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자들의 역대급 무례함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미국여행자들의 역대급 무례함

sarnia 12 1401

 

==============


a1ecae4dd11f35a57dd07ffc44726584acd315d6.jpg


나이아가라 폭포 물줄기는 세 곳에서 떨어진다. 그 중 두 곳은 미국 뉴욕주에 속해 있고 한 곳은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속해 있다.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이지만, 미국 폭포보다는 Horseshoe라고 불리우는 캐나다 폭포 경관이 압도적으로 장대하다. 


두 나라에서 각각 출발한 여행자들을 태운 크루즈는 두 나라의 폭포에 모두 접근할 수 있다. 다만 여기에는 오랜 세월 전통으로 전해진 무언의 약속이 있었다. 


미국 쪽에서 출발한 Maid Of The Mist 크루즈 탑승객들은 파란색 레인코트를, 캐나다 쪽에서 출발한 Hornblower 크루즈 탑승객들은 핑크색 레인코트를 입기로 한 것이다. 이 약속은 전통으로 굳어져 양쪽 모두 지금까지 잘 지켜오고 있었다. 


크루즈 탑승객들이 레인코트를 입는 이유는 배가 폭포낙하지점에 가까이 접근할 때 탑승객들이 폭우수준에 가까운 물안개와 물벼락을 뒤집어 쓰기 때문이다. 


그런데 10 월 1 일 금요일, 


무슨 이유에서인지 미국측이 레인코트 색깔구분 전통을 깨버렸다. 


미국쪽에서 출발한 ‘안개속에 숨은 하녀’ 승객들이 개뚱딴지같이 핑크색 레인코트를 입고 나타난 것이다. 


36e95971dd3305de4cb08789c074a738dbb592a3.jpg


미국령에서 출발한 크루즈 ‘안개속에 숨은 하녀’가 핑크색 유니폼을 무단으로 입은 탑승객들을 가득 태우고  캐나다령 폭포쪽으로 진입하고 있다.


캐나다측 크루들은 무슨 영문인지 몹시 의아해 했다. 


미국측 탑승자들이 핑크색 레인코트를 입고 나타난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것도 밝혀진 바 없다. 미국측이 그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두 가지 추론이 가능하다. 


첫째, 폭포물살에 배가 뒤집어져 승객들이 강에 빠지는 사태가 발생했을 때 파란색 보다는 붉은색이 발견하기 쉬워 구조가 용이하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바꾸었을 것이라는 추정을 할 수도 있고,  


둘째, 캐나다 크루즈 고객들이 걸치고 있는 레인코드색깔이 스퀴드게임 진행자들이 입고 있는 유니폼색깔과 완벽하게 일치한다는 점에 질투를 느끼고 자기들도 레인코트 색깔을 같은 것으로 바꾸었을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첫째보다는 둘째 해석이 더 유력하다.  


Red 는 게임진행자들이 입는 의상색이고 Blue는 게임참가자, 즉 ‘경주마’들에게 입힌 Green 의 이웃색깔이라는 점에서 두 색깔 사이의 권력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나기 때문에 미국측 여행자들이 레인코트 색깔을 핑크색으로 바꿀 것을 요구했다는 설이 그것이다.   


그 이유가 무엇이 되었든, 


미국 크루즈에 탄 승객들이 캐나다 상징색인 Red 레인코트를 입고 나이아가라강을 항해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일종의 약속위반이자 주권침해인 셈인 것은 분명하다.


스퀴드게임으로 촉발된 캐나다와 미국간의 레인코트 갈등이 하필이면 1812 년 캐미전쟁 당시 최악의 격전지였던 나이아가라에서 벌어졌다는 점도 의미심장하다. 


나이아가라 지역에는 1812 년 캐미전쟁을 사실상 승리로 이끈 아이작 부룩의 동상이 서 있다. 아이작 부룩 동상 손가락은 지금도 정확히 미국의 수도 DC를 가리키고 있다. 


‘다시는 우리에게 까불지 말라’는 이 손가락의 의미를 미국은 명심하고 핑크색 레인코트 착용을 당장 중지해야 할 것이다. 


561618b8103fc8a85469026c622e4921d38aefaa.jpg

e9c7cbd6e7a31178d278fe0aac69d4e600b184dc.jpg

9f78f5ec444df10c93cbb591da4e8d19991bd590.jpg

35cb6ab913b15db118d77d5d2a0d711979753001.jpg

9c08d291a76fc1e3c8904b10bf8a0b579cf62476.jpg

ca300b94519ff27bc8eb8533b20024564fb4d6a7.jpg

c23b86ced4dc9e086ac643a46556dabc644c9181.jpg

9fa741ff298d6b4252d2c0c4f6968460593b6c04.jpg

cd4971b732638e32aeae4942479c62e7196e11f2.jpg

4f1257e5f24a71fa350ed05216d643aaf31c877a.jpg


12 Comments
Sohn66 10.15 08:55  
ㅎ prok에서 뵙고 여기서 뵙네요
sarnia 10.15 10:29  
그렇군요.
명색이 진보교단이라는 곳에 차별금지법에 게거품무는 목사들이 설치고 있어서 요즘엔 잘 들어가지도 않아요.
그들과 토론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10 년 전에 깨달았고요.
한국은 종교, 특히 기독교가 큰 사회문제이자 골칫거리가 된 것 같아요.
필리핀 10.15 10:06  
와우~좋은데 가셨네요!!
"나이야 가라~~~" 외치셨나요? ㅋ

