쏨뎃 짜오프라야 쏘이3의 강변 카페 세 곳

홈 > 태국자료실 > 식당·음식자료실
식당·음식자료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쏨뎃 짜오프라야 쏘이3의 강변 카페 세 곳

요술왕자 0 299


방콕의 강 건너편 크렁싼 지역 '쏨뎃 짜오프라야 쏘이 3' 안 쪽 강변에 있는 카페 세 곳입니다.

딱 이 카페만 갈 정도로 노력을 들일 만한 곳은 아니고요...

주변에 있는 공원이나 사원 등의 볼거리도 같이 돌아 볼 때 같이 들르면 괜찮을 듯합니다.

이 주변 돌아보는 '방콕도보여행루트7'을 조만간 올릴 예정입니다. 그 글 같이 참고해 주세요. 개봉박두~


우선 카페부터 소개 할께요.  



<마이 그랜드 페어런츠 하우스> 

My Grandparent's House 

บ้านอากงอาม่า (반 아꽁아마)

https://goo.gl/maps/Jw6xWkuPb8axSTgj6


쏨뎃 짜오프라야 쏘이3 골목 맨 끝까지 들어가면 관우사당이 나옵니다. 관우사당 강 쪽 오른편에 있는 집입니다.

옛날식 목조건물의 가정집을 개조한 카페입니다.

소개해 드리는 세 곳 중에서는 제일 저렴합니다.

시그니처메뉴는 국화차로 35밧이고 커피는 75밧선입니다. 간단한 음식도 합니다.

추천해 달라고 하니 '아메리카노 허니'를 찍어주더라고요. 별거 아니고 꿀물 아래 깔고 위에 아메리카노 얹은 겁니다. 태국 카페 가면 종종 보이던데 우리나라에도 유행하나요?

아무튼 가게 들어가면 태국 가정집 방문하는 기분이에요. 강쪽 난간으로 테이블 있고요 점심때는 좀 붐빕니다.



2084756254_kAZhgEmN_fef95007c8c829e6645d1096998c70402ce6aff9.jpg






2084756254_aSNs4Yij_6ad09d16cb0c422c35044f90ad40b5002b199c5d.jpg





2084756254_a3OwoCmt_b0c1edf2033776b79c2fd7e5396b4cbc781a7d6c.jpg





2084756254_NwbtIqUF_949ed5f21bbf50d3819ec5db568be0435a620d8a.jpg





2084756254_Nx5YmCrf_c53ead96b5608d074606fd19d88369e3fc1e8f57.jpg





2084756254_X0nwITxE_a2ff568c84d945d63e1a6ed2d02ff7049cc12428.jpg





2084756254_fEA5vjme_5a93750d4dc35d1c67f9df5a4c9db805e0547ba5.jpg





2084756254_UmueVnwX_27ec13f248cccc5cf82d5d91ffa48f2e8b1137d1.jpg






<싸이 이터리>

Tsai Eastery ไทร อีทเทอรรี่

https://goo.gl/maps/uxHWgrZr9wY5iKhc7


관우사당 직전에 골목이 한번 꺾이는데 그 부분에 아래 사진과 같은 문이 있고 들어가면 주차장이 먼저 나옵니다.

쭉 들어가면 나무며 의자에 횟가루인지 뭔가 하얀 것들을 뿌려놔서 마치 눈이 온 것 처럼 해놨는데 좀 조잡합니다.

거기를 지나가면 강쪽에 테이블이 놓여 있습니다.

건물이 고풍스럽고 나무로 올라가는 계단을 만들어 놔서 거기 분위기도 무척 좋아요.

새로 만든 것 같지는 않고 여기도 뭔가 기존 건물을 리노베이션 한 느낌이에요.

커피값은 좀 비싸서 120밧에 10% 봉사료 추가 됩니다.

태국인 들에게 소문이 나서인지 손님들이 끊임없이 들어오니 좋은 자리 앉으려면 점심시간은 피해서 가시는게 좋을 듯. 저도 바로 강변쪽 자리는 못앉았어요.



