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꼬쑤린 국립공원 드나들기, 생활하기 ( 2019년 2월)

홈 > 태국자료실 > 여행자료실 > 남부
여행자료실

- 이곳에 있는 자료들은 인쇄하여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가능하지만 인터넷 상의 다른 게시판 등을 이용하여 배포할 수 없습니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무꼬쑤린 국립공원 드나들기, 생활하기 ( 2019년 2월)

요술왕자 5 1213

 

<무꼬 쑤린 국립공원>

 

 

무=무리(group)

꼬=섬

무꼬 쑤린은 ‘쑤린 군도’란 뜻이에요.

태국의 127개 국립공원 중 하나이면서 여행자가 들어갈 수 있는 태국의 섬 중에는 해변과 바다 속이 가장 예쁜 곳이기도 합니다. 

 

바다집시 ‘머깬’족이 사는 작은 마을이 있긴 하지만 사실상 무인도에 가깝습니다. 개인이 운영하는 숙소나 식당 등의 시설은 없고 국립공원 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야영장과 거기에 식당 겸 매점이 딸려있는 정도입니다. 게다가 계절풍 영향을 받는 4월 중순에서 11월 중순까지 야영장을 닫고 여행자의 섬 접근을 막기 때문에, 자연이 더욱 잘 보존 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또 다른 캠프인 아오 청캇은 한달정도 일찍 열고 늦게 닫습니다. 마이응암이 열고 있는 시기에는 아오 청캇에 텐트 설치를 하지 않고 일일투어객 위주로 이용되지만 마이응암이 닫은 시기에는 텐트를 설치합니다.

 

 

IMG_20190224_113703.jpg 

 

 

 

무꼬쑤린 지도 모음

https://thailove.net/map/24/ 

9966C4405A655A7A05 

 

 

[준비물 구입]

 

장기로 있을 예정이라면 매트, 침낭, 해먹 같은 것은 가서 빌리는 것보다 사 가는 것이 나을 수도 있습니다.

카오산이라면 땅화쌩 백화점 4층에 캠핑용품 매장이 있습니다. 야영장에서 하루 20밧 받고 빌려주는 매트를 290밧에 팝니다. 침낭이나 에어매트도 있는데요, 에어매트의 경우 작은 사이즈(너비 99cm) 690밧 선. 공기펌프는 별도로 300밧 정도입니다. 장기로 계실 것이라면 미리 한국에서 준비는 게 낫겠지요.

그물로 된 해먹 200밧, 다용도로 쓸 수 있는 천인 싸롱을 150~180밧 정도에 카오산에서 살 수 있습니다. 잘 못 찾겟으면 카오산과 람부뜨리를 잇는 좁은 골목(수지펍 골목) 가시면 위 가격 선에서 흥정하여 구입 가능합니다.

수지펍 골목 https://maps.app.goo.gl/mBHXC

 

야영장 식당 음식은 메뉴가 다양하지 않고 비싼 편이라 육지에서 컵라면이나 통조림, 3분즉석요리 등을 좀 준비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뜨거운 물은 식사시간에 항상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니까요.

땅화쌩 1층 슈퍼나 남부터미널 안의 세븐일레븐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스테인레스 컵은 땅화쌩 슈퍼 왼쪽 맨 안쪽으로 들어가면 있습니다.

 

마시는 물에 민감하신 분들은 싸비나 투어에서 사세요. 미리 사도 되는데 무거우니까요. 가격도 편의점과 별 차이 없습니다. 몽플뢰 미네랄워터 1.5리터 25밧입니다. 6개 한 팩에 150밧

 

 

땅화쌩 4층 캠핑용품 코너에서 파는 에어매트

IMG_20190218_135947.jpg 

 

 

 

먹을 거리도 준비하면 좋다.

IMG_20190221_091611.jpg 

 

 

 

 

 

 

[들어가기]

 

행정구역상으로는 팡아 주에 속하는데, 역시 팡아 주에 있는 카오락과 씨밀란 군도 바로 위에 있습니다. 라넝에서도 멀지 않아요.

