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볼만한 친일파 화가 전시회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가볼만한 친일파 화가 전시회

sarnia 6 374



============


비욘드 모네 전시회에 가 보세요. 추천합니다. 


그림에 관심이 없어도, 인상주의가 무엇인지 몰라도 상관없습니다.  


다리 아프게 서서 그림을 물끄러미 쳐다보는 방식의 관람이 아닙니다. 둥그런 원형 리플렉션 바닥이나 긴소파에 일행끼리 앉아 벽면과 천정에 펼쳐지는 영상 및 음향과 함께 모네의 세계에 몰입하는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비욘드 모네(Beyond Monet)는 화가 이름이 아니라 전시회 이름입니다. 화가 이름은 클로드 모네(Claude Monet)이니 혼동하면 안 됩니다. 


원래 고우영이라든가 김성환 처럼 캐리커쳐 같은 만화를 그려 먹고 살던 사람이었습니다. 일본문화에 매료되었던 문화적 친일파 예술인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친일파라 함은 정치적 의미가 아닙니다) 


Impressionism 이란 게 사물의 실체적 모습보다는 색깔을 강조하는 21 세기 pposhop art 와 비슷한 면이 있어서 그런지 pposhop art 분야 전문가로서 공감하는 바가 많았습니다.   


모네 전시회는 토론토 다운타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중 입니다. 


2 년 전 쯤 몬트리얼에서 열렸던 ‘Immersive Van Gogh’ 가 주목을 받으며 대박을 터뜨린 후, 이번에는 모네를 주제로 한 관객몰입방식의 전시회를 토론토가 유치한 것 입니다. 


제 돈을 주고 전시회 입장권을 산 건 아닙니다. 제가 동부를 방문한 기념으로 아이가 전시회 입장권을 구입해서 저와 토론토에 사는 엑스와이프를 함께 초대했습니다.


전시회에는 저를 숙소로 데리러 온 아이 차를 타고 갔는데, 웬만하면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토론토 시내의 악몽같은 트래픽은 둘째치고 두 시간 주차료를 35 불이나 지불했습니다. 비슷한 시간 다운타운 스테이디엄에서 야구경기가 열리는 바람에 주차료가 오른 이유도 있지만, 여기가 원래 주차료가 비쌉니다. 


First Nation(원주민) 말로 ‘사람들이 만나는 곳’이라는 의미를 가진 토론토에서 세계 최초로 열리는 The Immersive Exhibition ‘Beyond Monet’. 

그림에 관심이 없더라도 말 그대로 몰입해서 색다른 관람경험을 할 수 있는 장소입니다. 


단풍국 여행, 백신완료자는 자가격리 필요없습니다.    

 


ccdbc76f0247e8c44c51f3427f131207097ce0b3.jpg



fd62eac7c70d8799e27976274b40329524a4eb2d.jpg


 ec36612a526f8c4ac9b18e4ea97bfff30183a60f.jpg 


d0292ace393f080a80b94e6cdd7270c5ffca5670.jpg


 8dc44a72017cf7967b1ac9ab7e7e393bcb6fb4b6.jpg

 ab797bc4ca2a56c3fd95b0139bd3805c27ddefac.jpgbf2b82bea1d4129c7be2eaf4439fc605016d886a.jpg b52e5d9a6afbeafd3503cd2aa29eeddb3b5653c7.jpg

b1e10ca61e411a9e8d6815f61da6f02b31d78157.jpg

d62fe3c534691935aece3a4b8e7682f700c211f7.jpg8153a50f4fe82c0f6eaa699fec80741bf432aa9c.jpg

 1594b58637b381ba908606f82d379dcb9c6741cf.jpg1e0d9f57527171ef416142df4d3402729b321d1d.jpg

 8a18d5af2392be0c1b9e2308e1924f7914074984.jpgdb3e388be4b48e56f5b408b0c03a1b7f4115c6d9.jpg

 

1f0a2ec43506969c57dccd6c690d150b18ac9f77.jpg


6 Comments
sarnia 10.11 04:04  
원래는 10 월 3 일 전시를 종료하기로 한 것 같은데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바람에 전시회를 11 월 7 일 까지로 일단 연장한 모양입니다.