근데 코트색을 다르게 해야 하는 이유가 있나요?
sarnia 10.15 10:30  
조용한 록키산에서는 크게 외치면 메아리로 돌아오지만 나이아가라에서는 아무리 크게 외쳐도 소용없어요. 아무한테도 안 들려요. 천둥같은 물소리때문에,,
죽기전에 가 보아야 할 곳 1 위에 항상 그랜드캐년이 랭크되곤 하는데, 저는 그랜드캐년보다는 나이아가라를 꼽고 싶어요.
나아이가라를 느끼는 가장 좋은 방법은 헬기고 뭐고 다 필요없고 크루즈를 타고 낙하지점 가까이 접근하는 겁니다. 캐나다쪽 배를 타야 핑크색 우의를 입습니다. 별다른 의미는 없고 그냥 단풍국은 빨간색 미국은 파란색, 이렇게 정한 것 같아요.
태국짱조하 10.15 23:01  
와,,,, 나이아가라 폭포수가 저런 색깔이었군요. 아주 장관입니다. 덕분에 그 유명한 폭포를 스릴넘치는 기분으로 잘 구경했습니다. 진한 핑크색 레인코트가 폭포수의 색깔과 잘 조화를 이루어서 보기 좋습니다!!
sarnia 10.16 08:47  
나이아가라를 제대로 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날씨가 받쳐줘야 하거든요.
제가 야간에 가 본 적은 없는데, 폭포야경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객실도 많으니까 폭포타운에서 숙박하는 것도 좋다고 해요. 
캐나다나 미국 둘 다 백신접종완료했으면 격리없는 여행 자유로우니까 태국짱조하 님도 한 번 생각해 보시길^^
어느 나라 지점에서 출발하든 크루즈들은 국경을 넘나들며 양측 폭포 다 관람하고요.
맨 아래 사진 중 왼쪽이 미국폭포 오른쪽이 캐나다폭포입니다. 

근데 동부는 가을에 오셔야 해요.
올해는 좀 늦었고 내년가을에..
여름과 겨울에는 동부에 오시면 안되어요..
가자가 10.17 02:28  
사람마다 다 다르겠죠
그랜드캐년 석양을 보고 있을 때 마지막 버스 안타고 싶었지만 다른 방법이 없기에 어쩔수 없이 탔었는데

그에 비해 나이아가라 폭포는 그냥 .......
sarnia 10.17 04:37  
물론이죠.
사람에 따라서 달라질 뿐 아니라, 같은 사람이라도 느끼는 감흥에 따라 의견이 바뀔 수도 있어요.
같은 장소라도 시간 날씨 분위기 등에 따라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으니까요.
만일 이번에 나이아가라가 아니라 그랜캐년에 가서 만족했더라면 ‘죽기전에 가 봐야 할 장소 1 위에 그랜캐년이 뽑힌건 백번지당하다고 박수갈채를 보냈을지도 모르지요.
이런이름 10.18 04:19  
나이아가라 폭포 유람선에 그런 불문율이 있었군요. 나이아가라 폭포는 저의 신혼여행지였는데 뭘 구경했던 기억은 다 잊어버렸어요. 호텔방에서 내려다보던 호스슈 야간 조명과 무슨 타워같은 곳에 가서 밤새 놀았던 것과 계곡 사이로 폭포물이 무섭게 흘러가던 gorge 밖엔 기억이 않나요. 그때 일회용 사진기로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기에 물이 들어가서 신혼여행 가서 찍은 사진이 한 장도 없어요.
sarnia 10.18 08:00  
저는 나이아가라에 두 번 갔었지만 아직 야경을 본 적은 없어요.
퀘벡 가기 전 날 저녁 토론토 지인이 나이아가라 야경 보러가자했는데 거절했어요.
담날 아침 일찍 출발을 해야해서..
폭포뷰를 볼 수 있는 호텔에 숙박하는 게 최고의 선택이고 차선은 스카이론에 올라가 스테이크 디너를 먹는 거죠.
스카이론은 한 시간에 한 바퀴 돕니다.
신혼여행을 캐나다로 오셨군요.
매년가는방콕 11.02 14:46  
에휴~ 업무차 뉴욕 갔다가 나이아가라 폭포를 꼭 봐야 한다해서 주말에 1박2일로 다녀온게 벌써 24년 전이네요. 세월이...
캐나다 폴 야경도 구경했었는데, 배타고 들어가는 재미보다 못하더군요. 나이아가라 한번쯤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합니다^^

사니아님의 글을 읽다 보니 공감 100배 입니다. 
기독교, 정확히는 개신교가 대한민국에서 사회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부분은 많이들 공감하실 듯 하네요.
sarnia 11.03 08:19  
공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대한민국 기독교의 문제는 리버럴과 보수를 가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보수꼴통들이야 그렇다고 치고 리버럴진영(사실 지금 그들의 하는 행보를 보면 리버럴이라는 말이 택도 없는 소리지만)의 기독교조차 한심하게 보수화되어 있지요.
그들의 선배인 장준하, 김재준, 안병무, 문익환 같은 분들이 그 꼴을 보게되면 통탄을 금치 못할지도 모릅니다. 

제가 나이아가라에 처음 가 본게 22 년 전인데(1999 년), 저보다 먼저 가 보셨네요.
떨어져서 보면 그저그런데 배를 타고 폭포 바로 아래까지 가면 그 위용을 제대로 실감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32 불인가 그런데, 다른 투어에 비하면 정말 가성비 짱 중의 짱인 크루즈라고 생각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