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이] 무난해서 좋은 밥집들 - 로스트덕 스테이션/35밥집 두곳/40밧 고기덮밥집/채식식당 자심제/쏨땀 깐엥

홈 > 태국자료실 > 식당자료실
식당자료실

- 이곳에 있는 자료들은 인쇄하여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가능하지만 인터넷 상의 다른 게시판 등을 이용하여 배포할 수 없습니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빠이] 무난해서 좋은 밥집들 - 로스트덕 스테이션/35밥집 두곳/40밧 고기덮밥집/채식식당 자심제/쏨땀 깐엥

고구마 8 410

 

원래 이런 여행자 또는 관광객 전용마을에서는 음식에 크게 기대를 안하는 게 좋은데다가 우기 때 왔더니 활성도도 조금 더 낮아진 것 같고... 하여튼 뭐 미식을 할 동네는 아니지만 그래도 밥심으로 사는 나이~ 이니 매 끼니마다 뭘 먹기는 해야 하잖아요.

저희가 들러본 고만고만하지만 괜츈한 밥집들입니다. 

그냥 느릿한 빠이에서 가볍게 한 끼 먹고 나올 수 있는 곳들이에요. 

사실 매끼니 푸짐히 먹다가는 동맥경화 걸릴 거 같아서요...ㅠㅠ

 

 

 

 

 

<로스트덕 스테이션>은 넝비아 사거리에서 남쪽으로 조금 걷다보면 진행방향 우측에 있는 식당이에요.

위치 https://goo.gl/maps/n4HAsptuUieExDRL7

 

태국이름은 ‘뻿양 끄랑’인데 영어로는 ‘Roast Duck Station’이라고 씌어있습니다.

엄청 많은 요리를 하는데 그걸 먹을 건 아니고 한 그릇 식사하기에는 괜찮았습니다. 

식당이름에서 보듯 ‘훈제오리’에 자신이 있는 거 같아서 ‘오리고기 덮밥(카우 나 뻿)’이랑, ‘닭고기 비빔면(바미 행 까이양)’ 이렇게 시켰어요. 밥은 괜찮았고요, 국수도 맛은 있는데 너무 짜더라고요. 왜 이렇게까지 짭짤하게 했을까...^^

 

 

바미 행 까이양 (구운 닭고기를 얹은 비빔라면)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50302_0729.jpg


카우 나 뻿 (오리고기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50304_3287.jpg

 

 

 

 

 

 

쏘이 1 골목의 35밧 밥집 <에어 레스토랑 Air Restaurant>

위치 https://goo.gl/maps/hQ75YJoLWaMRdGZx9

 

간판은 잘 눈에 안 띄는데 일단 ‘Yotaka’를 찾으면 다 찾은 겁니다. 바로 앞집이에요.

끼니때 가보면 가벼운 주머니의 배낭여행자들로 꽤나 붐빕니다. 

직원들도 나름 친절하고, 35밧 밥집에서 뭐 크게 기대하겠어요. 

저는 여기서 ‘팟 까파오 무쌉’ 덮밥을 먹었는데 만족합니다.

덮밥 위에 추가로 계란 후라이나 태국식 오믈렛인 ‘카이찌여우’를 얹으면 10밧 추가 됩니다.

울면인 ‘랏나’도 괜찮아요. 아주 뜨겁고 끈적하게 나오니 입천장 데이지 않게 조심하세요.

전 데었어요. -_-;

이 집도 볶음밥은 꽤 짜게 만들어줘요. 그날따라 소금통을 놓친건지, 아니면 볶음밥은 늘 짜게 만드는지 알도리가 없네요. 

 

 

팟 까파오 무쌉 카이찌여우(다진 돼지고기 바질 볶음과 태국식 오믈렛)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092_2833.jpg


랏나 까이 (닭고기 울면)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094_5494.jpg


카우팟 무 (돼지고기 볶음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097_2791.jpg

 

  

팟 미르엉 무 (돼지고기 노란국수 볶음)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13_4624.jpg


쁘리여우완 무 (돼지고기 케찹볶음)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63_344.jpg


팟 까파오 무쌉 (다진 돼지고기 바질 볶음)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65_9279.jpg


쑤끼 남 까이 (닭고기를 넣은 태국식 쑤끼)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68_4967.jpg


팟팍 루암 (야채볶음)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71_4039.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60_8727.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00_6632.jpg

 

 

 

 

 

 

또 한군데의 35밧 밥집 <랏차 완탕라면>

태사랑 빠이읍내지도에 리루 호텔 맞은편 ‘완탕라면집’이라고 표시 된 곳입니다. 대로변이여서 찾기 쉽고 아줌마도 아주 친절한편이에요.

위치 https://goo.gl/maps/xjBFvGBZTEngmeHu8

 

예전엔 바미 끼여우(완탕라면) 종류만 했는데 요즘은 각종 고기덮밥에 팟타이까지 하네요. 

맛은 35밧이면 충분히 납득할만한 수준이고요, 가볍게 먹기에는 괜찮습니다. 

 

 

 

바미 행 무댕 (겉을 붉게 조린 돼지고기를 얹은 비빔라면)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40_6885.jpg


쎈렉 남 무 (돼지고기 쌀국수)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43_05.jpg


오후시장에서 사온 10밧짜리 갓김치랑 같이 먹으면 좋다.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45_4136.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38_2253.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48_6811.jpg

 

 

 

 

 

 

넝비아 사거리에서 빠이 병원 가는 길에 있는 <고기 덮밥집>

위치 https://goo.gl/maps/1tqrfBGnSBSqAYMG8

 

여기는 학까 빠이 글에 끄적인 게 있어서 그냥 사진만 살짝 첨부합니다. 

