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접속자 : 327 (회원 40)  
여행자커뮤니티 태사랑 태사랑 전체 정보게시판 검색
태국 > 먹는이야기 > 태국 음식 이야기이지만, 분류는 [한국에서]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말레이인니    중화권    기타국가    커뮤니티    소모임    한인업소  
 
 
보안
자동
   
 여행게시판-운영자
여행 자료실 (게시판으로 보기)
지도 자료실
태국음식메뉴 자료실
식당 자료실
태국관련 해외사이트 링크
 여행게시판-여행자
묻고답하기
사기/바가지 피해사례
지역/일반정보
출입국관련소식/경험담
태국뉴스/여행뉴스
호텔정보
게스트하우스정보
먹는이야기
노는이야기
교통정보
행사/특별요금정보
한인업소 정보
쇼핑/여행준비물
환전/카드/경비
모바일기기/인터넷사용정보
여행 책,영상/태국대중문화
태국여행기
태국여행사진
 여행게시판-업체
항공권/호텔/투어상품 정보
태국 여행 정보(업체 제공)
홍보/광고
 여행 커뮤니티 게시판
여행생각
지금은 여행중
함께갑시다
사고팔기
 태국어 배우기
태국어 공부방
실전 태국어 공부

*먹는 이야기


- 태국 현지 음식과 식당, 한국에 있는 태국 식당에 대한 정보를 올리는 곳입니다.
- 식당 정보 올릴때는 식당 이름, 위치, 가격대를, 음식정보 올릴때는 음식에 대한 설명과 먹을 수 있는 곳을 반드시 명기하여 주십시오.


 
작성일 : 13-04-20 00:57
[한국에서] 태국 음식 이야기이지만, 분류는 [한국에서]
 글쓴이 : Cal (IPXcqQEPJmvWQ)
조회 : 2,470  

태사랑 회원님들과 오랜만에 태국 음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보고 싶습니다.
제 개인적인 [****,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라는 이야기도 물론 있지만
사실 이 글 후반에서는 그것 이외에 진짜 중요한 이야기를 하고 싶기도 합니다.
이런 비슷한 주제로 제가 전에 썼었던 글은 2010 3월의 글인데,
그 때 당시에는 제가 Top ten list를 이렇게 뽑았었었군요.
 
 
2010년의 가장 좋아하는 음식, 음료수 베스트 1부터 10까지(Availability 고려)
 
1.       카우만까이(닭고기밥)
2.       카우니여우마무앙(망고밥)
3.       팟키마오꿍
4.       제철과일(망고, 리치, 망고스틴 등)
5.       , 곱창 등의 내장숯불구이
6.       쏨땀
7.       쇠고기국수
8.       도이창커피
9.       망고 요구르트 스무디
10.   카우까무
 
그 이후로 3년이 지난 지금은 Top 15 list,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2013년의 가장 좋아하는 음식과 음료수, 베스트 1부터 15까지
 
1.     제철과일(망고, 망고스틴, 쏨오, 리치 등)
2.     닭간 등 내장숯불구이
3.     무끄럽
4.     카우만까이
5.       팟키마오꿍
6.     몬놈쏫의 밀크푸딩(개인적으로 초콜렛맛은 비추합니다)
7.    꾸웨이띠여우 느어
8.    마나오
9.  차옌
10.  쏨땀
11. 팁사마이의 궁극의 팟타이
12.   팟씨유
13.  센미 똠얌 탈레
14. 뿌팟뽕까리
15. 어쑤언
 
1번이나 2번은 그다지 설명이 필요없는 먹을 것들이고요,
3번에 대해서는, 먹어 보는 순간 한 마디로
[나는 지금까지 삼겹살의 진정한 맛을 모르고 살았구나]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삼겹살 구이도 물론 정말 훌륭한 요리이지만
무끄럽은 제가 이 세상에서 처음 대하는 삼겹살 요리 방식이었습니다.
가열찬 무끄럽 검색 끝에, 요왕님께서 카나 무끄럽을 그리 좋아하신다는 것도 나중에 알았습니다만
제가 좋아하는 무끄럽 요리는 사실, 밥도 없이 무끄럽 한 가지만 먹는 것입니다.
이것은 무끄럽이 중요한 음식 재료인 음식점에서는 좀 폐를 끼치는 일로서
아무리 [무끄럽 핑 쿤디여우 카(맞는 표현인가요?)]라고 부탁해도 고개를 젓는 식당을 많이 만나 보았습니다.
(이것은 사실 그 식당들을 탓할 것이 아니라 제 취향을 고칠 일입니다)
 
