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김득구를 아시는지..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혹시 김득구를 아시는지..

sarnia 6 912


================


9c1ebd0c9ad3c3a4eb65d9ec3a54174b8a7fff84.JPG


벨라지오 ! 



Las Vegas 국제공항이름이 바뀌었다는 걸 최근에야 알았다. 현재 이 공항의 공식이름은 Harry Reid International Airport(해리 리드 국제공항)다. 내가 알고 있던 이 공항 옛이름은 매캐런(McCarran)이었는데 새 이름으로 바뀐 것이다. 


Harry Reid 는 며칠 전 (12 월 28 일) 작고한 네바다 주 민주당 상원의원 이름이다. 널리 알려진 이름은 아니지만, 국제공항에 사람이름 달기를 좋아하는 미국인들에게 거부감이 덜한 인물이었다. 그렇다면 매캐런이라는 인물의 이름을 라스베이거스 국제공항에 붙이는데는 거부감이 있었을까?


거부감이 있다못해 오래 전부터 이름을 교체하라는 요구가 폭증하고 있었다. 1954 년에 죽은 민주당 상원의원 패트릭 A 매캐런은 반유대주의와 반흑인정서를 가지고 있는 인종주의자였다는 평가 때문이다. 1952 년 매캐런이 지지한 연방이민법에는 사회주의에 대한 사상검열과 인종제한에 관한 독소조항들이 들어있었다. 


네바다 주 의회는 이런 작자의 이름이 그 주를 대표하는 국제공항이름으로 사용되는 것에 반대하고, 위싱턴DC National Statuary Hall 에서 그의 동상을 끌어내리는 문제도 함께 논의해 왔다.   


마침내 지난 해 (2021 년) 2 월, LAS 를 관할하는 Clark County Committee 가 만장일치로 라스베이거스 국제공항 이름에서 인종주의 잔재를 몰아내기로 결의하고 연방항공청(FAA)이 카운티의 결의를 받아들임으로써 새 이름을 사용하게 되었다. 아직 웹사이트는  https://www.mccarran.com/ 로 되어 있지만, 사이트를 열면 새 타이틀 (해리 리드) 로 공항을 소개하고 있다. 


나에게 이 공항 이름을 사람이름으로 추천하라고 하면,,,,,, Sin City 의 순교자 Benjamin Siegel 이라든가 Sin City 문명의 창시자 Steve Wynn 같은 이름이 어떨까 했는데. 


깡패라서 안되고 유대인이라 안 된다면 할 수 없고.   


어쨌든 

 

LAS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게이머들과 승부사들은 이제 비행기가 착륙할 때 ‘우리 비행기는 곧 팻 매캐런 국제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라는 안내방송 대신 ‘우리 비행기는 곧 해리 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하겠습니다’ 라는 안내방송을 듣게 된다. 엉뚱한 도시에 잘못 내리는 거 아니니까 당황하지 말기를…     



0712de175c169624438b929916b030eeb88dfa59.JPG

6aba645157d2f3b6d823d56968a77039ec255eef.JPG


호텔 뉴욕뉴욕 ! 



37ac8f83562fcef4be2bf50bf32eb298d30115c1.JPG


머라쥐 !  



1f8da30fdec5785e75f68a16ccfe91e161135dfd.JPG


패리스 ! 



1c7e99b7848964d0e745b88968e245371884f618.JPG

3f263505903f9e71462eaa024002cf1454408603.JPG


Wynn & Encore ! 왼쪽은 팔라조 



e87a0cb6488be75b73f73e4e345dc84320469b81.JPG


시저스 팰리스 ... 


복싱팬이 아니더라도 나이가 좀 있는 미국동포들이라면 이 호텔에서 벌어졌던 비극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1982 년 11 월, 한국에서 온 김득구 선수가 이 호텔 특설링에서 14 라운드 경기 중 강타를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두었다. 


이 사건으로 김득구 선수의 모친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고, 당시 심판이었던 Richard Green 또한 자살했다. 상대선수였던 Ray Mancici는 한국에 가서 김득구 장례식에 참석했으나 김득구 모친 자살 이후 그 역시 자살을 시도하는 등 내내 우울증에 시달렸고 끝내 선수생활을 접었다. 


김득구 선수에게는 약혼녀에게서 태어난 유복자 (1983 년 생)가 있었는데 지금은 잘 자라나 치과의사로 일하고 있다. 


