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인스타그래머블 샷 얻기 좋고 저렴한 와

홈 > 태국자료실 > 식당자료실
식당자료실

- 이곳에 있는 자료들은 인쇄하여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가능하지만 인터넷 상의 다른 게시판 등을 이용하여 배포할 수 없습니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치앙마이] 인스타그래머블 샷 얻기 좋고 저렴한 <쏨땀하우스>와 <쉐프 타오스>

고구마 18 567

 

얼마 전에 알게 된 신조어인데 ‘instagramable’ 이라는 단어... 그러니까 ‘인스타그램에 올릴만한’이라는 뜻이라는데 딱히 인스타그램용이 아니여도 그냥저냥 인터넷에 올릴만한 사진 뭐 이런 뜻이겠죠. 

이런류의 식당들은 대부분 파인다이닝 or 아주 특이한 컨셉의 식당 or 착석하기가 좀 힘든 곳들... (손님이 너무 많아서 대기를 타야 자리를 얻는다거나 또는 외곽에 위치한 덕에 전경이 멋들어진 곳) 대략 뭐 이렇지 않을까 싶은데요. 

저희가 찾아간 곳은 이런 곳들은 아니지만서도, 치앙마이 해자 안과 님만해민에 있으면서 저렴하게 찾아갈만한 식당입니다.

 

 

 

예전에는 ‘글래스 하우스’라고 해자 안에서는 제법 파인다이닝 폼새를 내비치는 곳이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쉐프 타오스 타이 퀴진 Chef Tao's Thai cuisine>이라고 이름을 바꾸고 메뉴도 아주 저렴한 것들 위주로 확 줄여서 팝니다. 

위치 https://goo.gl/maps/9V28XwkU3KQvGxCR6

 

메뉴판은 아침메뉴와 런치메뉴가 나뉘어 있는데 아침에 가도 점심메뉴인 볶음밥이나 팟타이 같은 걸 먹을 수 있어요. 그럼 왜 나눈거지? 음식 값은 가게 분위기에 비해 저렴해서 이런 것들이 단돈 80밧이네요. 

 

보니까 이 ’타오‘라는 요리사는 태국의 TV 요리경연 프로그램인 ’Iron Chef’에 출연하기도 했다고하는데, 그가 직접 가르치는 쿠킹스쿨도 같이 겸하고 있더라고요. 

아침에 갔더니 그 이른 시간부터 외국인 여행자들이 팀을 짜서 테이블 앞에 서있고요, 쉐프 복장을 한 사람이 시연을 하고 외국인 수강생들은 그걸 따라하고... 아침부터 학구열 뿜뿜이죠. 

 

우리는 그냥 주문한 음식이나 받아먹고 조용히 나왔는데, 여기 업장이 예전 이름처럼 건물자체를 유리벽으로 잘 꾸며놓았고 또 안의 테이블도 단정하고 나름 고급스러워요. 

 

나오는 음식의 모양 괜찮았는데, 팟타이의 경우 마캄이 제대로 들어가서 새콤하고 달콤하더군요. 카오산의 길거리 팟타이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양념이 많이 진할 수 있습니다. 팟타이 꿍을 시켰는데 제법 먹을 만한 사이즈로 새우 3개가 들어있습니다. 

파인애플 속을 채운 복음밥인 ‘카우 옵 쌉빠롯’은 웬만한 곳은 120~200밧 정도인데 여기는 80밧에 팔고 있습니다. 개업 초기라서 홍보용 가격인가... 암튼 가성비는 정말 좋아요.

저녁에는 거창한 요리도 하는 거 같은데요, 그것까지 먹을 맘은 없고 아침이나 점심나절에 방문해서 잘 꾸며진 곳에서 단돈 80밧에 제대로 만든 팟타이 먹는 건 나름 가치가 있는 듯...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28_0415.jpg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28_7735.jpg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29_8427.jpg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30_9165.jpg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32_1373.jpg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33_2131.jpg



 

 

 

 

 

님만해민 쏘이11의 <더 쏨땀 하우스 by 욕크록>

위치 https://goo.gl/maps/G16KzD9SQX6xRGmz6

 

쏨땀 욕크록은 쏨땀을 황토빛 작은 테라코타 절구에 담아서 주는 나름 유명세가 좀 있는 체인이에요. 재밌기도 하고 시각적으로 더 맛있어 보여요. 물론 실제 맛도 나쁘지 않습니다.