4번의 카우만까이에 대해서는 정말로 좋아해서 예찬글까지 쓴 적이 있으니 넘어가고요,
5번 팟키마오꿍이야, 여전히 변함없는 제 사랑이니까
6번에 대해 자세히 말해 보겠습니다.
태국의 우유맛이 상당히 좋은 편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도 밀크푸딩을 즐겨 드시는 분들에게,
몬놈쏫의 이 밀크푸딩을 초강추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어느 정도로까지 생각하고 있느냐 하면,
이 밀크푸딩 맛은 지금까지 몬놈쏫이 만들어 낸 맛의 최절정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이 곳은 장래의 또다른 신제품으로 많은 사람들을 즐겁게 하겠지만요.
 
7번은 많은 분들이 나이쏘이 등에서 즐기시는 쇠고기 국수이니 넘어가고요,
8번 남 마나오 빤에 대해서는, 태국에 오셔서 다른 것을 마시지 않더라도 이것은 꼭 마셔 보시라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사실 저는 태국의 주스 가판대를 지금까지 무시하고 지나간 적이 많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버블티를 제조하는 방식으로, 그냥 시럽만 섞어서 음료를 만들어 주는
전혀 제 취향이 아닌 곳으로 오해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러한 제게도 다행히 계몽의 순간이 있어서, 처음으로 시장의 주스 노점의 탁자 위에서 라임을 발견한 후에 남 마나오 빤을 주문해 보게 되었습니다.
(늦게라도 알아서 망정이지, 이러지 않았더라면 나중에 얼마나 아쉬웠을까요!)
그 분이 만드시는 손길을 자세히 관찰하고, 또 맛도 본 후에, 다음에 다른 곳에서 주문할 때에는
[달지 않게, 짜지 않게] 등등 여러가지 복잡한 주문을 넣었었습니다.
대체 어떤 외국인이 여기서 이러고 있나 하고, 주문하는 제 얼굴을 다시 쳐다보셨던 아주머니께서는
다음 날 제가 그 분 앞에 서서 [남 마나오 빤]이라고 말을 꺼내자마자
[아오 마이 완, 아오 마이 캠?]이라고 먼저 말씀하시면서 웃으시더군요.
 
태국분들이 이러시는 데에는 정말 신기한 데가 있습니다. 
비슷한 경우를 이야기하기 위해, 여러분이 이미 잘 아시고 그다지 설명이 필요없는 9번부터 11, 그리고 그 외의 번호들을 뛰어넘고 마지막으로 12번의 팟씨유 이야기만 해 보겠습니다.
많은 경우, 팟씨유는 달콤한 캬라멜 간장으로 볶아냅니다만
터미널 21 푸드코트의 맨 오른쪽 가장자리의 볶음국수 코너는, 팟씨유에 간장을 거의 넣지 않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그 푸드코트 전체에서 제가 가장 맛있다고 생각했던 음식이 그것이었어요.
여기도 처음에 제가 팟씨유 탈레를 주문했던 것을 어떻게 기억했는지
며칠 후에 갔을 때에도 요리사분께서 제게 먼저 [팟씨유 탈레?]라고 물어보시더군요.
이런 점 때문에 외국인들은 태국을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사실 제가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는 지금부터입니다.
제가 위에 열거한 음식들은 순전히 제 취향의 음식들이고, 이 밖에 여러분이 좋아하는 음식도 많으실 터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우리 각자가 좋아하는 태국 음식에 대한 대체품을 어떻게 구하시는가,
또는 우리나라에서 어떻게 좋아하는 태국음식을 요리해 드시는가에 대해서 이야기를 좀 나누어 보고 싶습니다.
뭐 물론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음식들을 다 조리할 수 있다는 능력자분들이야 아무 걱정 없으시겠지만
태국 요리의 매력은, 밖에만 나가면 마음에 드는 것들을 언제든 쉽게 살 수 있는 점이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다 함께 지식과 경험을 모으면, 우리가 좋아하는 음식을 쉽게 얻어낼 수 있는 괜찮은 아이디어가 나오지 않을까 해요.
우선 제가 경험해서 괜찮았던 것들부터 시작해 보겠습니다.
 
