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고 싶은 집 vs 실망했던 집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추천하고 싶은 집 vs 실망했던 집

sarnia 3 1033


=============


1a952b8b9e67e0ec144bc1de98a4c03486954b8d.jpg



무교동 북어국집은 중구 다동(을지로 1 길)에 있습니다. 무교동은 을지로 1 길 서쪽이므로 동쪽에 있는 이 북어국집이 행정구역상 무교동은 아니예요. 다동입니다. 청계천 산책로 모전교나 광통교에서 가깝습니다. 


제가 묵은 호텔에서는 걸어서 10 분 거리라 아침산책 겸 이 식당에 들러 아침식사를 한 게 무려 다섯 번이예요. 제가 북어국을 좋아하느냐 하면 그런 것도 아닙니다. 북어 동태 명태.. 다 싫어합니다. 북어를 좋아하건 말건 이 집 북어국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력같은 게 있어요. 


식당은 7 시에 문을 여는데, 문열기 20 분 전 부터 줄을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평일이든 주말이든 예외가 없어요.  


1968 년 개업, 서울미래유산, 불루리본 11 개. 이런 기록이 아니더라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명불허전, 명품맛집이라는 것을 제가 인증합니다.  가격은 3 년 전 보다 1,500 원 오른 9 천 원. 초란은 여전히 5 백 원입니다.  



f3f5701604b492369ffce8d3d7198e6efe126c54.jpg

9a49786ace9c70a1922df44d5e985ce80b530afd.jpg



고객 줄세우기 분야에서라면 무교동 북어국집을 멀찌감치 압도하는 또 다른 강자가 있습니다. 광장시장 꽈배기. 


바삭촉촉한 천 원 짜리 명물 꽈배기는 특이한 중독성이 있는 게 분명합니다. 이 집 꽈배기를 먹으러 비행기 타고 바다를 건너온 외국인 여행자가 있을 정도니까요. 사이드메뉴인 단팥이 듬뿍 들어간 중국식 튀김찹쌀도넛도 추천할만합니다. 


오후에는 줄이 종로 5 가 약국거리까지 1 백 미터 이상 늘어서 있을 때가 많아요. 30 분 이상을 기다려야 할 때도 있습니다. 



85b20eadb7e395bb0caff0a63821757cc4e1fedd.jpg

89f5cf89e825c4313cf1fa0c85930cf765a1cd81.jpg

c75c579a82cb8c942f1caeb53f6869db9ec68767.jpg

eec0b4180c580bca4446e2fe4415db315fda7167.jpg



넷플릭스의 위력을 실감하게 해준 이 세계적인 명성의 칼국수집은 솔직히 별로 추천할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내가 갔던 날, 손님들은 나빼고 전부 ‘비한국계’ 인 것 같았습니다. 칼국수 맛을 아는 사람들이라면 굳이 넷플릭스 설레발에 넘어갈 이유는  없습니다. 


칼국수 먹고 싶으면 명동교자에 가든지, 아니면 보리밥과 비냉을 덤으로 주는 남대문시장에 갈 것 같군요. 



4b196b1542df0d595f62c5aa7d39e36a9ddfc77f.jpg



캐나다 한국식당에서 파는 냉면보다 비싼 한국냉면을 먹고 싶다면 이 집에 가면 됩니다. 1 만 6 천 원. 나는 솔직히 평냉의 속깊은 맛을 아직 잘 모릅니다. 많은 고수들이 평냉을 이뻐라 하니까 그런갑다 하고 따라 먹는 것 뿐이지요. 다만 불고기집에서 파는 5 천 원 짜리 조미료 냉면을 명가의 평냉과 구별할 정도는 됩니다.   


1946 년 부터 같은 장소에서 영업을 해왔습니다. 이 집은 무턱대고 가면 입장할 수 없습니다. Get in line! 모바일로 대기번호를 받아야합니다. 부지런한 나는 대기번호 1 번. 10 분도 지나지 않아 대기번호는 금새 100 번이 넘어갑니다.      

