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힌에서 먹은 것들 - 여행자 없는 쩩삐야 추천

홈 > 태국자료실 > 식당·음식자료실
식당·음식자료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후아힌에서 먹은 것들 - 여행자 없는 쩩삐야 추천

고구마 1 494



호텔에서 주는 뷔페를 아침 겸 점심으로 먹으면 다섯시 전후로 이른 저녁을 먹는데요...

후아힌에서 지내는 동안 찾아다닌 식당과 저녁식사로 먹은 것들입니다. 


일단 현재 후아힌은 분위기가 상당히 적적하고 좀 그래요. 플런완도 폐업을 했고 후아힌 야시장은 열긴 열었는데 이전에 비해서는 가게수도 좀 줄은거 같고 현지인들만 좀 있습니다.

야시장 바로 옆의 찻실라도 영업 중단, 그리고 힐튼 호텔 근처의 여행자거리도 폐업을 하고 짐을 빼간 빈 점포들이 즐비하고요... 도시 전반적으로다가 외국인 여행자 구역이였던 곳은 활기가 그다지 없어요. 하지만 현지인들이 이용하는 찻차이 시장은 이른 아침에 장 보려는 태국아주머니들로 바글바글하고 로터스가 있는 마켓빌리지도 사람들이 좀 있긴합니다. 아무튼 이전에 외국인 비율이 높았던 곳들은 거의 직격탄을 맞았네요. -_-;;





쩩삐야

Jek Piek

เจ๊กเปี๊ยะ

https://goo.gl/maps/mRLtyWx6JADCoaoY8


하여튼 상황이 이러한데... 나름 장점?이 있기도합니다. 

짹삐야는 아주 오래전부터 후아힌에서 꽤 좋아했던 곳인데 중국인 여행자들이 몰려든 이후에는 손님응대도 꽝, 음식수준도 저하되는데 여기에 더해 줄 서서 기다리기까지 해야했어요. 예전 명성 믿고 갔던 여행자들에게는 호평보다는 비평이 더 많았던 곳인데 이번에 가보니 이전의 분위기를 찾았더라고요. 

음식가격은 이전에 비하면 좀 오르긴했는데요, 태국도 식자재값이 올랐다니 이 정도는 감수할 만합니다. 하여튼 음식의 맛과 양이 정말 여행자로 끓던 시절에 비해서 아주 좋아졌습니다.

쁠라믁 팟 남프릭 파우(오징어 고추장 볶음) 150밧

무 팟 남만 허이(돼지고기 굴소스 볶음) 120밧

똠얌 탈레 남싸이(해물 맑은 똠얌) 150

콕 제로 20밧, 밥 10밧


오징어 볶음은 정말로 쫄깃쫄깃하고 통통한 한치로 볶았는데 고추장소스(남프릭파우)와 너무 잘 어울립니다.

돼지고기 볶음의 돼지고기도 쫀쫀하고 간도 딱 맞아요. 똠얌에 들어가는 새우는 흰다리새우나 알 작은 징거미새우가 아닌 무려 타이거 새우를 넣어 줍니다. 물론 커다란 타이거 새우는 아니지만 우리나라 대하 큰 것 만합니다. 그거 3마리와 한치도 잔뜩 넣어 줬어요. 국물도 칼칼하고 시원합니다.

밥도 한접시만 시켰는데 거의 2인분 정도 주네요.

양이 너무 많아 오징어 볶음, 돼지고기 볶음은 거의 남아서 다 싸왔어요. 이 정도 가격에 이렇게 튼실하게 주는 식당은 태국 통털어도 흔치 않아요. 

나중에 남부에서 방콕으로 상경할때 다시 한번 들릴려고해요. 이 식당은 나중에 여행이 다시 자유로와지고 손님 몰리면 또 상황이 달라질거 같아서 지금 갈 수 있을때 가보려고요.



