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이런 음식을 시켜보자

홈 > 태국자료실 > 여행자료실 > 음식
여행자료실

- 이곳에 있는 자료들은 인쇄하여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가능하지만 인터넷 상의 다른 게시판 등을 이용하여 배포할 수 없습니다.
- 게시판 정보는 글 쓴 날짜가 오래 되었더라도 수정을 계속하므로 현재의 상황에 적용하셔도 무리 없습니다.
다른 곳에 퍼가는 것(복사, 가공)을 금지하며 글의 주소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식당에서 이런 음식을 시켜보자

요술왕자 17 26486
여기저기 구경을 하다가 밥 때가 됐습니다. 근처 식당에 들어가 앉아서 이번엔 뭘 시켜야 하나... 또 볶음밥을 먹어야 하나... 하고 걱정이 많이 되지요. 영어 메뉴판이 있는 곳에서는 그나마 다행이지만 메뉴판 하나없는 현지인 식당이라면..... 오늘은 그런 곳에 들어가서도 다양하게 음식을 주문하는 법을 갈쳐 드릴께요.

● 카우 팟 (볶음밥)
별다른 향신료나 양념이 들어가지 않아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입니다. 계란(카이)과 양파(후어 험), 커다란 잎의 야채(팍 카나)가 기본적으로 들어가구요, 고기나 해산물은 자기가 선택할 수 있습니다.
닭고기 볶음밥 - 카우팟 까이
돼지고기 볶음밥 - 카우팟 무
소고기 볶음밥 - 카우팟 느아
오징어 볶음밥 - 카우팟 쁠라믁
새우 볶음밥 - 카우팟 꿍
해산물 볶음밥 - 카우팟 탈레
여기서 알 수 있겠지만,
닭고기-까이, 돼지고기-무, 소고기-느아, 오징어-쁠라믁, 해산물-탈레
라고 각각 말합니다.
카우팟은 보통 푸른색 라임(마나오) 반쪽과 오이(땡꽈) 몇 조각이 접시(짠) 한켠에 같이 나옵니다. 간혹 쪽파(똔 험)가 나오기도 합니다.

● 팟 씨유 (볶음 국수)
카우팟에서 밥이 국수로 대체 되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여기에 간장을 뿌려 볶은 것이지요. 이것도 우리 입맛엔 맞는 편이어서 별 의심 없이 먹어도 괜찮습니다. 역시 '팟씨유 고기이름'을 하면 됩니다.
닭고기 볶음 국수 - 팟씨유 까이
새우 볶음 국수 - 팟씨유 꿍

● 팟 타이
팟 씨유에 숙주나물을 넣고 위엔 땅콩가루를 뿌린 것입니다. 달콤하고 새콤한 탐마린 소스가 들어갔기 때문에 팟씨유와는 구별이 됩니다. 포크에 돌돌 말아서 땅콩 가루를 듬뿍 묻혀서 먹으면 맛있어요. 숙주나물이 완전히 익히지 않고 주니까 사람에 따라서는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 카우 똠
말 그대로 '끓인 밥'입니다. 국밥이라고 말하는 편이 좋겠네요. 밥과 고기, 그리고 조미료를 넣고 끊인 것입니다. 아침 식사로 좋습니다. 뜨거우니까 더운 낮에 먹는 건 좀..... '카우똠+ 고기 이름'하세요.

흠.... 대중 간단히 시켜 먹을 수 있는 식사는 이 정도입니다. 하지만 태국 사람들을 보면 이런 음식을 시켜먹기 보다는 볶음 요리를 흰밥(카우 쑤어이)위에 얹어 먹습니다. 함 따라해 봐요.... 몇가지 부담없이 먹을수 있는 걸 말해 드릴께요.

● 느아 팟 남만 허이 - 소고기에 굴소스를 넣어 볶은 겁니다.

● 까이 팟 바이 까파오 - 닭고기에 까파오(원래는 끄라프라오인데 빨리 발음하면 이렇게 됩니다) 잎과 고추를 넣어 볶은 것입니다. 다진 돼지고기를 넣은 까파오 무쌉도 있습니다.

● 카이 찌오 무쌉 - 돼지고기를 다져 넣어 만든 태국식 오믈렛입니다. 새우를 넣고 싶으면 '카이찌오 꿍'이라고 하면 되겠지요. 물론 아무것도 안든 그냥 오믈렛은 '카이 찌오'입니다. 오믈렛 말고 계란 후라이는'카이 다우'라고 해요.

● 카이 얏 싸이 - 케찹에 볶은 야채를 넣은 오믈렛입니다.

음식들을 밥위에 얹어 달라고 말하고 싶을땐 음식 이름 뒤에 '~랏 카우'를 덧붙이세요. '느아팟 남만허이 랏카우' 이런 식으로요. 여러명이서 먹을땐 그냥 볶음 요리 몇가지 시키고 맨밥만 따로 시켜서 이것저것 먹어 보는게 좋구요. 참... 카이찌오는 태국식 초고추장인 '남프릭 씨랏차'가 따라 나오는데 위에 뿌려 드시면 맛있습니다.


따끈한 국이나 찌개가 생각 날 땐 이런것들을 시켜 보세요.

● 깽쯧
향신료가 안들어간 맑은 국입니다. 야채와 함께 보통 두부(떠후), 어묵(룩친), 돼지고기 다진게(무쌉) 들어가지요.

