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고 한국어 선생으로 살기

홈 > 커뮤니티 > 그냥암꺼나
그냥암꺼나
- 예의를 지켜주세요 / 여행관련 질문은 묻고답하기에 / 연애·태국인출입국관련 글 금지

- 국내외 정치사회(이슈,문제)등과 관련된 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그냥암꺼나2

은퇴하고 한국어 선생으로 살기

12 679

직장 생활을 하면서 쳇바퀴 도는 삶에 대해 회의를 느끼던 차에 한국어교사란 직업을 알게 되었고 이른 은퇴를 결심합니다.


2011년 8월 교육대학원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교육 전공 석사 학위를 받습니다.

f32a190c79184eeb768b3f780aad13e0904f6399.JPG




안정된 직장 생활을 뒤로 하고 처음 얻은 한국어 교사로서의 일자리는 코이카였습니다. 태사랑 회원답게 태국을 지원했지만 엉뚱하게도 우즈베키스탄이라는 나라로 가게 됩니다. 출국할 때 사진 찍는다고 코이카 단복을 입고 가야했습니다. 

dfa33355d80ca583c24e742f6b44fc7cad5f8c0c.JPG


코이카 수입 현황

- 생활지원비 520USD

- 주거지원비 300USD

- 국내 저축 50만원


2년간 우즈베키스탄의 사마르칸트에 있는 사마르칸트 국립 외국어대학 한국어학과에서 근무합니다.

10fa395f23180e275f93f82830f9e19e513e9834.JPG



2년 간 근무를 마치고 국내로 돌아와 국내 대학 한국어교육원에 자리를 얻었습니다.

851fbdd5d0b2d14a71620b7b6c35d1ca1fe8330f.JPG


국내어학원 수입 현황

- 주 8시간 근무, 시간당 강사료 25,000원


태국 오라오라병으로 고생하던 중 마침 태국 동북부 지방의 마하사라캄 국립대학교 한국어학과에 자리가 나서 대학과 직계약으로 태국으로 출국하게 됩니다. 2014년부터 1년간 근무했습니다.

ebaf65d3519a8e7e76531c2ab6ef16bf8db9d6e3.JPG


마하사라캄 대학 수입 현황

- 급여 30,000밧


태국에서의 계약이 끝나고 그토록 원했던 KF(국제교류재단)의 객원교수파견 모집에 합격하여 아제르바이잔이라는 나라로 날아갑니다. 이곳에서도 1년간 근무했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의 바쿠국립대학교 한국어학과에서 객원교수로 있었습니다.

175af6b3818928e492e273ef5085d9511ecb96dd.JPG


바쿠국립대  KF 객원교수 수입 현황

- 생활지원비 2,950USD

- 주거지원비 800USD


그리고 다시 KF 객원교수 모집에 합격하여 이번에는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고등경제대학 한국어학과에 파견됩니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근무했습니다.

e297282877d8ce782a230ef17b4325f29c67e69e.jpg


상트페테르부르크 고등경제대 수입 현황

- 생활지원비 2,950USD

- 현지 급여 750USD


현재는 세종학당 파견교원으로 UAE에 있는 세종학당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계약은 2년이며 2022년 12월에 계약이 끝납니다.

4bdcf3dce21e2549dd99878b210a6a449e48f4c1.jpg

(수입 현황은 현재 근무 중이라 생략합니다. KF보다는 좋지 않습니다)



은퇴를 고민하는 분들이 많이 있을 겁니다. 

저는 비교적 이른 나이(41세)에 은퇴하고 제2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살 수 있는 것은 아이가 없기 때문일 것입니다. 아이가 있다면 절대 저와 같은 삶은 불가능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은퇴하면 일이 있는 게 좋습니다. 저처럼 여행을 좋아하면 몇 년씩 한 나라에 머물면서 한국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소소한 수입을 올리는 한국어 교사도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저의 영향으로 몇몇 지인들이 한국어 선생님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쉽지 않은 실정입니다. 


은퇴와 노후에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하나의 사례를 제시해보고자 저의 짧은 경험을 공유합니다. 질문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제가 아는 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대신 쪽지로 물어보시면 대답을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럼 줄입니다.

12 Comments
뽀뽀송 10.09 04:04  
태국의 급여가 타국가들에 비해서 낮은 편이군요.
계약 기간이 끝나면 떠나야 하는 직업인데, 체류하는 동안 여행자의 마음으로 지내시나요?
변화는 도전이기도 하지만 불안의 시작이기도 할 텐데...
계약이 끝나올 때 즘이면, 마냥 즐거운 마음으로 설레지만은 못할 듯도 하네요.
10.09 04:19  
태국만 태국 대학과의 직접 계약에 의한 급여입니다. 그외의 곳은 한국의 기관에서 급여가 나오는 거라서 다릅니다. 한국의 기관이 각 대학에 파견하는 형식으로 근무하니까 일은 외국에서 하고 월급은 한국에서 받는 거지요.