 https://monettoronto.com/
태국짱조하 10.11 12:37  
sania님 건강하게 여행다녀오셔서 저도 기분좋군요. 언제쯤이나 자유롭게 다닐수있을까 막막해져 씁쓸합니다. 한국은 어제 비가 오고 쌀쌀해졌어요. 미술에 관해서는 전혀 모르지만 참 아름답습니다. 이야기까지 곁들인 글과 사진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sarnia 10.11 22:45  
이제는 여행규제를 풀었으면 합니다.
아마도 곧 그렇게 되어 자유롭게 다니실 수 있을 겁니다.
한국도 백신접종완료자들은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격리없이 입국할 수 있도록 하고,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은 과도한 거리두기는 리프트하기를 바랍니다.
백신접종, 마스크착용, 새니타이징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치의 방역이고, 그 이상은 더 이상 지속불가능한 정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이름 10.12 03:30  
인상파 태동에 일본의 우키요에(うきよえ)가 미친 영향이 적지 않아서 모네 뿐만이 아니라 당시에 활동했던 인상파 화가라면 누구나 직간접으로 영향을 받았을 거라고 하더군요. 고흐의 경우에는 그림 속 배경에 아예 우키요에를 넣어 그린 그림도 있잖아요. 그래서일까요? 일본에서는 유난히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들이 인기가 많고 현재에도 일본 화단은 유럽 인상파의 영향력이 꽤 강하게 작용한다더군요.
(제가 그림을 아는 건 아니고 어쩌다보니 미술교사 몇 명을 알게 되어 주워들은 이야기입니다.)

유럽의 미술관을 주제로 배낭여행을 했던 한 산업디자이너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인상파 작가들의 그림은 직접 보지 않고는 도저히 그 색감을 느낄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색감 때문인지 비싼 그림값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유독 인상주의 화가들의 전시회가 화제가 되는 경우가 많기는 하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극사실주의의 완전체인... 사진을 선호하는 쪽입니다. 그 중에서도 빛과 그림자로 표현되는 흑백사진을 가장 좋아하고요.)
sarnia 10.12 04:47  
저는 미술에 대해서 잘 몰라요. 하지만 사진보다 더 사진같은 극사실주의 기법으로 그린 그림보는 거 좋아합니다.
이상하게 사진은 인물사진을 선호하는데 그림은 인물화보다는 풍경화에 더 끌려요.
눈덮인 유럽 시골마을 기차역이나 팬스테이션 앞에 줄지어 서 있는 노란 택시들, 다 좋아요.

추상화 같은 건 볼 줄 모르고 해석하려고 노력하지도 않아요.
독창성 천재성 운운하는데, 솔직히 그런 그림은 나도 그리겠다는 생각만 들구요.
피카소 그림은 거꾸로 걸어놓은들 제게는 별 다를 게 없을 것 같다는 게 솔직한 맘이예요. 

모네 그림은 음악과 함께 크게 보니까 볼만하더라고요.
그림을 볼 줄 알아서가 아니라, 작은 프레임에 담겨 있을 때 하고는 느껴지는 스케일이 달라서 여운이 남는 걸 거예요.
프레임에 담겨 있을 때는 초등학생이 미술시간에 도화지에 그린 그림같다는 느낌이 있었거든요.

토론토에는 연말 쯤 다시 가 볼 생각인데, 가능하면 뉴욕까지 건너가 거기 미술관들에도 들러볼 생각입니다.
이런이름 10.13 05:18  
추상화나 포스트 모더니즘 계열의 그림들은 "저걸 예술품이라고 불러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들죠. 아무렇게나 그려놓고 그럴듯하게 설명만 붙히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그런 낙서같은 그림을 그린 사람들의 뎃생을 보면 탄탄한 기본기에 놀라게 되더라고요. 당장 눈 앞에 그림은 괴발개발이여도 소위 '짬밥'이 있는 거지요. 피카소의 경우에도 젊었을 때 정상적(?)으로 그린 그림들은 봐줄만 하잖아요.

거꾸로 걸어놓아도 무방하다는 말엔 심히 동의해요. 어차피 소비자는 누구 그림이 더 비싼가 누가 더 인기작가인가에 관심이 더 크니까요. 미술계도 작가의 인지도를 따라 움직이는 듯 해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