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배역을 맡은 그대에게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나쁜 배역을 맡은 그대에게

sarnia 2 444

 


============


ce5f699d6f0cede8395d92cc7ded1abd575c66dd.jpg



연극을 즐기는 편은 아니다. 브로드웨이에 갔을때도 거기 가면 무조건 연극을 봐야한다니까 그런가보다하고 갈 때마다 티켓을 구입하긴 했지만 3 분의 1 은 졸다가 나왔다. 연극을 즐기지 않는다기보다는 연극에 취미가 없어서 볼 줄을 모른다고 하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일 것이다.  


‘싸르니아’라는 지구인물의 배역을 맡아 명연기 중인 나도 그의 인생을 연기하는 시간 중 3 분의 1 은 잠자는 역할을 하고 있으니까, 연극보다가 3 분의 1을 졸았다고 해서 크게 잘못됐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어쨌든 배우로서  ‘지구인물 싸르니아’가 악역이나 나쁜 배역이 아니라는 점에 크게 만족하고 있다. 



7d0e7a02a098b397afa39f7e783ec40a01cfc0a7.jpg



연극 ‘ROOM’ 을 봤다. 


Emma Donoghue 의 원작소설을 각색했는데, 연극의 시나리오를 원작소설 작가가 직접 썼다. 2015 년 영화로도 소개된 적이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이 토론토 Princess of Wales 극장에서 선을 보였다. 연극으로서는 세계 최초일 것이다. 


원래 연극 ‘룸’은 2 년 전인 2020 년 3 월 13 일 첫 공연을 할 예정이었다. 그 무렵 전 세계를 강타한 팬데믹으로 공연이 무산됐었다.  


7년 전, 열 입곱살 소녀 ‘Ma’는 어떤 남자에게 납치돼 작은 방에 감금되었다. 가족, 친구는 물론 모든 세상과 단절되어 생활하던 Ma는 방에 갇힌지 2 년 후 납치범의 아들 ‘잭’을 낳고 엄마가 된다. 


5 년 후 어느 날 아침, 작은 방에 갇혀 지내온, 이제 24살이 된 엄마와 5살 아들이 기상해서 나누는 대화가 이 연극의 첫 장면이다. 


작은 침대와 TV, 스탠드, 그림, 변기와 식탁이 있는 그 작은 룸이 그 룸에서 태어난 다섯 살 소년이 보고 겪은 세상의 전부다. 

TV에 나오는 바깥 세상은 허상이고 가짜 세상에 불과하다. 


공연시간은 중간 휴식시간을 포함하여 2 시간 30 분 이다. 


연극 전반부는 엄마와 아들이 룸 안에 갇혀지내는 시간을 묘사하고 있고, 후반부는 룸에서 탈출해 바깥 세상으로 나온 후의 스토리를 담고 있다. 


연극이 끝날 무렵, 엄마와 함께 자신이 갇혀지내던 ‘룸’을 다시 찾아가 본 소년의 한 마디가 관객들의 뇌리를 때린다. 


“룸이 너무 좁아보여”


룸에 갇혀있을 때는 룸이 우주이자 세상의 전부인 줄 알았는데, 다른 세상을 경험한 후 다시 찾은 룸은 좁고 초라한 하나의 공간이었을 뿐이라는 것을 소년이 비로소 깨닫는 순간이다.    


편협한 종교나 경도된 가치관의 ‘룸’ 안에 갇혀 그게 전부인 줄 착각하며 살아가고 있는 관객들에게 직격탄을 날리는 장면이다. 


엄마 ‘Ma’ 역은 흑인여배우 Alexis Gordon이, 아들 Jack 역은 공연시간에 따라 Levi Dombokah 와 Lucien Duncan-Reid 두 흑인소년배우가 각각 따로 연기한다. 연기강도가 높아 두 명의 아역배우를 배치했을 것이다.   