2869358869_dUKNGPlg_a31d20acff9e620f6d03f6fd2c44c0e3923681ad.jpg



똠얌 탈레 남싸이(해물 맑은 똠얌) 150밧
2869358869_YScGq5VB_9f4d7275f12599f0bf83fc36619c8686a3e66c89.jpg



탱탱한 육질의 타이거 새우가 들어있어요.

찻차이 시장에 가보니 이 정도 크기의 타이거 새우가 1kg에 240밧 밖에 안하더라고요.

다른 시기에는 다른 새우를 넣어 줄 수도 있을 듯합니다.
2869358869_cf1uGsVH_bb842a43d6d9678e8a38225578ee38fa13581507.jpg



쁠라믁 팟 남프릭파우(오징어(한치) 고추장소스 볶음) 150밧
2869358869_nNqZWvKM_f2e9c848c70c60b0652f3381116789dbe07e5090.jpg



무 팟 남만 허이(돼지고기 굴소스 볶음) 120밧
2869358869_pI6VoOQ1_3307b41317f0714ff6bdf5fa7dd4d7037ca044e7.jpg



많이 남아서 싸 왔어요
2869358869_28fFAQ0U_6e9a38d6e8edd9c26a97f96e62b15edbfd4d5416.jpg







쩨띡 씨푸드

Jae Tik seafood

เจ๊ติ๊กซีฟู๊ด

https://goo.gl/maps/ggZhGgp76dRwELMW8


카오 따끼얍 아래 수로 근처에 줄줄이 서있는 해산물 식당중 하나인데 이쪽 식당들이 분위기는 사실 좀 침침해요. 그래서 외국인 여행자보다는 태국인여행자들이 주로 오는 곳인데 싱싱한 해산물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서 후아힌에 오면 한번은 꼭 가봅니다. 주로 다녔던 곳은 룽믁빠럿이란 곳이었는데 거기 마지막으로 갔을때 볶음음식이 맛이 별로였더래서 이번엔 그 옆의 쩨띡으로 갔습니다.


대충 시세가 죽은 부채새우(깡) 1킬로에 400밧, 흰다리새우 중간 사이즈 1킬로에 450밧, 볶음밥 작은 것 80밧

뭐 이래요. 저 부채새우는 팟 까티얌 그러니까 반으로 갈라서 마늘과 같이 볶아서 먹는게 제일 맛있고요 500그램이면 대략 4마리 정도 올라가는데 사실 껍질무게가 원체 나가서 안에 살은 별로 없긴해요. 덩치에 비해서 막상 까보면 살수율이 이게 뭐야~ 싶습니다. 그래도 밀도가 높으니 튀긴 마늘이랑 살을 잘 분배해서 밥에 얹어먹으면 엄청 고소합니다. 흰다리 새우는 옵 끄르아(소금찜)으로 먹었습니다.

우리는 이날 배가 그다지 고프지않아 각각 반 킬로씩만 시켰는데 볶음밥 양이 많아서 그런가 다 먹고나니 배가 불렀어요.

요즘은 왠지 양이 좀 줄어들은거 같아요. -_-;; 슬프네요. 


꿍 옵 끄르아(새우 소금찜) 반킬로 225밧
2869358869_2XWiAj46_65f854c431d90a98c5c905d97585a383f67ef148.jpg



카우팟 탈레(해물 볶음밥) 80밧
2869358869_7tADYuPe_34d55c3118fd55159e2fb9430a18af9e17a0654f.jpg



깡 텃 끄라티얌(부채새우 마늘 튀김) 반킬로 200밧
2869358869_EFegZGS1_dd9d443c6259fbc7247fa5dc5e62171e6f152c77.jpg




