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님이 소개해 준 카페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줄리님이 소개해 준 카페

sarnia 7 809

 


=======


Julie는 라틴이름 Julia 에서 유래한 애칭(hypocoristic)이다.  


메릴 스트립과 에이미 애덤스가 주연한 영화 Julie & Julia 는 1950 년대 전설적인 프렌치 요리사 Julia 와 2000 년대 요리 불로거 Julie 의 이야기를 시공간을 초월하여 각색한 요리코미디 영화인데,  전설적인 요리천재 Julia 와 Julie 는 결국 같은 given name 을 공유하는 사람들이었던 셈이다. 

    

Julie의 올바른 한국어 표기는 ‘쥴리’가 아니라 ‘줄리’다. 


쥴리가 Jewelry(보석-쥬얼리) 의 준말이라는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는데, 잘못된 표기로 제멋대로 가져다붙인 이름에 대해 쓸데없는 상상의 나래를 늘어놓기 보다는 이제라도 올바른 한글표기법으로 이름자를 바로잡아주는 편이 나을 것이다.


그건 그렇고, 


내가 카페 Balzac's 를 알게 된 것은 Julie 때문이었다. 우연히 Julie가  SNS 에 올린 Balzac's Coffee 에 대한 소개를 본 후 이 커피가 뛰어난 roasting 기술로 서빙하는 ‘작품’이라는 것을 알게됐다. 


여기서 말하는 Julie 는 캘거리 출신 단풍국 배우 Julie Nolke 다. 

앞에서 언급한 엉터리 이름자를 달고 다녔던 ‘역삼동 쥴리’와는 다른 줄리이니 혼동하면 안된다.  


Julie Nolke가 알버타 주 캘거리에 살 때는 들어 본 적도 없는 Balzac's Coffee를 토론토에서 대학생활을 하면서 알게 되어 이 커피의 팬이 되었다고 한다.   


Balzac's 라는 브랜드이름은 물보다 커피를 더 많이 마셨다는 프랑스 작가 Honore De Balzac 에서 따왔다. 


Balzac's Coffee 맛을 굳이 표현하자면, 부드럽고 기품있게 스트롱하다.     


아무리 맛이 뛰어난들 매장이 몇 군데 없는 Balzac's Coffee 의 팬이 되기는 쉽지 않은데, 매력적인 커피인 것 만큼은 분명하다.  

가격은 Espresso, 어메리카노 3 불 내외, brewed coffee 는 2 불부터다.   


8033d544304f5a75e224784566ceee6fdc90f615.jpg


 

일본 밖에서 정통고급사케를 시음할 수 있는 사케 양조장이 있는 토론토 ‘Distillery District’. 

카페 Balzac's 중 한 군데도 여기에 있다.  



ff1c398231b264b789f96d5ed8bb4a2b2d7511c8.jpg

084d08019fe8bbb4cdface21114378837589f4e3.jpg

cf2ce5fd5b32eadeab1935229b87a7d245ca496f.jpg

120f32170ed35e3d71de634dc39d49712e722d2e.jpg

c2e8124c0f6723f382f09881441706f8ee4ed202.jpg

96d68a49be588bbf946e28dd7e301e636d2a639f.jpg

6b0bb2326d92868cd4f38bc92a5fa6747a28dcb2.jpg


7 Comments
Vagabond 2021.12.13 09:44  
올바른 표기법이란게 결국 '국립국어원'이 정한건데
저를 포함 많은 사람들이 엉터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는 우리 멋대로 줄이고 발음하는
이른바 '콩글리쉬'라는게 있어서
국내에서 활동하는 원어민들도 건드리지 못합니다ㅋ