내장 꼬치—1. 순대에 섞여나오는 돼지 부속물로 대치
2. 인터넷 쇼핑으로, 조리되지 않은 닭 내장 꼬치를 살 수 있습니다.  여러 부위를 팔아요.
3. 정말 손쉬운 대체품인데, 이마트에 [근위 마늘 조림]이라는 진공포장 팩을 팔아요.
이게 아주 제대로 내장 맛이 나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합니다.
 
카우만까이—1. 삼계탕
2. 누룽지영계백숙
3. 집에서 조리한다면, 닭을 일단 삶아서 윗부분의 기름과 육수를 모아 그것을 밥물 대신 넣고 밥을 합니다.  태국식이야 태국 쌀을 쓰지만 저는 찹쌀을 더 좋아하기 때문에 찹쌀로.
 
차옌태국에서 믹스를 사 오면 그런대로 비슷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남 마나오 빤아직 직접 해 본 적은 없는데, 식재료점에서 파는 라임 농축 주스로 어떻게 해 볼 수 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  이 글을 쓰고 난 다음에 주문해 보려고요.
 
밀크푸딩이건 제가 여쭙고 싶은데, 우리나라에서는 어디 것이 맛있나요?
 
카우까무솔직히 돼지 발 조리는 우리나라 쪽이 더 나은 것 같아요.  그냥 족발로 대체.
 
----------------------여기서부터는, 식당에 가지 않는 한 조리가 필요합니다--------------------------
꾸웨이띠여우 느어 뚠쇠고기국을, 핏물을 빼지 않은 상태로 진하게 끓여서 MSG 베이스로 간하고(미원, 다시다 등등) 그 국물에 쌀국수를 말아먹습니다.  내장이 있으면 금상첨화이죠.
 
팟타이나 똠얌 탈레태국에서 사 온 소스 또는 믹스를 이용.  그다지 어렵지 않아요.
다만 팟타이에 타마린드 소스가 들어가지 않는 것은 절대 팟타이가 아닙니다.
 
뿌빳뽕까리기본은 우리나라 꼴뚜기 카레로 해도 좋지만, 반드시 S&B 카레가루나 태국에서 사 온 yellow curry powder로 커리의 풍미를 더해 주어야 합니다.
 
팟키마오꿍생 바질잎만 구하고 필요한 양념만 있으면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생바질잎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이 함정이죠.
 
팟씨유사실 터미널 21식의 팟씨유는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데
보통의 팟씨유는 반드시 캐러멜 간장이 필요합니다.
이제는 안 넣고 한 번 해 보려고요.
, 태국 국수를 볶을 때에는 어떤 종류이든 땅콩기름을 쓰면 훨씬 더 맛있는 것 같습니다.
 
어쑤언아직 안 해 봤지만,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에 전분가루를 넣어서 풀과 같은 상태를 만들어 주는 것이 포인트인 듯.
 
무끄럽한 번 꼭 시도해 보고 싶은데, 통삼겹살을 사서 에어 프라이어로 튀기면?
 
이상입니다.
다른 분들의 [이러니 태국의 그 맛이 나더라] 하는 이야기도 꼭 들어보고 싶어요.
태국에서 좋아하던 음식을 여기에서도 자유롭게 먹을 수만 있다면
제 경우에는 태국에 가고 싶은 마음이 많이 줄어들거든요.
 
마지막으로 딱 하나, 더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식도락가들이 어떤 지방의 음식에 대해 잘 모를 때에, 가장 먼저 찾는 것은
그 곳 시청(또는 군청?) 근처에 있는 음식점이랍니다.
저는 이 이야기가 방콕에서도 충분히 통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카오산 지역도 충분히 시청 근처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특히 파수멘 요새-쌈쎈 등지는 거리로는 멀지만 유서와 맛지도면에 있어서 더욱)
민주기념탑을 기준으로 길 건너서인, 진정한 방콕 시청 주변은 옛날 가옥들도 많고,
그야말로 세월의 시험을 견뎌내고 살아남은 식당들이 있는 곳인 듯합니다.
이 곳의 이름난 식당들의 예: 팁사마이, 몬놈쏫, 초칫, 크르아 압쏜
(그런데, 크르아 압쏜은 제 입맛에는 그냥 평범한 것 같더라고요)
 