● 똠 얌
향신료가 많이 들어가서 맛과 향이 상당히 자극적입니다. 특히 신맛과 매운맛이 강합니다. 못드시는 분들도 계실꺼 같은데요. 하지만 이 음식은 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음식이므로 한번쯤은 경험상 맛보시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새우를 넣은 '똠얌 꿍'이 젤 유명하구요, 뭐.... 무, 탈레.... 등등 뒤에다가 좋아하는 거 붙이면 됩니다. 혼자드시기엔 조금 부담스러우니 몇 명이 같이 시키는게 좋아요.

● 꿰이 띠오 남(국물 있는 쌀국수)
삶은쌀국수에 고기, 어묵, 야채 등을 넣은 후 국물을 부어서 줍니다. 여기에 식탁위에 있는 식초(남쏨)라든지 설탕(남딴), 고춧가루(프릭 뽄), 생선젓국(남쁠라)을 쳐석 먹으면 됩니다. 국수 면발은 넓은 것(쎈 야이)과 가는 것(쎈 렉)이 있으므로 원하시는 걸로 선택해서 드세요. 국수는 국물이 있는 것 말고 양념을 해 비벼 먹는 것도 있는데 이것은 보통 국수만 전문적으로 파는 곳에 가야 됩니다.

국수중에 꿰이띠오 말고 밀가루로 만든 국수인 '바미'라는 것도 있습니다.

● 랏나
태국식 울면이라고 보면 맞습니다. 걸쭉한 국물이 있는 쌀국수이지요. 제가 좋아하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해산물을 넣은 '랏나 탈레'..... 정말 맛있어요. 맨밥 한접시 시켜서 국물에 비벼 먹어도 맛있고요....

흠..... 태국에 가보면 국수만 전문적으로하는 국수집이 많이 있는데요, 물국수나 비빔국수는 되지만 볶음 국수는 안돼요. 후라이팬이 없으니깐 요리를 할 수가 없지요. 그건 일반 식당에 가셔야 하구요.

음... 또... 참.. 덮밥집이 있는데요. 식당 앞에 여러 가지 음식 들을 커다란 통이나 쟁반에 담아 놓았는데, 손님이 원하는 음식을 고르면 밥위에 얹어서 줍니다. 태국 사람들은 한가지 음식만을 얹어 먹는게 보통인데, 한국 사람들이 이런 곳에 가서 서너가지 음식을 골랐다가 나중에 5~60밧 나오게 되는 경우도 있지요.

그냥 행길가 노점 식당에서 주로 볼수 있는 덮밥으로 족발, 삶은 닭, 구운 오리, 빨갛게 삶은 돼지고기 등등이 있습니다. 모두 유리 진열장안에 매달아 놓거나 큰 냄비에 넣고 끓이고 있으니 보면 쉽게 무엇인지 알수 있고 또 보통 이런 집들은 닭이면 닭, 족발이면 족발 한가지씩만 하니까 주문하기도 편하죠. 그냥 자리에 가서 앉아 손가락으로 한 접시, 두 접시 가르쳐 주기만 하면 되지요.
17 Comments
헷도홍 2015.03.04 17:35  
감사합니다 ㅠㅠ 입에 잘 안맞으면 어떡하나 걱정되긴 하는데.. 이것 저것 먹어보는 것도 여행의 묘미이니 ㅠㅠ
daytree 2015.06.10 23:21  
태국 음식은... 정말 다양하면서도 맛나는... 크...
nexia0 2016.02.19 17:26  
좋은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망고aaaa 2016.06.02 03:20  
완전 꿀정보네요 외워야겠어요~
영진돼지국밥 2016.08.22 15:24  
진짝 핵심 정보입니다 감사합니다.
Sky144 2016.08.23 20:53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꿀자몽이 2016.11.17 15:08  
매번 팟타이랑 볶음밥만 먹었는데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율짱짱 2016.11.23 03:21  
간단한 음식이름은 태국어로 말해서 주문해봐야겠네요ㅋㅋ
Dasein 2017.01.21 15:18  
현지 와서 영어로만 음식 시키는데 좋은 정보 너무 감사합니다!!
nyee 2017.05.03 12:47  
얼른 가서 시켜먹고싶어요ㅜ ㅜ
신새로이 2017.07.05 03:0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얼릉가서 먹고싶네요
여기가행복 2018.01.02 01:33  
잘 알아두고 가서 먹어볼게요 자세한 설명과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지까지 친절한 설명 그레잇입니다
Leah0306 2018.03.18 09:13  
오 팟 씨유랑 팟 타이랑 뭐가다른건지 이제알았내요! 덜익은 숙주 안좋아하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프리세계여행 2018.03.18 09:42  
한가지 반찬 가지고 먹으면 질리더라고요..
덮밥집이 최고 지요.
매일 메뉴가 달라지고, 그 중에 먹을 만 한 거 서너 가지 올리고 계란 후라이나 계란말이 와 함께, 먹으면 최고지요.
딸이 태국 음식을 잘 못 먹는데, 음식 종류가 많으면 먹을 만한게 있더군요.
저녁 7시만 넘으면 음식 다 봉투에 담아 팔기 때문에, 저녁 시간에는 항상 마음이 급했었죠.

PS: 방콕에서는 숙소 근처에 음식 솜씨 있는 맛있는 덮밥집이 있어서 좋았는데.
파타야 워킹스트릿의 음식은 조미료가 많이 들어가서 먹고나면 속이 부대껴서 못 먹겠어요..
톱시 2018.09.22 01:32  
여행 목적 50%는 식도락인 저에게 정말 소중한 정보예요 고맙습니다
빵또아 2019.12.31 12:06  
태국음식 처음 먹어본곳이 호주살때 홈이라는 타이푸드 체인점이엿는데 이번에 진짜 현지가서 먹어보려고요 ㅎㅎ
타이청춘 2020.02.16 06:32  
메뉴 적어가서 주문해야겠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