벤쿠버의 제이제이 커피인가 거기도 로스팅이 기가 막히던데
발작스커피도 왠지 어디선가 들어본것 같아요
sarnia 2021.12.13 10:44  
그럼 그냥 쥴리가 Julie라고 하면 되는데 jewelry 의 준말이라는 엉뚱한 학설이 나도니 좀 이상해서요.
참, 믿는 사람이 아주 적겠지만 쥴리든 줄리든 이 글에 정치적 의도는 손톱만큼도 없어요.
저는 격식을 따지는 것을 생래적이 싫어하고 직업종류에 대한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런 면에서 친생자 문제 공격이나 쥴리 공격 모두 비열하고 진부하기는 매한가지죠.
다만 당사자들도 해야 할 일이 있어요.
‘문화타령’ 하지말고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뻔한 사실 숨기려고 타조처럼 머리를 모래안에 박고 쥐죽은듯이 있는다고 아무 일 없이 지나가지는 않는다는거죠.
석 달 후 윤씨가 골방에서 슬피울며 저 노래 (줄리아)를 부르고 있게 될지, 아니면 쥴리킴이 청와대에 테라스 만들어놓고 ‘Don’t cry for me, Korea’를 부르며 한국판 에바 페론 행세를 하게 될지 잘 모르겠지만, 암튼 이제부터 지루할 틈이 없을 겁니다.       

Balzac’s Coffee Roasters 는 캐나다 브랜드인데, 카페를 운영하는 곳은 토론토 일대 8 개 체인점 뿐 인 것 같군요.
Amazon 에서 원두는 구입할 수 있습니다.
Vagabond 2021.12.14 12:25  
콩글리쉬 사용자들은 쥬얼리가 쥴리의 어원이란 소식에 대부분 바로 납득 했습니다
줄리든 줄리에든 줄리아든 그것이 뭐의 어원이든 중요하진 않죠
한국이름 본명은 따로있고 그것은 닉넴일뿐이니까요
그리고 직업에 귀천은 분명 없습니다만
그것이 퍼스트레이디의 전직의 문제라면
세계 어느 국가라도 큰 이슈일겁니다
물론 저는 개인적으로 믿지는 않습니다
업계 에이스라 하기엔 수술전이 너무 별로더군요 ㅋ
다만 일가족 전체의 크고작은 그동안의 편법,불법을 포함한 비리가
화수분처럼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적어도 조국가족에 요구했던 잣대만큼 동일해야겠죠

그리고 저로서는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게 ㅋ
고작 천여명에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놓고
그나마 응답율이 6~8%밖에 안되는걸
여론조사랍시고 매일 떠들고 있는게 한심합니다
70명 응답해서 30명 지지하면 1위 27명 지지하면 2위래요 ㅋ
바쁜 낮시간에 그런 전화 누가 받고 응답할지만 생각해봐도 택도없는 엉터리죠
sarnia 2021.12.15 12:48  
제가 귀동냥으로 들은 바를 종합해서 첫 느낌을 말하자면, 그런 일을 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룸싸롱은 옛날부터 있었지만, 고급룸싸롱 개념의 원조는 1970 년대 후반 궁정동 안가일 겁니다.
‘개념’이라는 어울리지 않는 단어를 여기 가져 온 이유가 있는데, 이런 곳에서 파트타임으로 종사했던 사람들은 돈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교와 인맥구축 차원에서 일종의 ‘신분상승활동’을 한 경우가 많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것 자체는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하는데,
엄마를 닮았을지도 모르는 ‘나쁘게 거세고 삐뚤어진 성격’이 오히려 우려가 됩니다.
본부장이 다 비슷한 종류의 사람들인 것 같아 더 우려가 됩니다.
대통령 부인에게 연봉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관리관급 공무원을 비롯한 고급인력으로 구성된 제 2 부속실이 운영되고 경호비용이 들어갑니다.
부부 중 누가 먼저 죽을지 모르지만 남편이 죽더라도 자신의 생전에 연금 꼬박꼬박 나오구요.
누가 뭐래도 검증 반드시 필요한 자리입니다.
Vagabond 2021.12.16 11:16  
72년생이면 91학번인데 궁정동까지 나오기엔 좀...;;;
암튼 시간이 지날수록 살짝 불안한 마음이 생깁니다
강도범과 강간범이 서로 니가 더 악질이라며 다투는 장면이 되어가고
싸움구경을 실컷 하고 난 후엔 사람들이
최악과 차악중 어쩌면 최악을 선택할지도 모르겠어요
캐네이디안 시티즌께서는 관전의 묘미가 있을것 같네요 ㅎㅎ