2869358869_tTUrGNSq_4a6eab075674472fff2d5c61c412abf2445b5bdb.jpg




2869358869_JYlaV9A1_fc3401dd5da7d5517d905f9a8f559fd9b1556ad0.jpg







이건 어디 멀리 가기 싫어서 그냥 숙소 앞에서 먹은 건데 밥 자체가 너무 맛이 없었어요 ㅠㅠ


카우팟 탈레(해물 볶음밥) 45밧
2869358869_8FHoQwC3_963427a8c6cd53a13c198f040d8ad9828be3ba64.jpg



팟 까파오 무(돼지고기 바질 볶음) 45밧
2869358869_V0MeBT8S_9db38b0453285399a363e2f637dd67ce44a3b899.jpg







크루아 차이낫

Chainat Kitchen

ครัวชัยนาท

https://g.page/chainat-huahin


숙소(아난타라) 근처에서 저렴한 해산물 식당 찾다가 걸린 곳입니다.

차이낫은 북부의 지방이름인데 아마도 주인이 차이낫 사람인 듯하네요.

분위기도 좋고 음식 비교적 저렴하고 맛도 좋았습니다.

위치가 공항 근처 주택가 골목 안 쪽이라 자가교통편이 있는 관광객보다는 현지인이나 외국인 거주자들이 주로 오는 식당이에요. 


팟차 허이첼 (가리비 핑거루트 통후추 볶음) 160밧

쁠라투 텃 남쁠라 (튀긴 줄무늬 고등어에 피시소스 뿌린 것) 120밧

깽쏨 카이차옴 꿍 (차옴잎 달걀 부침을 넣은 깽쏨) 180밧

텃만꿍(다진 새우 튀김) 120밧

이렇게 먹었습니다. 


팟차는 핑거루트 채썬 것과, 통후추, 라임잎, 고추 등을 넣어서 볶은 건데 맵고 향신료향 강렬합니다.

단맛이나 감칠맛이 없어서 외국인들에게는 영 어필을 못하긴 하는데 태국인들은 좋아하더라구요. 단거 싫어하는 어른입맛에 맞는 편이에요. 어린이들은 영 싫어할 맛이에구요. 뭐 그렇다고 설탕이 아예 안들어가지는 않았겠지만요... 향신료와 친한 입맛이라면 방문하신 식당메뉴에 팟차가 있으면 한번 시켜보세요. ^^

깽쏨 카이차옴 꿍은 여행자분들도 친숙한 깽솜국물에 새우와 두툼한 계란부침개가 들어가 있는건데 이것도 익숙하면 꽤 맛있어요. 하긴 내입에 익숙한 음식은 다 맛있는 음식이긴하죠. 


2869358869_HR8vrIGN_22d7ace2efcf5c15cc57f04978ff5cdf456efe85.jpg



깽쏨 카이 차옴 꿍(차옴 계란 부침을 넣은 매콤 달콤한 찌개) 180밧
2869358869_hvw2PdoN_94991af4408c85cbe767a22153cbed9080f5f835.jpg



팟차 허이첼(가리비 핑거루트 통후추 볶음) 160밧
2869358869_x9DZydSQ_390775e8e55f7f7d14ed3256c2937c3ac7ffe94d.jpg



쁠라투 텃 남쁠라 (튀긴 줄무늬 고등어에 남쁠라 소스 뿌린 것) 120밧

새콤달콤매콤한 망고생채 소스가 곁들여져서 더 좋았네요.
2869358869_KGkY6pWm_a9e7c07e5a1b1a4a48f888db8d265f7e2f74d55e.jpg



텃만꿍 (새우를 다져서 동그랗게 만들어 튀긴 것) 120밧

다른 곳은 어묵같은 질감인 곳도 있는데 여긴 통새우 살이 씹혀서 좋았어요. 4개가 나옵니다.
2869358869_bil30WI8_a6bbc46757cd266c222463765fe4e0433325d6b4.jpg






(끝)




 

1 Comments
필리핀 02.12 10:25  
태국음식의 향연이네요!!
넘넘 먹고 싶어요...ㅠㅠ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