Ray Mancini 는 2011 년 캘리포니아 주 산타모니카에서 김득구의 아들 김지완과 극적인 상봉을 하기도 했다.   


올해는 김득구 선수가 라스베이거스에서 세상을 떠난 지 40 주기가 되는 해다. 


23b528ee4074ad5e54c715d6069d3493103604d4.jpg

2011 년 어느 한국매체에서 가져 온 사진과 기사 



50ca3232c65ef08349e95c117a059260ea1e4451.JPG


08753403159b1bafc45410b6b054fb720038bdc6.JPG


애리조나로 가는 길에 잠시 쉬어 간 맥카페 주차장 



e5d79dc544453d732915f89eff1ea064da35d960.JPG

92bcaa75e29d530032b483603965929c8f2cd57c.JPG



여행을 하다보면 깜짝깜짝 놀랄 때가 있는데, 뜻밖에도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를 우연하게 만날 때가 그 때다. 

지금까지 그런 경우가 딱 두 번 있었다. (미리 알고 간 게 아니라 우연히 발견한 경우)


언젠가 말한 것 같은데, 한 번은 치앙마이 와로롯 시장 금은방 앞 거리를 지날 때 ‘아, 여기 그  영화에 나온 곳인데’ 하고 번쩍 떠 오르는 장면이 있었다. 덴젤 워싱턴 주연의 영화 어메리칸 갱스터에서 프랭크 루카스(덴젤 워싱턴 분)가 방콕에 도착하는 장면이 그 곳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모하비 사막 레드락 캐년을 지나면서 잠시 쉬어갔던 여기도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아주 오래 전 ‘올인’ 이라는 한국 드라마가 있었다. 미국으로 밀항한 이병헌과 허준호가 냉동트럭을 타고 와 한국인 밀입국 브로커를 만나는 장면이 있는데 그들의 접선장소가 바로 여기다. 내 기억력이 아무리 좋아도 사진이 아니었다면 이런 발견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사진이든 비디오든  영상기록을 남기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The business of life is the acquisition of memories. In the end that’s all there is” (Mr. C. Carson)  



b6dc88f28f9c818c3b99e561a24f113bfea29bc2.JPG


6 Comments
sarnia 01.02 11:23  
미국에 이어 알버타 주도 확진자 격리기간을 5 일로 대폭 축소했는데, 지금 벌어지고 있는 항공대란 뿐 아니라 물류대란을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그동안 미루고 있던 부스터샷 이 번 주에 마치면 항공대란 정리되는대로 올해의 나들이를 시작해야죠.
Vagabond 01.02 11:47  
호텔앞에 왠 나이키가 있나했는데...
복싱경기등이 열리니 승리의 신을 놓았군요 ㅎ

김득구 선수의 일로 복싱이
15라운드에서 12라운드로 바뀌게 됐죠...

아차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sarnia 01.02 12:05  
헤드기어 착용 의무화도 그 사건의 여파였을테고,
미국의회에서 복싱의 위험성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기도 했죠.
무엇보다 그 사건 이후 복싱에 대한 인기가 점차 사그러들었다는...

그건 그렇고,,
전 몰랐는데 누가 그러네요. BGM 박용하 장례식에서 울음을 터뜨리고 있는 조문객들이 일본인 아줌마들이라고,
일본인이나 한국인이나 다 비슷비슷하게 생겨 그게 맞는 말인지는 잘 모르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러고보니 올해 임인년은 제게 참 특별한 해이군요..
태국짱조하 01.02 12:55  
sarnia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해에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 많이 올려주십시요.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 그저 독감 취급하고 같이 가면 될까요? 박용하 목소리를 간먼에 들으니 목소리에 우수가 깃들인 느낌이 들어 안타깝군요. 모쪼록 강건하십시요. 감사합니다!!
sarnia 01.02 22:50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가시고 싶은 나라 마음껏 여행하시기 바랍니다.
연휴시작 전 12 월 30 일 알버타 주 확진율이 30 퍼센트가 넘었네요. 
세 명 중 한 명이 감염됐다는 말인데, 이쯤되면 테스트를 통한 추적관리 무의미해졌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무증상이 대부분이고 중증으로 가는 비율이 현저하게 낮아졌으니 그래도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아마 곧 테스트도 중지하고 감염됐더라도 증상없으면 일상생활 그대로 하라는 새 방역지침을 발표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응사미 01.17 07:43  
투혼의 복서 ..쌍팔년도 라..운동선수로서 최선을 다하다..요즈음은 몸 우선이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