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단골집 같은 느낌 (쿤깨 아님 ^^)

홈 > 태국자료실 > 식당자료실
식당자료실

- 이곳에 있는 자료들은 인쇄하여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가능하지만 인터넷 상의 다른 게시판 등을 이용하여 배포할 수 없습니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치앙마이] 단골집 같은 느낌 <쿤캐 쥬스바> (쿤깨 아님 ^^)

고구마 2 418

 

6년 전에 요왕이 ‘생과일 100% 쥬스 쿤캐’라고 쓴 글이 있는데, 그글을 쓴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이 40밧을 받는 기특한 가게입니다. 

그 당시에는 보조 없이 아주머니 혼자 하셨던 걸로 기억이 되는데요.

지금은 보조직원도 둘이나 있고 아주머니는 쉬엄쉬엄 쉬시네요. 장사가 잘되니까 직원도 뽑고 사장님은 여유를...^^

우리는 못봤는데 최근에 TV 프로에도 소개 되었던 것 같더라고요...

 

위치 https://goo.gl/maps/nWqEcTMMhHF1MoULA

 

태국이 워낙 음가에 쌍자음이 많이 들어가는 편인데다 영어표기로 Khun Kae라고 되어있어 ‘쿤깨’일까 ‘쿤캐’일까 헷갈렸는데 주인아주머니에게 물어보니 ‘쿤캐’라고 합니다. 뭐 중요한건 아니지만요... 

 

그건 그렇고 예전에는 플라스틱 컵에 일반 빨대를 꽃아 줬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빨대가 대나무인거에요. 빨아들이는데 있어서 플라스틱보다는 힘이 더 듭니다. 근데 친환경인면에선 대략 찬성인데 종이빨대도 아니고 무려 대나무 빨대인데 이거 한번 쓰고 버리는 건 아닌 거 같은데 세척은 어떻게 하는거지...? 일회용이려나요? 암튼 살짝 으흠? 의문이 들었어요. 

일회용이 아니고 씻어 쓰는거라면 다른 여행자들도 아주 힘을 줘서 빨아들일텐데, 그럼 침 입자가 대나무 스트로에 콕콕 깊게 박히는 거 아닐까?

 

하지만 날은 덥고 음료는 맛있어서 그런 생각은 금방 휘발되고, 바닥까지 마시고 나옵니다. 

 

저희는 음료만 먹는데 다른 테이블을 보니 제법 사이즈가 되는 볼에 담긴 요거트를 먹는데

그거 다 먹으면 배가 아주 부를 것 같았어요. 

 

사실 이집은 요왕은 좋아하는데 전 그렇게까지 좋아는 안 해요. 다른 이유가 있어서는 아니고 그냥 화장실 찾아 가는 게 싫어서 외부에서 음료는 잘 안마신다는... 이런 형이하학적인 이유 때문에요. -_-;;

 

 

 

c36e41d6e4adcc97dc5e7621dd968a8f_1566443397_4516.jpg 

 

 

2 Comments
jjiya 2019.09.17 16:43  
음료를 완전 표면장력 수준으로 푸짐하게 담아주네요 ㅋㅋ 대나무.. 일회용이아니고 재활용 하던가요..?
고양이냥이 2019.10.26 02:56  
대나무빨대라니 특이하네요~ 신선해 보이는 주스라 꼭 가봐야겠어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