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국영철도, '열차표 신분증 인증' 실시 - “One ID, One Ticket”

홈 > 태국게시판 > 교통정보
교통정보

- 방콕 시내 교통, 도시간 이동, 지방 도시내 교통편 등, 현지의 탈 것과 이동 방법에 관한 정보를 올리는 곳
- 공항과 터미널, 선착장 관련 정보도 이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 프로모션 항공권 정보 등은 행사/특별요금정보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 순수한 그랩이용후기는 이 게시판에 올릴 수 있으나, 본문에 할인코드 포함시 그 부분은 삭제 됩니다. 그랩할인코드는 따로 할인코드공유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BTS 역간 소요시간과 요금 조회 / 기차 예약

타이국영철도, '열차표 신분증 인증' 실시 - “One ID, One Ticket”

깨몽™ 2 244

먼저, 제목을 뽑는 데에 조금 애를 먹었습니다.

타이국영철도에서 발표한 바로는 “One ID, One Ticket”인데, 이게 정확히 어떤 시스템인지 몰라서입니다.
예매의 경우에도 일일이 신분증 인증하면서 자신의 표만 끊을 수 있다는 건지(이런 경우라면 현장 발매의 경우에는 모든 사람이 다 같이 가야 한다는 얘긴데, 설마 이러지는 않겠지요?), 아니면 흔히 항공권이나 중국철도처럼 다른 사람의 표도 끊을 수는 있지만 최종적으로 신분 확인-이름이 맞아야 함-이 필요하다는 건지...
이렇건 저렇건 간에 신분증 인증을 받아야 하는 건 거의 확실한 것 같고, 알려진 바로는 항공권처럼 이름 철자까지 맞아떨어져야 한다는 것 같습니다.(2024년 7월 1일부터 시행)
탑승자가 바뀌는 경우-즉 탑승자 이름이 바뀌는 경우-에는 표를 반환(표 값의 70% 환불)하고 다시 끊어야 한다고 합니다.(이것으로 미루어 이름 철자가 신분증과 다른 경우에도 똑같이 적용하는 것 같습니다.)
(어쨋거나 외국 여행자들이야 여권을 늘 가지고 다닐테니 크게 문제는 안 되겠습니다만, 여러 사람이 함께 철도를 이용할 때는 꽤 불편하겠습니다. 게다가 이름 철자라도 틀리는 때에는...... ㅡ.ㅡ)


혹 좀더 자세한 정보를 아시는 분은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 타이국영철도 예매가 운행 6개월 전부터 가능해 졌다고 합니다.(성수기, 일부 인기 구간은 6개월 뒤 표가 벌써 동나기 시작했다는 소식도 있습니다.)


270726714578BF0BF47638683A9594C6.jpg


* 제 생각...
솔직히 좀 짜증도 나고 화도 나고 그러네요... (타이를 자주 갈 것도 아니면서... ^^;;)
아시다시피 중국 철도에서도 항공운송에 맞먹는 보안검사와 절차를 따릅니다. 좋게 말하면 '승객의 안전을 위해서'라지만 실상은 중국 공산당에 위해가 될 수 있는 걸 막자는 거겠지요.
어쨋거나 중국 자체에서 그러는 건 어쩔 수 없습니만, 그걸 중국 밖 라오-지나 철도 노선에서도 똑같이 적용하는 걸 보면 거기서 중국으로 묻어들어올 어떤 것을 겁내는 게 확실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비슷한 시스템을 태국이 따르다니... (그나마 짐검사나 검색은 안 하겠지요?)
그 핑계가 '보험 권리 확인'이라는 건데, 불특정인과 맺는 보험도 흔하니 이건 그냥 핑계일 뿐일테고-아니면 타이에는 이런 식의 불특정인을 상대로 한 보험 상품이 없는 걸까?-, 오히려 그 많은 승객을 승객별로 실시간으로 보험을 들고 만료시킨다는 건 가능은 하겠지만 현실적으로 더 말이 안 되는 일입니다.(암표 방지 핑계는 그나마 조금은 이해가 됩니다만,... 정말 그렇게나 타이철도가 평소에 인기가 많은지... ^^;;)
수많은 권위적인 나라들이 그러하듯, 저런 게 일상화가 되고 나면 아마도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공공장소에서도 신분증 검사하고 짐 검사하는 게 자연스럽게 될 것입니다.
제가 정말로 좋아하는 타이이고 남의 나라 정치, 행정까지 제가 뭐라 할 수는 없지만, 부디 조금 더 타이 사회가 민본의식이 넓어지기를 바랍니다.

2 Comments
필리핀 07.06 15:31  
나라가 후퇴하는 느낌이에요!
한국도 마찬가지지만...ㅠㅠ
깨몽™ 07.07 12:37  
[@필리핀] 타이가 원래 요 정도는 늘 권위주의적이고 행정편의주의적이지 않았던가요...? ^^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