 

일반적으로 방콕에서 출발한다면 남부터미널에서 쿠라부리 가는 버스를 타면 됩니다.

버스표는 직접 터미널에 가서 구입해도 되고요, 방콕 카오산의 한인여행사에서 방콕->쿠라부리행 편도 밤버스와 쿠라부리-쑤린섬 간의 왕복 배표를 묶은 조인트 티켓을 구입할 수도 있습니다. 가격은 32석 기준 2,250밧입니다. 32석, 24석의 차이는 서로 다른 버스가 아니고 24석은 1층(1-2열 구조), 32석은 2층(2-2열 구조)입니다.

이 표의 버스는 릭나이투어Lignite Tour, 배는 싸비나 투어 Sabina Tour로 연결 됩니다.

오후 7시5분 버스인데요, 터미널까지 가는 길이 자주 막히므로 조금 일찍 도착하더라도 넉넉히 출발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카오산 출발 택시이용 기준, 늦어도 6시에는 출발하세요.

택시요금은 좀 막힌다면 120밧 선입니다.

 

남부터미널에 도착하면 3층으로 에스컬레이터 이용 올라가세요.

우리식으로는 3층인데 1st floor로 표시 되어있습니다.(G층-M층-1st floor 순)

63,64번 창구로 가서 예약바우쳐를 보여주면 버스표를 줍니다. 직원이 밥 먹으러 가서 없을 수도 있으니 좀 기다리세요.

버스 타는 곳은 왼쪽 안쪽으로 쭉 들어가서 내려가면 됩니다. 몇 번 플랫폼인지는 표 받을 때 알려줍니다.

 

터미널 3층에 세븐일레븐이 있으니 미처 준비하지 못한 것(먹거리 등)이 있으면 구입하시면 됩니다. 물론 쿠라부리의 싸비나 여행사에 딸린 슈퍼에서 사도 되는데 가격도 약간 비싸고 물건 선택의 폭이 작습니다.

 

버스를 타면 빵과 음료, 물 등을 주고 담요도 있긴 한데 긴팔 옷을 미리 꺼내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10시 경 넘어 후아힌의 휴게소에 들러 야식을 줍니다. 끓인 밥과 몇 가지 반찬이 제공됩니다. 화장실도 깨끗한 편이므로 이용하시면 됩니다. 화장실은 휴게소 건물 안쪽으로 쭉 들어가면 있습니다. 들어가서 직진이 여자, 오른쪽으로 가면 남자입니다.

 

쿠라부리 도착은 6시경입니다.

쿠라부리 버스터미널에 내리면 싸비나 투어 썽태우가 대기하고 있습니다. “싸비나 싸비나”하면서 직원이 얘기해 줍니다. 혹시나 싸비나에서 나와 있지 않다고 해도 잠시 기다리고 있으면 옵니다. 썽태우를 타고 쑤린 들어가는 선착장 앞 싸비나 여행사로 가서 배 시간까지 기다립니다. 샤워장, 화장실, 슈퍼 등이 마련 되어있고 커피, 차, 도넛 등을 무료로 제공합니다.

배 바우쳐를 내고 배표를 받습니다. 여행자 명부도 작성합니다.

 

배 표 없이 다른 교통편으로 쿠라부리에 도착했다면 Tom&Am 여행사나 분삐야 리조트 등에서 배 표를 구입하면 됩니다. 물론 배 시간에 맞춰 선착장으로 데려다 줍니다.

 

배는 9시 경 출발합니다. 스피드 보트이고 섬까지는 1시간 반 정도 걸립니다. 바다 상태가 좋지 않으면 더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남부터미널 63, 64번 창구

IMG_20190218_184113.jpg 

 

 

 

 

 

[체크인]

 

섬에 도착하면 스피드보트에서 긴꼬리배로 갈아타고 해변에 내리게 되는데요, 약 200미터 정도의 오솔길을 지나 야영장으로 갑니다.