위생은 좀 구리구리한 편인데, 맛은 괜찮고 양도 제법 되는 편이에요. 한 접시 40밧

여행자들은 거의 없고 동네 아주머니 아저씨들이 애용하는 로컬식당분위기입니다. 

 

 

 

카우 무껍 (튀긴 삼겹살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08_0098.jpg


카우 카무 (족발 덮밥)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10_8271.jpg

 

 

 

 

 

 

그리고 우리가 빠이에 오면 아침마다 잘 가는 채식식당 <자심제>

위치 https://goo.gl/maps/DtGFtB5HGLsf74C38

 

여기 반찬 떠주는 사람이 아가씨이면 양이 넉넉한데, 아저씨가 국자를 잡으면 그 연륜과 덩치에 걸맞지 아니하게 아주 양이 줄어요. -_-;; 

가짜고기를 얹은 야채국수는 30밧, 덮밥은 반찬 3개 얹으면 45밧 뭐 이렇습니다. 

이곳도 건기때 가면 반찬수가 많은데, 우기때 오니까 대략 3분의 2수준으로 줄었네요. 

강황색의 노랑 커리도 맛있고요, 두부랑 야채 버물버물한 요리도 자극적이지않아 괜츈합니다.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02_7712.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35_4285.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05_1811.jpg

 

 

 

 

 

 

아야 서비스 앞의 <쏨땀 깐엥>

위치 https://goo.gl/maps/HaLdFDz1syWnK6RXA

 

맨 처음 이집에 갔을 때는 가격이 아주 저렴했는데 지금은 그렇게 저렴하지는 않고요(이렇게 된지 벌써 수년전이지만) 요왕은 이곳의 돼지목살구이를 아주 사랑합니다. 

저는 이 식당 주인장이 너무 치우질 않고 구질 맞게 가게를 꾸리고 있어서 그게 싫긴 했어요. 

게다가 아야서비스 앞이니 들고나는 오토바이로 먼지가 얼마나 많이 나겠어요. 

그래도 요왕이 좋아해서 가긴 하는 데, 이번에 우리가 갔을 땐 또 마침 목살은 없고 닭다리만 있네요. 

아쉽지만 이거라도 먹어야죠. 역시 굽기는 이 아주머니가 아주 잘합니다. 

익자마자 석쇠에서 바로 테이블로 온 거라 겉은 바사삭한데 속에 육즙은 촉촉

닭다리는 약간 작은 사이즈는 55, 약간 큰 건 60으로 받는데 외국인한테는 그냥 일률 60밧받는 분위기. 빠이 물가치고는 비싼편이에요. -_-; 밥은 10밧 쏨땀은 40밧이었나...? 

하여튼 닭구이가 맛있어서 대략 만족, 안치우고 사는 건 불만족.

음료를 팔지 않으므로 콜라나 맥주를 곁들여 먹고 싶으면 옆에 있는 근처 세븐에서 사와서 마셔야합니다. ^^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32_9816.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25_0026.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27_0787.jpg



e57756f83ace019729753fbebd328fb5_1566049130_2882.jpg

 

 

8 Comments
덜익은딸기 2019.08.18 00:49  
사진들이 다 너무 맛있게 보여요♡ 올려주신 음식 다 먹고싶네요 ! 정보 감사합니다
고구마 2019.08.18 08:47  
감사합니다. 카메라가 좋은것도 한몫했네요.
타이거지 2019.08.18 05:29  
오...
리오에서.창클라식???...탁월한 선택이십니다~!! ㅡ.ㅡ'
쏨땀..각시 옆에 앉혀 놓코..닭다리 잡고..삐약^ 띁어^ 띁어~!!
창비야...기절합니다..ㅡ.ㅡ'...아~놔~!!
고구마 2019.08.18 08:48  
ㅎㅎ. 저 식당 리오가 없어서 창으로 시킨걸거에요.
근데 요왕말에 의하면 창에서는 좋은 향이 살짝 난데요. 미묘하게 꿀향기같은게 난다는데...
원래 후각이 예민한 캐릭터에요.
쨉짜이 2019.08.18 16:28  
쏘이 능의 저 35밧 식당 빠이서 지내는 동안 하루에 한번은 꼭 저 집에서 먹었네요
사진의 도로를 마주하는 2인용 식탁이 저의 전용(?) 식탁이었습니다.

가격싸고 주방이 허름해서 처음보면 못 미덥지만 단언컨데 빠이 최고의 맛집이 아닐까 저는 생각해요..ㅎㅎㅎ
식사 시간에 되면 단기 여행자 보단 장기 여행자들로 항상 북적여서 늦으면 자리가 없어 기다리는게 아쉽지요..^^
고구마 2019.08.19 16:27  
하하. 그 2인용 식탁 뭔지 알아요. 저희도 그 자리에서 한번 먹은적 있어요.
비가 부슬부슬 내릴때는 먼지도 일지않고, 운치가 제법 되더군요.
감성치타 2019.08.19 19:41  
우아 !!! 너무 맛잇겟네요 ㅠㅠ 담주 가는데 저심스럽게 담아갑니다
리즈초이 2019.12.01 17:15  
카우카무 디게 좋아하는데 올려주신 메뉴는 다 맛있어보이네요 빠이 다시 가면 들러야겠어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