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하려면 다른 도시로 들어오세요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사과하려면 다른 도시로 들어오세요

sarnia 3 1093



=======


cf113b5b6246a902634960561087c6690d06d144.jpg


연방의사당을 비롯한 단풍국의 모든 공공기관 청사에는 몇 개월 째 조기가 계양되어 있다. 지난 세기 원주민 동화정책의 비극적 산물인 기숙학교(residential schools) 원주민 어린이 청소년 희생자들을 기리는 조기다. 


연방의회는 매년 9 월 30 일을 ‘진실과 화해의 날’로 선포했다. 이 땅에서 차별과 인종갈등으로 인한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이정표를 세운 셈이다.   


그동안 사과를 반복해 온 단풍국 연방정부와 최대 개신교단 United Church of Canada 등 과는 달리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지 않은 두 집단이 있다. 


그 중 한 집단은 지난 세기 단풍국을 식민지배했던 영국의 왕실이고, 또 다른 집단은 기숙학교를 사실상 대리운영했던 로만카톨릭교회다. 


시민단체들은 영국왕실을 대표하는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와 카톨릭교회를 대표하는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 (교황 프란치스코)가 직접 단풍국으로 날아와서 원주민들 앞에 무릎끓고 사과하라고 요구해왔다. 


결국 교황 프란치스코가 연말 전에 단풍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원주민 대표단을 만나 사과하고 화해를 청하기 위해서다. 


교황의 사과방문은 립서비스만으로는 안되고 희생자 유자손에게 지불할 보상금이 담긴 돈가방도 함께 들고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몇 가지 지켜야 할 수칙이 있다. 


바티칸은 ‘단풍국 주교회의의 방문요청을 수락한다’는 따위의 건방진 소리를 취소하고 죄인의 자세로 교황을 파견해야 한다. 


교황이 원주민에 대한 직접사과를 위해 단풍국을 방문할 때 단풍국 연방정부는 필수적인 경호서비스를 제외한 일체의 의전행사를 제공해서는 안된다. 


교황은 범죄집단으로서의 교회가 저지른 조직적 범죄행위와 만행을 고해하고 사죄를 청하는 죄인의 신분이므로 수도 오타와로 입국해서는 안된다. 현재까지 희생자를 가장 많이 낸 것으로 알려진 사스카체완 주 주도 사스카툰 공항을 통해 입국해야 한다. 


교황은 단풍국에 체류하는 모든 경비를 자가부담해야 한다. 

 



ce827080e5491b98e5bb1e276d14b2520d6ef034.jpg


37cd9212d4972716e0c12d63bee471878136410b.jpg


1e0610ceca9c98822fb3c36d70467e408141d1f1.jpg


오타와 수상관저와 마주하고 있는 총독관저

현재 총독(Govner General)은 이누이트 원주민 출신 Mary Jeannie May Simon이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최근 수 십 년 간 중국계, 흑인, 프랑스계, 원주민 등을 골라가면서 총독으로 임명하는데, 

다양성이고 뭐고 21 세기 단풍국 최대의 수치이자 시대착오적 제도인 총독제는 당장 폐지해야 할 것이다.


단풍국이 국제기구로서의 Commonwealth of Nations 에서 탈퇴할 필요는 없으나, 외국시민인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 (일명 엘리자베스 2 세)를 상징적 국가원수로 정하고 있는 폐습적 규정은 사라져야 한다. 


0e64f2e932ecd3a98b99e7c7ca29c7257ce9e7eb.jpg


그건 그렇고, 


교황이 단풍국을 방문하면 북미 최대 로만카톨릭 교회인 몬트리얼 세인트조세프교회을 찾을 가능성이 높다. 


이 교회에는 ‘예수의 어린 시절 가족의 모습’을 담은 왁스뮤지엄이 있다. 

이 뮤지엄에 전시된 밀랍인형들을 보고 예수가족이 북유럽출신인 줄 안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 엉터리 왁스뮤지엄을 철거하라는 요구가 많은데, 묘사와 캡션을 공개모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는 캡션 공개모집에 대비하여 ‘어린 예수의 가족’을 묘사한 이 교회 박물관 밀랍인형에 대한 설명을 영문으로 작성해 놓았다. 