야영장 도착하면 바로 오른편에 안내데스크가 있습니다. 여기서 체크인을 합니다.

야영장의 국립공원 텐트를 빌릴 거라면 배 표 + 국립공원 이용료 500밧 + 열쇠 보증금 100밧을 체크인시 냅니다.

국립공원 텐트는 한 동에 하루 300밧이며 체크아웃 할 때 몰아서 계산합니다.

개인 텐트 이용시에는 1인당 1일 80밧의 야영장 이용료가 있습니다.

체크인이 마무리 되면 배표에 국립공원 요금 영수증을 찍어서 줍니다.

 

 

 

배에서 내린 다음 야영장까지 갈때 짐이 많다면 손수레를 이용할 수도 있다.

IMG_20190225_163008.jpg 

 

 

 

 

안내 데스크 

IMG_20190224_110451.jpg

 

 

요금표 

IMG_20190224_110415.jpg




IMG_20190224_110423.jpg




IMG_20190224_110440.jpg



 

 

 

 

 

[텐트]

 

텐트는 1~2인이 이용하기 적당한 크기입니다. 국립공원 텐트 사이즈는 동일하므로 큰 것을 원한다면 배 타기 전 싸비나 여행사에 문의하세요.

 

국립공원 텐트 구역은 Zone1~Zone4까지입니다. 그 다음 여행사 텐트, 맨 안 쪽이 개인 텐트 구역입니다.

처음 도착했을 때 바다 쪽에 빈 경우가 없을 수도 있는데, 그날 체크아웃 하는 텐트가 있을 수 있으므로 분위기 봐서 바꿀 수 있습니다. 저도 이번에 처음에는 두 번째 줄 텐트로 받았는데, 보니까 해변 조망 24번 텐트가 짐을 싸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짐빼기를 기다렸다가 안내데스크 가서 열쇠를 바꿨습니다.

 

침구의 경우 하루 대여료가 침낭+베개+매트 세트 60밧, 각각 빌릴 경우 30, 10, 20밧입니다. 매트는 매우 얇은데 없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다만 섬에 묵는 기간이 길어지면 빌리는 것보다 사는데 더 경제적일 수 있으니 잘 계산해보세요.

 

 

IMG_20190221_091233.jpg 

 

 

개미가 있으므로 지퍼백을 활용할 것

IMG_20190221_091527.jpg 

 

 

 

국립공원에서 빌려주는 텐트
IMG_20190224_105408.jpg




여행사 텐트 구역
IMG_20190224_105440.jpg 

 

 

 

 

상주하고 있는 Suntan 프리다이빙 캠프
IMG_20190224_105446.jpg 

 

 

개인텐트 구역

IMG_20190224_105923.jpg 

 

 

 

 

IMG_20190224_105745.jpg 

 

 

 

 

 

 

[샤워장/화장실]

 

야영장에는 남녀 구분된 5개의 샤워장 겸 화장실 건물이 있습니다.

세 가지 형태인데 저는 주로 가운데 가장 최근에 지은 것을 이용했습니다. 변기 물도 잘 내려가고 공간이 좀 더 넓습니다. 이건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가서 보고 마음에 드는 것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화장실은 양변기가 있고 쪼그려 앉는 것도 있습니다.

화장지는 화장실 입구에 비치되어 있는데 한 겹의 얇은 것입니다. 민감하신 분은 육지에서 좋은 걸로 사가세요.

청소는 매일 오전에 머깬족이 와서 하기 때문에 대체적으로 청결이 유지 됩니다.

샤워용품은 욕실에 두고 가면 시간이 지나면 다시 찾기 쉽지 않으므로 나올 때 꼭 확인 하세요.