2084756254_DNbv9Ir4_b165f1e2aae6953d119ee93bd6b7a38028b6c384.jpg





2084756254_LcZtgoId_87f43202103d5e640e35dc68c25a1ac9de9c54ae.jpg





2084756254_zj1GiWme_34a57f644e35e7954bfc92d53858b36332917742.jpg





2084756254_Eow3yIN9_d998981ec5372ce0c5ce98f41ce3860a3385cbf7.jpg





2084756254_kB4aHp3q_699eafb3267084a957055c76ffe944ef0dd6f495.jpg





2084756254_LFUJaNgv_b5e04fc936ff0298ca7b7eaeb29305c141420710.jpg





2084756254_dapOEKLl_2192d5d2e29fd29530aeec5730991265b43bc86e.jpg





2084756254_54dSN1Uf_e0338e75d2f480de99b07db1184f24cb448f376f.jpg





2084756254_f9knGLu6_1ef2dab89e8ae9270c6c32ead0dfae13156d740f.jpg





2084756254_ymUWiJpO_7ed2acf15bbbbdf2041550eaf3cb2d8cb71999df.jpg





2084756254_Yt0Px1fF_c049a3ddf5ba754a5a6804979aac9d1388446308.jpg






<딥 루트 카페>

Deep Root Cafe

https://g.page/deeprootcafe


쏘이3이랑 타딘댕 선착장 곳곳에 이곳으로 오는 화살표가 붙어 있어서 왠지 호기심을 자아내더라고요.

게다가 금토일월 4일만 합니다.

타딘댕 쪽에서 가는게 찾기가 편한데요. 타딘댕 마주보고 왼쪽을 보면 벽화가 그려져 있고 작은 쪽문으로 들어가면 화살표가 몇군데 이어지니 그거 따라가면 됩니다.

딱 보면 영업하는 곳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외관이고 내부도 좀 중구난방 식에 히피 분위기도 납니다.

가족들이 운영하는 곳인데 모두 친절합니다.

어디서 왔냐고 물어봐서 한국이라고 그랬더니 자기들끼리 '야 컵쿤캅 한국말로 뭐냐?' 회의를 하더니 나중에 헤어질때 '감사합니다~' 해주더라고요.

메뉴를 설명 쭉 해줬는데 다른 카페에서도 간혹 보이는 Yuzu Coffee를 시켜 보았습니다. 아메리카노에 오렌지인지 자몽 주스를 섞은 것이더라고요. 제 입맛에는 별로 맞지 않네요.

어머니가 나오셔서 여기는 쌀창고였고 저쪽은 소금창고 저기는 가죽창고... 영국사람들이 자기네들 나라로 가져가려고 창고를 만들어다고 하더군요.

옛 창고 건물이 유적처럼 남아 있는데 분위기가 고즈넉합니다.

드립커피 원두에 따라 90~120밧, 유쥬커피 90밧입니다. 



2084756254_l9qDR6Ey_0b2deb18b219db7d31bad58e90728ae14e447680.jpg





2084756254_9OEDKXeV_7044c4408b88be38eb69680ed13bcae0332b4dea.jpg





2084756254_j2SiG1La_b0657d75dc0eb6f0cf2bf67ecad4398909767ba6.jpg





2084756254_6RLpwlZP_11e6fbd75c07bfc4604400af98ce3c44e941c2db.jpg





2084756254_gBFhZV3Y_5b3efdef4a9f01b36c69f5da8b76f296d7796f85.jpg





2084756254_HAs9iL5T_636559b2d24e0a34d59a49d79ad37e8f0ca3e1f1.jpg





2084756254_XR3Dfoxc_35872a4a0bc3c04ad93a492a89b264bac65791e7.jpg





2084756254_PybnMg8c_0e98f55cf2ccafd869a79dc879dfd8cee9510e23.jpg





2084756254_bYNkB6SU_c0147c01c9c4e2844ad300591e11a4e417a03e31.jpg





2084756254_cQJHrYqX_656135d59302c3a78487a769dbcda95dc317931e.jpg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