 

평냉의 단짝궁합은 불고기. 근데 이 집에서 취급하는 고기는 한우 뿐입니다. 한우등심 160 G 에 6 만 2 천 원입니다. 아마 높은 등급의 고기를 사용하는 모양이지만, 솔직히 나는 한우가 북미산 소고기에 비해 맛이 있다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등급과 요리방법에 따라 맛이 달라질 수 있고, 길들여진 입맛에 따라 특정지역산 고기를 더 선호할 수는 있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한편, 높은 등급 한우의 뛰어난 맛이 허명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 준 식당도 있었는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ea94dc35848f3a56ea0e404000c1ecc72e674162.png

1830fbe77d49143663550354744d8e7d36372506.jpg

93364b64ac873c85dbb08de259d44453e2df97fd.jpg

c8237036ed1a8a4dfb0dfd07996aa6d085a7b75b.jpg



애석하게도 한국에는 팀호튼이 없습니다. 꿩대신 닭이라고 결국 커피는 스타벅스를 주로 이용했어요. 숙소에서 도보 30 초 거리에 있는 청계 IT 타워 1 층에 비교적 조용하게 쉴 수 있는 스타벅스 매장이 있습니다. 


저는 항상 원두를 갈아 종이필터에 내려달라고 합니다. Brewed coffee 를 한국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오늘의 커피’라고 부른답니다. 매장 안에서 마시기를 원하면 종이컵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도 참고하셔야 합니다.      



86b1a1cb0b750946c9993b7149a23d84b90acc61.jpg

2c2288d1b5288d1f74d8affc6e9fa1606931e2a7.jpg



3 Comments
Vagabond 11.13 13:56  
북어국집은 아마 문을 여는 시간에만
해장이나 아침식사가 급한분들이 줄을 서는것일겁니다
먹다가 국물이 부족하면 리필을 해준다는게 장점이죠
찹쌀 꽈배기를 먹으려고 해외에서 찾아온다니...
Truly 미슐랭 ☆☆☆ 레스토랑이네요 ㅎ
을지로 이남장 설렁탕은 일전에 말씀 드린대로
노포일지언정 제대로인 집은 아니라 생각합니다
(이거..얻어먹고 이딴 소리하면 실례인데..;;;)

건글코 여행스타일이...
향수에 오래 지쳐 한식이 간절한 나머지
한국가면 뭐도먹고 뭐도먹고...
리스트를 쫙 써오셔서 레스토랑 순례하신거 아닌가요? ㅎㅎㅎ
sarnia 11.13 14:30  
[@Vagabond] 일년에 두 번 씩 왔다갔다 하는 나같은 사람에게 무슨 향수같은 게 남아있을리는 없지만, 한국에 왔으면 ‘음식을 제대로 하는 집’에 가야겠다는 생각은 늘 하죠. 근데 사람들과 어울리다보면 그럴 기회가 많지 않아요. 한국에 있는 지인들에게 광장시장 꽈배기를 먹으러 가자고 할 수도 없고,,

이남장은 호텔 바로 옆에 있는 곳이라 처음에는 친구와 갔던 곳인데 그때는 2 만 원 짜리 특으로 먹었어요. 고기 못 먹어 죽은 귀신이 아니라면 두 번 다시 시키고 싶지 않을 정도로 고기가 잔뜩 들어있더군요. 서비스는 어떤지 몰라도 고기의 질과 국물이 나쁜 편은 아닙니다. 그랬다면 유지못하죠. 요즘 고급 설렁탕집들이 얼마나 많은데.

무교동 저 집은 팬데믹 전에는 일본에서 온 여행자들로 북적였던 곳이예요.
미국 사는 외삼촌이 소개해서 처음 갔는데 그때 가격이 6 천 원인가 했을 겁니다. 리필뿐 아니라 비빔밥을 만들어먹을 수 있도록 참기름 담긴 그릇을 따로 주기도 하죠.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계속 밀려드는 손님들을 숙련된 팀웍으로 순환시킨다는 점 인 것 같아요. 직원들이 하나같이 친절하다는 것도 인상적이구요. 10 시에서 11 시 사이에 가면 줄 안 섭니다. 그 시간대에 가 본 적이 딱 한 번 있어요.
하루 웬 종일 줄서는 집도 있는데 청와옥.. 이 집은 숙소 바로 앞인데도 한 번도 안 갔어요.

넷플릭스나 미슐랭 믿지 않아요.
특히 넷플릭스나 유명 유투버가 지나간 식당은 자기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하고 타락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구요.
sarnia 11.14 02:18  
뷰티플 선데이 !!

경제위기보다 민주주의의 위기를 더 심각하게 받아들인 미국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이 중간선거의 역사를 새로 썼군요.
예상대로 네바다주를 지켜냄으로써 결국 MAGA 패거리를 몰락시켰습니다.

미국은 MAGA 가 재앙이었다면 한국은 오드리햅번이 화근인데,
맛집이 망하지 않으려면 나라가 망하지 않아야 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