 

 

 

IMG_20190224_093447.jpg




IMG_20190224_093536.jpg 

 

 

 

 

IMG_20190224_110239.jpg 

 

 

 

야영장 중간쯤 있는 가장 최근에 지은 화장실 건물
IMG_20190224_105526.jpg




IMG_20190224_105552.jpg




IMG_20190224_105604.jpg




IMG_20190224_105611.jpg




IMG_20190224_105615.jpg




IMG_20190224_105618.jpg 

 

 

 

쓰레기통은 원숭이들의 주 타켓

IMG_20190224_093223.jpg 

 

 

 

 

 

 

[흡연/음주]

 

흡연 구역은 따로 마련되어 있으므로 이용하시면 됩니다.

음주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 갖고 들어가는 것도 금지입니다.

근데 식당 재활용품 바구니 보면 빈 위스키병과 맥주캔이 늘...

 

 

야영장 입구에 있는 흡연구역

IMG_20190224_093436.jpg 

 

 

 

 

 

 

[전기 사용]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콘센트는 식당 앞쪽 중앙에 있습니다. 오후6시부터 오전7시까지만 전기가 들어옵니다. 콘센트 수가 제한 되어있어 사람이 많을 때는 경쟁이 심합니다. 멀티탭을 준비하면 유용합니다. 충전용으로만 이용할 수 있고 전기쿠커 등 전열기구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IMG_20190224_110804.jpg


 

 

 

 

 

[사물함]

 

식당 한 쪽에 사물함이 있습니다. 하루 30밧입니다. 체크인 할 때 또는 중간에 필요하면 안내데스크에 얘기하면 됩니다. 사물함 두 개 중 오른쪽 것은 철제이고 구멍이 뚫려있어 긴 선이 있으면 콘센트에서 선을 뽑아 사물함 안에 넣어 스마트폰, 노트북 등을 안전하게 보관-충전할 수 있습니다.

사물함 열쇠 보증금 역시 100밧입니다.

  

 


IMG_20190224_110809.jpg

 

 

 

 

 

 

[인터넷이용]

 

식당에서 와이파이를 24시간 이용 가능합니다. 다만 사람이 많이 있을 때는 거의 이용하기 어려운 수준입니다.

인터넷을 원활하게 사용하려면 스마트폰 모바일데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AIS, 트루무브, 디택 3개통신사 모두 되는데요, 2월말 현재 상황으로는 가장 최근에 기지국이 설치된 트루무브의 속도가 가장 빠릅니다. 육지 수준으로 원활하게 됩니다. 아무래도 쑤린에서 트루무브가 된다는 소식이 아직 덜 알려져서 이용하는 사람이 없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AIS는 속도가 오락가락하는데 잘 될 때도 트루무브에 비하면 무척 느립니다. 

디택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노트북으로 인터넷을 해야 된다면 스마트폰에 트루무브 심 + 핫스팟 이용 하는 게 최선의 방법입니다.

 

 

 

 

 

 

 

 

 

[식당-매점이용]

 

식당 공간은 24시간 사용가능하지만 주방은 아래 시간에만 열기 때문에 이 시간에만 음식이 나옵니다.

아침 : 오전7시30분~9시

점심 : 오후12시~2시

저녁 : 오후6시30분~8시

 

음식은 단품식사(덮밥, 볶음밥, 볶음국수) 기준 닭고기나 돼지고기가 들어간 것 100밧, 해물이 들어간 것은 120밧입니다. 

그 외 야채볶음덮밥 80밧, 돼지고기 오믈렛 덮밥 80밧입니다.

메뉴판에는 없는데 야채볶음덮밥에 고기나 해물을 넣을 수도 있습니다.

밥의 양은 덮밥보다 볶음밥이 많습니다.

 

2인 이상이면 세트메뉴 주문도 가능합니다.

한 끼 이전에 미리 주문해야 합니다. 아침점심저녁 각 120-250-280밧입니다.

 

음식 주문 할 때는 현금으로 내는 것이 아니고 먼저 안내데스크에서 쿠폰을 구입하고 그것으로 주문합니다.

 

음료와 각종 생활용품도 식당 안에서 팝니다.

이 역시 육지에 비해 비싸고 고를 만한 선택의 여지가 없으므로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팩에 든 두유나 쥬스 같은 걸 사서 들어갑니다.