공관복음서에 행적이 기록되어 있는 성인예수에 대해서도 잘 모르는데, 어린예수에 대해 내게 무슨 지식이 있을 리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경기록을 찬찬히 읽어보고 이 기록에 의존하여 가장 개연성있는 추론을 선택해서 정직한 느낌을 바탕으로 써 보았다. 

몬트리얼 세인트조세프교회가 캡션을 공개모집하면 응모할 생각이다. 

처음부터 영어로 쓴 것이라 한국말로 번역하면 뭔가 어감이 달라져 어색해지므로 번역은 따로 하지 않는다. 


혹시 아래 설명문에 사소한 문제라도 있으면 알려주시기 바란다. 

이 곳에는 영어선생님도 계시고 예수의 생애에 대해 잘 아시는 목사님들도 계시니 그 분들과 상의하여 수정할 부분이 있으면 수정할 생각이다.


At St. Joseph's Cathedral in Montreal, Jesus' childhood family life is made in the form of a wax museum. Jesus' mother, step-father and half-brothers, who were actually people of colored, are under pressure to replace the wax figure in protest of the misrepresented part as if they were blonde Nordic.

 

As is known, Jesus had at least 6 siblings from another father. In other words, they were half-brothers and half-sisters. Joseph was not his biological father. There is no historical record of who Jesus' biological father was. What is clear is that he was a person with unimaginably super-intelligence since he was very young. In his early teens, he often made fools of the old rabbis by arguing with them in Sanhedrin. It seems that he thought and acted quite out of the boundaries of the frustrating religion and customs in that era.

 

Some theologians estimate that Jesus was an atheist. Jesus is also known to had been a homosexual; however, I think he was a bisexual rather than a homosexual because he loved both John and Maria. It was also possible that a young man who wandered naked with only linen on had an affair with Jesus. I presume that the naked young man’s name was Marco.


p.s. Maybe I should lose the words ‘homosexual’ or ‘bisexual’. They are such sensitive words for some traditional Korean Christians. By the way, this is what I have so far. If you have any other ideas or comments, please let me know.   


613f0c94f54b0703b5669394fee18d721109e29d.png

 

Rainbow Jesus

Queers!!

3 Comments
sarnia 11.01 09:18  
수도 오타와와 국내 최대 카톨릭교회가 있는 몬트리얼에서는 느낀 바가 달라 여행 이야기가 좀 공격적이 되었네요.
올해 이 나라를 발칵 뒤집어놓은 원주민어린이 유해발견사건이 남겨놓은 잔해이기도 합니다.
kairtech 11.02 10:00  
sarnia 님의 옛시절에 개신교쪽에서 활동하신것을 어렴픗이 알고있습니다
종교적인관점이이닌 인류애적인 개인의견이라생각되며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잘못된관행과 기득권의 만행은 세월이지나도 희석되어지지않고 계속세인의 기억속에서 면면히 각인되어 이어집니다
영국여왕이 로마교황이 어떻게 사죄할지는 제관심사항이아니지만
sarnia님의 의견에는 깊이동감합니다
단풍국의 요즈음 깊은 가을모습에 사진으로나마 눈호강하였습니다
설악산의 단풍은 올해 예년에비해 곱지도않고 늦어져서 아직도 낮은곳은 푸르기만하네요
sarnia 11.02 11:27  
동의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다른 나라에서는 별로 관심이 없는 주제일지 모르지만 단풍국에서는 올해 내내 온 나라를 들끓게 한 큰 이슈였습니다.
과거사를 청산하는데 미국과는 달리 별 진통을 겪지 않고 시민들이 차분하게 따라와 주는 게 다행입니다.
미국은 과거사 청산과정에 반발한 일부 극우집단이 2017 년 샬러츠빌 사태를 일으키고 1.6 의사당 난동사태를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옛날 한국에 있을 때 단풍국으로 이주하기 전까지 짧은 기간 시민단체에서 활동하는 동안 개신교와는 이런 저런 인연으로 인맥이 조금 남아있는 편 입니다.
지금은 전광훈 같은 부류가 아니더라도 한국의 개신교건 카톨릭이건 그 주류가 차별금지법 조차 반대하는 사회의 걸림돌이자 문제집단으로 전락해있는 것 같아 좀 답답한데, 결국에는 유럽의 기독교처럼 몰락해서 사라지던지 단풍국 개신교 처럼 세속화하던지 둘 중의 하나의 길로 갈 거라고 생각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