 제 태국인 아내는 코로나 시국 끝날즘 처음 코로나시기태어난 아기대리고 저랑 태국에가서
부모님 인사드리고 저는 직장땜시 먼저오고
나중에 아내혼자 18개월 아들대리고 한국귀국하는데 마중갔는데, 다른 비행기 승객들 다 나왔는데 안나오고 한참있다가 나왔어요.
아내말로는 입국심사관이 1시간이상 잡아두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들은 한국여권,태국여권 아내는 태국여권,외국인등록증,혼인증명서 다 가지고있었는데도요.

그리고 두번째 올해 추석에는 저까지 같이 갔다가 돌아오는데 역시 15분정도 잡아두길래 제가 아이 앉고있으면서 째려보니까
상사를부르고 비자 외국인등록증 다있는데 전산이 이상하다고하니 상사가 그럴땐 ... 말해주고 그때 손가락스캔하고 나옴.
결국 다른 승객들 대부분 통과할때까지 20분정도  서있다가 나옴

다들 아시겠지만 이코노미 6시간 비행에 아기까지 있는데 사람 애기안고 서있는 상태로 입국심사를 그딴식으로 하면 안됨.
sarnia 2023.11.04 09:17  
[@깨우남] 자국여권과 외국여권으로 입국라인을 나누는 거 자체가 후진적인 시스템입니다.
거주자와 비거주자로 나누는 게 당연하고, 거주자 라인으로 들어오는 입국자들은 여권의 국적여부와 관계없이 일반 한국인들처럼 여권스캔하고 그냥 들어오면 됩니다.

인천공항은 최근에 해외동포거소증, 영주증, 외국인등록증 소지자들을 거주자로 분류하고 그들의 입국라인을 대한민국여권라인으로 바꿨습니다.
부인께서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했다면 거주자로 분류되어 대한민국여권라인으로 들어왔을텐데 그런 대우를 받았다면 부당한 과잉입국심사를 받은 것이니 인권위같은 곳에 진정하세요.

무슨 시스템 글리치가 있어서 몇 십 분 씩 붙잡아 두었다는 것도 말이 안됩니다.
시스템 글리치가 있더라도 입국자가 유효한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하고 있는만큼, 몇 십 분 씩 시간을 질질 끌지말고 빨리 태국여권 (일반 외국인) 입국으로 전환해서 그냥 지문채취하고 입국시키면 됩니다.

해외동포들은 거주자 ID 없이도 대한민국여권라인으로 아뭇소리없이 입국시키면서 그들보다 훨씬 국내신분이 확실한 외국인등록증 소지자들을 그런 식으로 못살게 구는 것은 명백한 인종차별이자 직권남용(주권남용이 아니라)이지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