 

식당 옆 기념품매점에서 커피와 과일쥬스를 팝니다.

커피나 차 종류 뜨거운 것 40밧, 얼음 넣은 것 60밧, 쉐이크 80밧

과일쉐이크 100밧, 얼음 넣은 레몬(라임)쥬스는 60밧입니다.

같은 곳에서 아이스크림(바)도 팝니다.

 

 

야영장 식당

IMG_20190224_110915.jpg 

 

  

 

주방이 여는 시간은 정해져 있다.
IMG_20190224_110614.jpg



메뉴판
IMG_20190224_110647.jpg



매점을 겸한다.
IMG_20190224_110745.jpg



식기와 양념 등은 셀프서비스
IMG_20190224_110543.jpg



먹는 물은 무료
다만 물통에 담아갈 수 없다.
IMG_20190224_110854.jpg

 

 

뜨거운 물도 무료

유리컵에 뜨거운 물을 담지 말 것
IMG_20190224_110836.jpg



퇴식함 
IMG_20190224_110844.jpg





IMG_20190224_110910.jpg

 

 

 

메추리알 조림. 닭고기와 두부도 같이 들어있다. 

IMG_20190219_182420.jpg 

 

 

아채 볶음 덮밥(팟팍 루암 랏카우. 80밧)에 사 갖고 온 장조림, 즉석국

IMG_20190219_182544.jpg 

 

 

해물 마늘 볶음 덮밥(탈레 팟 끄라티얌 랏 카우) 120밧
IMG_20190221_182529.jpg



컵라면 다진 돼지고기 맛
IMG_20190221_182533.jpg



해물 볶음밥(카우팟 탈레) 120밧. 

밥의 양은 볶음밥이 덮밥보다 많다.

옆에 있는건 한국에서 가져온 즉석 닭곰탕 
IMG_20190222_183145.jpg



투어객들을 위한 점심 뷔페. 그냥 입맛만 다실 뿐....
IMG_20190224_110923.jpg
 

 

 

파인애플 작은 것 반쪽 40밧

IMG_20190225_090520.jpg 

 

 

커피, 차, 쥬스, 아이스크림 파는 곳

안쪽에서는 국립공원 티셔츠 등을 판다.

IMG_20190224_110519.jpg




IMG_20190224_110529.jpg

 

 

 

 

 

 

 

[스노클링 투어]

 

스노클링 투어는 오전, 오후에 한 번 씩 있는데 각 1인당 200밧입니다.

스노클링 투어를 이틀 연속으로 4회 모두하면 9개의 스노클링 포인트를 모두 돕니다.

물때에 따라서 다른데 보통 오전투어는 9시, 오후투어는 2시에 출발합니다.

늦어도 출발 30분 전에는 투어 참가 명단 노트에 이름을 적어 두고 스노클링 쿠폰을 구입합니다.

쿠폰 구입할 때 어디로 몇시까지 가라고 알려줍니다.

출발시간과 스노클링 포인트는 물때와 바다상황에 따라 변동 될 수 있습니다.

스노클링 장비는 안내데스크 옆 상점이나 섬 들어오기 전 싸비나 투어에서 빌리면 됩니다.

 

투어 끝나고 물이 빠진 상태에서 걸어 들어 올 때가 있는데 작은 성게나 산호를 밟을 수 있으므로 투어 출발 시 슬리퍼를 가지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투어 배 기다리는 중

IMG_20190223_085822.jpg 

 


스노클링 투어 나가는 배
IMG_20190223_093510.jpg




IMG_20190223_095109.jpg 

 

 

 

 

 

 

[섬 산책]

 

마이응암 해변은 끌에서 끝까지 걸어서 왕복하는데 20~30분 정도면 됩니다.

바다를 바라보고 왼쪽 끝에는 맹그로브 숲이 있습니다.

오른쪽으로 가면 큰 나무들이 많은데 사람은 별로 없어서 해먹 걸어 놓고 고독을 즐기기 좋습니다.