계약이 끝나가면 물론 불안해집니다. 그래서 이 일을 직업(?)으로 삼게 되면 어렵습니다. 항상 불안하니까요. 은퇴 후의 덤이라 생각하고 봉사활동처럼 하면 괜찮습니다. 그러니까 어느 정도의 여유가 필요합니다. 생계를 한국어선생으로 하는 것은 정말 힘듭니다. 그래서 저는 은퇴 후의 제2의 인생으로 하고 있는 것이고 운좋게도 10년째 이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직업으로서의 한국어선생은 절대 추천하지 않습니다.
다람쥐 10.09 07:53  
멋집니다.
그리고 부럽습니다.
저도 아이가 없어서 코로나 기간 동안 웹소설만 읽다가 글을 쓰고 있습니다.

운이 좋아 바로 유료 작가가되었지만, 처음 하는 일이라 악플에 맨탈이 흔들려 수입은 ㅠㅠ.
취직해서 널널하게 직장 생활하면 TOP 웹소설 작가 만큼 벌 수 있지만,
그래도 글쓰는게 재밌네요.

아무튼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10.09 15:26  
소설가 데뷔 축하드립니다.
타국에서 살면 모국어가 더 남다를 듯 합니다. 곧 베스트 작가 등극 기대하겠습니다.
돋을별 10.09 14:24  
명 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한글날인데 명 님이 올려주신 글을 보니 한글날이 더욱 의미있게 다가오네요.
사실 저도 한국어 교사에 대한 관심을 가져왔던 터라 굉장히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분들이 하나같이 말하길 한국어교원 공부 과정이 무척 어렵다는 말을 들었거든요.
한국어를 좋아하고 배우기를 원하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을 하시는 명 님이 너무나 존경스럽고 멋지십니다.
젊은이들 속에 계셔서 그런지 명 님도 젊은 청년같아 보이시네요^^
얼마 전부터 전 세계에서도 한국어를 주목하고 독일에서도 한국어를 교과서로 배우고 있다는 뉴스를 보면서 참 뿌듯했는데요,
저도 갈수록 한국어가 얼마나 표현이 다양하고 아름다운지를 새삼 절감하고 있답니다.
한국에서 한국어교사로 일하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밟아야 하는지 간단하게나마 알고 싶습니다.
저는 한국에서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싶은 소망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은 점점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가을도 아름다운지 궁금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요~~^^
10.09 15:31  
저는 지금 UAE 아부다비에 있습니다.

국내에서 한국어교사로 일하기 위해서는 자격증이 필요합니다. 자격을 획득하신 이후에는 경력을 쌓으셔야 하는데 주로 다문화센터나 초등학교 다문화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합니다. 대학 어학원에서 일하시려면 석사 학위가 있으셔야 하구요.

일단 자격증을 따시고 가까운 곳에서 자원봉사부터 하시면서 자리를 알아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자격증은 한국어교원 양성과정을 마치면 3급을 받고 대학 한국어교육 전공이나 대학원을 졸업하시면 2급을 받을 수 있습니다. 1급은 2급을 받은 후 경력을 7년 정도 쌓으면 승급하실 수 있습니다.

꼭 한국어교사가 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요술왕자 10.09 14:55  
세계적인 한글, 우리말 전도사 명님~
10.09 15:31  
마침 글을 쓰고 보니 한글날이네요. ㅋㅋㅋ
한글날이 갑자기 와닿습니다.
Satprem 10.09 16:17  
저도 일찍부터 은퇴를 했으며 코이카 봉사활동을 했던 적도 있지만, 주로 따뜻한 남쪽 나라를 떠돌고 있는데요.
은퇴 이후에도 공부해서 석사 학위도 따고 계속 한국어 선생님으로 열심히 활동을 하며 정말 부지런하게 살아가시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은퇴가 아니라, 수입이 많이 적지만 부담도 엄청나게 적은 직종으로 이직을 한 듯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을 정도네요.
그래도 보람된 삶을 이어가는 모습이 멋지게 보입니다.
한편, 저도 아랍어 사용 지역에서 몇년을 머물렀던 경험이 있는데, 제가 접해본 언어 중 아랍어가 가장 익히기 피곤한 언어로 여겨지더군요.
아부다비에서도 행복한 삶을 이어가시기를 바랍니다.
10.09 22:37  
코이카 경험이 있으시군요. 코이카로 계속 전세계를 도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따뜻한 남쪽 나라에서 은퇴 생활 잘 보내시길 빌겠습니다.
safetyman 10.10 15:33  
저도 직장에 있을때, 퇴직후에 운남지역의 소수민족들이 사는 오지에 들어 가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노후를 보내겠다는 생각을 했었지요.
그리고는, 퇴직후에 가장 먼저 한 일이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교사" 자격증을 따 놓은 것이었는데, 막상 실행에 옮기려니 참 쉽지 않네요...
기회는 몇번 있었지만.... 시간은 점점 흐르고... 어쩌면 못 이룰 꿈으로 끝나 버릴것 같은 슬픈 예감이.....
태국짱조하 10.11 12:39  
오,,, 우리 명님이 매우 뜻깊은 일을 하시눈군요. 참으로 자랑스럽고 훌륭하십니다. 모쪼록 아름다운 한글을 세계인에게 널리 알려주십시요. 건강하십시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