연극 ‘룸’은 토론토 Princess of Wales 극장에서 5 월 8 일까지 공연한다. 입장료는 오키스트라석의 경우 좌석열에 관계없이 100 불 선이다.   



6c39f75f1a87dd094d8cccf587de368b2eb846a0.jpg


굿모닝 퀸스트릿



4142b075637e6da5aa28d99ced79b186c588bb19.jpg


굿모닝 캅



70f03a3bc060ac70b713e285c49d0de93b559684.jpg


굿모닝 이튼센터



46c62136038c45ea5d76e024a1cc51dab8dbbfbe.jpg


굿모닝 퍼블릭와쉬룸



fe622f6beb0a2a48b7be1b207b4ddd1ab73637dd.jpg


굿모닝 마이 브랙퍼스트



94b5018232991ddee97e4c29f73c33ce978bfdbe.jpg


굿모닝 던다스스퀘어



691a24b7e2e0eeb742d022a037df58b4cf481d53.jpg


굿모닝 블루리빙스카이



e6d54237ab07f45170b4dd25464480a949810716.jpg


굿모닝 토론토 


2 Comments
Vagabond 04.25 11:41  
히틀러나 푸틴만 악역인건 아닐겁니다
우리 모두가 본의 아니게 또는 본의로라도
누군가에 상처를 주고 모질게 대한적이 있다면 (사실 누구나 있죠)
그 시점의 나는 악역인 것이죠
인생이란 빌런과 히어로를 번갈아 연기하며 지내는 시간 같아요
히어로까진 아니더라도 빌런 역할만은 맡지 않으려는 노력도 중요하겠지만요ㅋ
어렸을땐 떳떳하게 살자는게 삶의 슬로건이었는데 (지은 죄가 없으면 떳떳하니까요)
그것도 잘 안됐고 (죄를 지어서가 아니라)
좀 지나서 요즘은 점잖고 너그러운 마인드로
꾸준히 배우면서 지적으로 멋있게 늙어가고 싶은데
갱년기가 벌써 왔는가 어째 자꾸 화만 늡니다 ㅠ

그래도 간간이 올라오는 사르니아님의 글을 읽는건
작은 행복이에요 ㅎ
다른 분들이 댓글에 너무나 인색하니
저라도 빠짐없이 댓글 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ㅋ
sarnia 04.26 08:22  
[@Vagabond] 감사해요 ~
집에 도착하고나서 그날 밤부터 약간 열도 나고 기침도 나고해서 아침이면 낫겠지 했는데 3 일 정도 아팠네요.
이 포스트는 죽음의 코비드 전쟁 와중에 올린 피땀어린 작품이예요.
오늘이 제 전승기념일입니다.
지금까지 2 년이 넘도록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아 거 참 이상하다 했는데, 지금까지 코비드에 한 번도 안 걸린 사람은 사회성에 문제가 있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나는 도대체 왜 안 걸리나 불안하기도 했지요. 
귀찮아서 안티젠테스트도 하지 않아 감염됐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어요. 직감적으로 코비드라고 확신했던 이유는 첫째, 나는 원래 감기같은 거 안 걸리는 체질이고, 둘째 백신으로 인해 바이러스군단이 빌빌거린다는 느낌이 저절로 들 정도로 증상이 워낙 경미했기 때문인데,
더 이상한 것은 같은 증상을 보인 베가님이 오늘 기구로 테스트를 하고나서 ‘임신은 아닌 것 같다’는 테스트결과 (한 줄, 두 줄이면 임신)를 보내와 조금 긴가만가하긴해요. 
부정확한 안티젠 테스트기구보다는 내 직감을 더 믿는 편인데, 아마 코비드였을거예요.

코비드라고 치고 소감을 말하자면,
한국도 다른 나라들처럼 입국전 PCR 테스트당장 폐지하고(그 폐해와 불편에 비해 방역효과는 무의미할 정도로 미미합니다) 이동의 자유대열에 속히 동참하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