청캇까지도 길이 있어 걸어갔다 올 수 있습니다. 다만 산길이고 좁고 미끄럽습니다. 맨발로 가기에는 무리고 슬리퍼도 조심히 가야 합니다.

중간에 해군 구조대 캠프가 있는 해변(일명 Sunset beach)이 있는데 이곳에서 해넘이를 구경하기 좋습니다. 마이응암에서 해군 캠프까지는 편도 15~20분 정도, 청캇까지는 40~50분 정도 걸립니다. 노을과 해넘이를 보고 올 거라면 구글에서 일몰시간 확인하시고 1시간 전에 마이응암을 출발하시면 됩니다.

오늘의 일몰시간 확인 https://goo.gl/Qh1UBj

 

 

섬 안길에는 간혹 물왕도마뱀이 나오기도 한다.

사람을 보면 도망간다.

IMG_20190225_165706.jpg 

 

 

해군 구조대 캠프

IMG_20190225_165903.jpg 

 

 


IMG_20190225_165845.jpg


일몰 조망 해변
IMG_20190225_172236.jpg



집게가 많다.
IMG_20190225_172341.jpg



청캇 해변 
IMG_20190220_091705.jpg



 

 

 

 

[체크아웃]

 

섬을 떠나기 하루 전날 오후6~8시 사이에 안내데스크에 얘기하고 텐트이용료, 침구대여료 등을 정산합니다.

 

텐트 열쇠는 떠나는 날 배타기 전 반납하고 보증금 100밧을 돌려받으면 됩니다. 사물함 열쇠도 마찬가지입니다.

침구 반납도 같이하시고요... 음식 쿠폰 남은 것도 현금으로 환불 가능합니다.

 

 

 

 

 

[나가기]

 

배는 2시라고는 하는데 청캇에서 좀 대기할 수도 있습니다.

싸비나 투어에 도착하면 버스터미널까지 성태우로 데려다 줍니다.

방콕, 푸껫, 끄라비, 라넝, 춤폰 등으로 가는 버스를 탈 수 있습니다.

  

 

 

 

 

 

마이응암 해변 풍경입니다.

 

 


IMG_20190221_133710.jpg




IMG_20190221_133955.jpg




IMG_20190221_134352.jpg




IMG_20190224_094404.jpg




IMG_20190224_110952.jpg




IMG_20190224_111045.jpg




IMG_20190224_111134.jpg




IMG_20190224_111712.jpg




IMG_20190224_190006.jpg




IMG_20190219_140653.jpg




IMG_20190219_172011.jpg





IMG_20190225_124609.jpg




IMG_20190225_132052.jpg

 

 

 

(끝)

 

 

5 Comments
여유자적 2019.02.26 15:24  
정말 상세하게 올려주셨네요 ^^~  일주일 계획하고  갔다가 한달지내고 왔는데 다시 또 가고 싶은 건강해지는 섬입니다 내년을 기약해야겠어요 저는 쿠라부리 터미널앞 tom&am 여행사  통해 다녀왔는데  저렴하게 잘 해주고 장기 체류하실  경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좋았어요 터미널  건너편 세븐일레븐이 있고 그옆에 아침시장에서 텐트 해먹 과일 야채 등등 필요한 물품을 다른곳보다 저렴하게 구입이 가능하답니다
태국반꼭 2019.03.03 20:59  
ㅎㅎㅎ잘봤습니다  감사해여!!!!
알뜰공주 2019.03.10 17:26  
자세히 알려 주셔서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해변도 아름답고 물도 완전 깨끗하네요.~^^
일몰사진도 너무 멋져요.~**
킴탄탄 2019.04.24 16:01  
일반 국립공원은 왕실처럼 복장규정같은건없겠죠~?
첫태국이라 넘어렵네요
클래식s 2019.04.24 16:22  
복장은 규정 없습니다. 술반입과 음주가 금지입니다. 물고기 잡는거 금지, 식빵으로 물고기 먹이주는거 금지, 산호채취금지,쓰레기 버리기 금지 등등..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