아참 음악 선곡이 절묘하다못해 예술입니다
노랫말까지 너무 놀랍습니다 ㅎㅎ
이런이름 2021.12.15 05:04  
영어를 한글로 표기할 때 자음보다는 모음에서 어색함을 느끼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자음은 어차피 한국어에 없는 발음이라서 어쩔 수 없지만 모음은 정확하게 표기할 수 있음에도 다르게 표기해서 더 그런 모양입니다.) 예를 들자면 아이(i)와 와이(y)는 거의 예외없이 [이]로만 변환되더군요. e는 [이]라고 읽으면서도 늘 [에]로만 변환되고요. idea는 아이디어라고 표기하면서도 가구점 이름 ikea는 아이키아가 아니라 이케아로 표기하는데 저는 이 표기가 영 적응이 안되요.

그러나 어쩌겠어요. 이미 사회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상황인 걸요. 다만 한국식 표기를 몰라서 못알아 듣거나 제가 하는 말을 다른사람들이 이상하게 말한다고 생각할까봐 조심스러울 뿐입니다. 그래서 한국어로 글을 쓰거나 말할 때는 영어 단어를 안쓰려고 무척 노력해요. 한국어로 모르는 단어도 있어 사전도 많이 찾아보는 편이고 맞춤법을 확인하느라고 국립국어원 홈페이지에도 자주 들어가 보고 인터넷에서 사용되는 한국식 영어 표기를 알아보기도 하고요.

발음과 표기에 대해 문득 떠오르는 기억이 하나가 있는데 제가 wood를 [우드]라고 발음하면 미국사람들이 잘 못알아듣는 경우가 많았어요. 문장 속에 있는 wood는 잘 알아듣다가도 그냥 wood라고만 하면 못알아들으니 당황스러웠습니다. 결국 oo가 장모음이라서 한국식으로 단모음 [우]로 발음하면 잘 못알아듣는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되었지요. 문장 속에서 [우드]도 발음 자체로 알아들은 게 아니라 씬텍스(syntax)로 wood라는 걸 눈치챈 것에 불과했던 거였고요.

간단해 보여도 외국어 발음을 한글로 표기하는 게 쉬운 일도 아니고 외국어에 영어만 있는 것도 아니여서 기준을 정하기도 어렵겠지요. (Julia도 스페니쉬인 경우에는 묵음 때문에 전혀 다르게 표기해야 되겠지요.) 그래서 갈팡지팡하는 모습도 종종 보게 됩니다. 사실 꼭 필요한 외국어 한글표기는 사람 이름이나 도시 이름과 같은 고유명사 정도가 전부일텐데 쓸데없이 외국어를 남용하는 사회현상에 실망할 때가 더 많습니다.
sarnia 2021.12.15 12:53  
요즘은 영어이름 쓰는 경우 많이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저희 가족만 해도 저를 제외하면 공식적으로나 사적으로나 한국이름 유지하고 있고, 주변에 봐도 많은 사람들이 한국이름 그대로 사용합니다.
되나괘나 피터니 제이슨이니 마이클이니 서양이름 가져가 붙이는 경우가 급격히 줄어들고 대신, 한국이름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건 고무적인 일 입니다.
필리핀 사람들처럼 자기 나라에서도 외래이름 지어서 사는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다들 자기 나라 이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필리핀 사람들은 카를로스라는 이름을 좋아하는지 카를로스라는 이름이 많지요.

저도 영어단어 중 발음나는대로 한국어로 옮겼다가 핀잔을 받은 경우가 있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가 있는 영어는 한국말로 옮기지 않고 아예 영어로 씁니다.
가령 ‘Costco’ 같은 단어는 무조건 영어로만 표기하고 ‘토론토’처럼 시비거리가 없는 단어는 그냥 한국어로 씁니다.
모르죠. 또 토론토가 아니나 토러너 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올지 모르지만 말이죠.

몇 년 전 태사랑에 어떤 글을 읽다가 엄청 웃은적이 있어요.
어떤 분이 태국에서 입국거절이 되었는데, 입국심사관에게 walk around 하기 위해 왔다고 했답니다.
그분딴에는 여기저기 돌아다닌다는 말을 영어로 그렇게 표현했다는데요.
저는 그 분이 walk 를 어떻게 발음했으며 태국 입국심사관은 그 뜬금없는 단어를 어떻게 알아들었을까가 매우 궁금했었지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