메뉴 가격은 쏨땀이 59밧이고 닭날개 튀김, 랍무(다진 돼지고기 무침), 무양(돼지고기 구이) 이런 것들은 각각 79밧정도입니다. 

닭날개 튀김은 날개뼈 두 개를 쪼개어 튀겨서 아주 고소하고 바삭합니다. 

 

님만해민에서 에어컨 나오고 정돈된 분위기 속에 시원하게 식사하기에는 괜츈한 편이지요. 건물도 이쁜 편이잖아요. 

근처의 다른 이싼음식점(쏠라오나 까이양 위치옌부리 등)에 비하면 살짝 더 비싼데요, 업장의 시설차이가 있으니가 수긍이 가는 수준이에요. 타패문 근처의 럿롯도 쏨땀이 50밧이잖아요. 

아무튼 저희는 이곳에서 잘 먹었어요. 업장도 깨끗하고 플레이팅도 좋고 시원하고~

요즘 이티고로 시간대 잘 맞춰가면 30% 할인까지 해주니 이거 활용하시면 더 좋겠죠.

 

 

 

쏨땀하우스 (쏨땀욕크록)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65_809.jpg


구아바 쥬스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66_4203.jpg


토기 절구에 나오는 쏨땀과 기본야채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67_1596.jpg


커무양(돼지목살구이)
0e9c3e38d7250fe8b46eb7569af9242a_1565070767_8202.jpg


삑까이 텃 (닭날개튀김)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794_9106.jpg

 


두 가지 찹쌀밥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819_7988.jpg


랍무 (다진 돼지고기 무침)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821_6686.jpg

 

 

탄수화물이 좀 부족한 것 같아 추가주문한 카놈찐(쌀소면)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862_213.jpg


카놈찐을 남은 쏨땀에 넣어 
땀쑤아(쏨땀 소면무침) 만들어 먹기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864_0258.jpg

 


b2cc6eabd4d210b84239c7a03d4f83e9_1565070793_7578.jpg


 

18 Comments
0816 2019.08.06 15:36  
‘instagramable’ 덕분에 인싸용어 하나 배웠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아 돼지 목살구이...진짜 입에서 살살 녹을거같아요ㅠㅠㅠ
얼른 가고싶다 태쿡 ㅠㅠ
고구마 2019.08.06 17:16  
쏨땀과 고기는 서로 더 많이 먹을수있게 시너지를 내는거 같더라고요.
그냥 고기만 먹는거 보다 쏨땀있으면 더 들어간다는...^^
적도 2019.08.06 20:16  
이걸 두분이 다 드시나요?? 마지막 사진에 놓여있는 5인분 식사네요!!
첫번째 타오 쉐프 집은 비교적 방문이  쉬운 집이네요  음식은 두번째 집이 맘에 드는데요  감사합니다.
고구마 2019.08.06 23:53  
저...두번째집은 약간 배가 덜 차서 나온거야요.  ㅠㅠ
타이거지 2019.08.08 05:43  
적도님~~! 안녕하시지요^^.
흠..5인분 식사 ㅡ.ㅡ;
너무 소식하시는거 아닌가여?..삑까이도.입에서 오물오물~ 뼈다구 발라 내면 얼마
안되고..ㅡ.ㅡ'
적도 2019.08.08 13:54  
타이거님 더위에 별일 없으신지요*~~~*
우리가 양이 적어요  두번째  다른 것보다 돼지고기 저건 하나시켜서 둘이 먹어도 배부를듯해요
우리라면 찰밥 한덩이, 쏨탐하나, 물쌀국수 한그릇, 닭날개??  이렇게 시키면 좀 남을듯해요
 돼지고기가 투입되면 좀 먹기전에  질릴듯 하구요, 거기다 돼지고기 무침까지 ㅜ  탄수화물도 국수 3덩어리에 찰밥도 2가지니 하루 종일 먹어도 남겠어요.
 고구마님의 추천 메뉴는 성공 확률이 늘 좋아요  다만 양이 많아요  사쿠라의 오야꼬동인가
 반이상 먹어 본적이 없어요.
  타이거지님 라오스 준비 안하시나요??
타이거지 2019.08.08 16:01  
오마니 유산에 탐을 냈나봐요..ㅠㅠ
오마니가 동생에게 물려 주신 감기가..제게도..쿨럭^^..빌빌~싸고 있어요 ㅜㅜ.
두분 식사량이 좀처럼 믿기지가 않습니다 ㅜㅜ.
팔팔할땐..아침부터 삼겹살이 날라 다니고..회라면..자다 가도 벌떡^^.
나이드니 식탐도 줄고,식사량이 준다는 것이..제일 큰 슬픔이었는데..ㅡ.ㅡ'
오야꼬동을 반이상 드셔본 적이 없으시다...전..쓰러져요 ㅜㅜ.
적도님 내외분에 비하면..제 양이 결코 적지 않았네요?..헐~입니다.
카오락 출발하기 전까지..40키로가 목표예요 ㅡ.ㅡ'
역류님이 계시면..폰사반 모떠투어..그리고 방비엥 묶음?..역류님 하산 ㅡ.ㅡ'
10월 17일 한국에 입국해서..겨울에 어디로 튈지..그때가서..ㅋ
적도님 내외분께..식사 대접 하고 시퍼요..케케케!!
너무..째깐이 드신다ㅠㅠ..아직 젊으신데..ㅜㅜ
적도 2019.08.08 18:41  
좋지 않은 유산을 받으셨네요~~~~
집사람은 원래가 식사량이 적어요 돈못버는 제가 집사람과 결혼을 결심 한 큰 이유이기도하구요 ㅋ 많이 먹으면 식비 감당이.... 카오락 가셨다 폰사완 가실 예정 이시군요.
  식사는 만일 만나면 제가 대접해야지요:)  집사람 환갑 지난지 2년여 되었으니
 젊은 나이는 아니지요 물론 오빠(저)보다야 젊지만요 ㅎㅎ그래도 집사람 지금이 자긴 아픈데도 없고 스스로 황금기라네요^^
타이거지 2019.08.09 06:03  
집사람..환갑 지난지..2년여...???
오..마이..갓~! ㅠㅠ
전 적도님이..제 동생 나이..67년 양띠..그..어디메쯤으로..ㅡ.ㅡ'
그동안..무례가 있었다면..패쑤해 주세요 ㅠㅠ.
적도 2019.08.09 10:38  
타이거님 무례라니요??
전혀요 사진을 보셨는데 그렇게 생각하셨다니 좋은 소리죠??ㅎ
그리고 넷 상에서  나이로 이러쿵 저러쿵 지적질이나 하면 꼰대소리들으니 늘 조심 해야지요^^
타이거지 2019.08.08 05:38  
흠..
삑까이 텃 때깔이 유혹해요^^.
저는 땀수아보다..쏨땀과 카놈찐을 따로히 주문해 먹는게 왠지 좋터라구요^^.
조화로운 근사한 밥상..침 고여요 ㅜㅜ.
고구마 2019.08.09 13:35  
아...비빔국수처럼 한번에 왕창  다 비벼버리지않고, 먹을때마다 조금씩 같이 드시는 방법요. ^^
그게 깔끔하겠네요.
많이 먹는 사람이 되서 부끄러워요. 하하.
타이거지 2019.08.10 05:17  
제 기억으론..요왕님께서 일러 주신 "치앙칸"쏨땀 잘하는집.
처음 땀수아를 주문하면서.제 딴에는 최대한 알아 들을 수 있도록..(턱을 최대한 당겨)
"마이 아오 켐..케엠..켐"..알아 들으신 듯 했어요..
절구 찛는 사이..옆집 아좀마와 "수다삼매경"...왠지..불안타..싶었는데..ㅠㅠ
짜서..카놈진을 하나 더 시키고..ㅋㅋ...그 후론..따로 국밥^^.
제가 보기엔..너무 마르셨어요..ㅠㅠ...잘 드셔야 합니다~!!!
존장 2019.08.17 07:47  
음식이 에술이네요. 와 진짜 빨리 먹고싶다.
진짜 너무맛있겠어요
사진만봐도 냄새랑 맛을 알것같은 느낌ㅋㅋㅋ
jjiya 2019.09.17 16:37  
저 나무 플레이트? 가 너무 분위기있어욬ㅋ저도 맛보고싶네요
코코넛라떼 2019.12.18 04:16  
헐 곧가는데 여기 꼭들려봐야겠네요 인스타 올릴생각이엇는데
쏴와디깝 2020.01.28 17:22  
요기 한 3년전에 갔었는데 아직 그대로 이군요 ㅋ 저는 저 메뉴에서 빠진 새우튀김 추천 드려요
망개망개 2020.07.22 13:33  
와 까이텃이랑 쏨땀 너무 먹고싶네요 ㅠㅠ 한국에서는 저거 다 먹으려면
너무 비싸기도 하고 양도 너무 많아서 ...태국 현지의 맛을 다시 먹어보고 싶어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