 
사진 제목: [무끄럽만 쑐랑]--터미널 21 푸드코트에서




동쪽마녀 13-04-20 18:47
 IPUp7hA.32eGU  
"어머나, Cal님 글이야!"
이러면서 자동반사적으로 클릭하고 들어왔는데,
음식얘기구먼요.
Cal님 순위에 완전 동감하는 가운데,
8, 9, 13, 15번은 제가 먹어보질 못한 음식들입니다.
특히 15번은 제가 치앙마이나 치앙라이처럼 북부만 다닐 경우,
먹게 될 것 같지 않구요.
4년 전에 치앙마이 야시장 식당에서 정말 아무 생각없이
(정말 무념무상했던게지요ㅠㅠ)
작은 굴류를 몇 개 구워먹은 적이 있었는데
도로시를 죽일 뻔 했습니다.ㅠㅠ
도로시가 좋아하는 카우만까이,
제가 좋아하는 팟키마오 꿍과 꾸어이띠여우 느어 뚠
(과일은 말이 필요없으므로 그저 생략!)
정말 먹고 싶네요, 지금 이 순간!
재밌는 글 고맙습니다, Cal님.^^
13-04-22 15:11
 IPwfOBUK2gdMg  
아~ 우아한 이미지의 cal님이 닭내장을 좋아하신다니, 정말 상상을 못했어요. ^^
저도 나름 음식 진짜 안가리고 잘먹는 캐릭터인데 동남아시아의 닭내장꼬치는 한번도 안먹어봤어요.
한국식 닭똥집 볶음은 몇개 집어먹어봤습니다.

저도 무껍광팬이에요. 이 무껍이 하얀 밥위에 얹어도, 카나 잎이랑 볶아도, 그리고 국수에 고명으로 올려도 다 좋은거에요. 정말... 근데 무껍 너무 먹고 돌아다니다가 무껍으로 변해버린 저를 발견하게되서 깜놀한적이...

저희는 태국에서 팟까파오무쌉 쏘스 사와서 그걸로 태국음식 향수를 달래기도해요.
그외에는 태국음식 집에서 거의 안해먹게되네요.

마지막에 알려주신 식당중에 그나마 제가 가본곳은 십수년전에 한두어번 가본 몬놈쏫이 유일하고
다른 식당은 가본적이 없네요. 방콕은 이동하기가 힘들기도하고해서 그냥 늘 숙소 가까운곳이나 그냥 근처식당에서 먹어서 그런가봐요.
빠이깐마이 13-04-22 18:50
 IPAdeu9HvnLKc  
전 개인적으루 태국음식에 관심이 많아서 태국을 다니는데요..저희집은 팍치와 팍붕, 프릭키누, 프릭키누쑤워이를 심어서 먹습니다..ㅋ 저두 이것저것 해먹는편인데,,기본적인 소스만 있다면 그 야채가 없어두 대체해서 먹기가 가능하더라구요..예를들어 쏨땀은 파파야대신에 당근을, 팍붕은 시금치나 부추를,,등등 그렇습니다..결국은 남쁘라나 태국된장 간장 이런것들만 있음 똑같진 않더라두 기분내기는 가능한것 같습니다..똠얌꿍도 맛있게 잘해먹는 요리이구요..지난가을  퇴근하던중 동네 여주가 달린것을보구 몰래 서리해와서 다음날 산대하 사다가 꿍채남쁘라(사진이 있어서 전에 함 올려봤는데 안올라가더군요ㅜㅜ)를 해먹었는데 친구가 맛 본이후 자꾸 새우를 사와 곤란했었네요..ㅎ 다음번에 갈땐 작정하구 요리 배워올 생각입니다..
참~! 카우만까이 하실땐 닭삶을때 생강조금과 고수를 넣어 육수를 내구요, 쌀은 기름두르고 마늘과 함께 볶은후 육수와 닭기름으로 밥을 짓는다고 하네요..쏘쓰는 태국된장과 간장에 고추, 마늘, 생강을 섞어서 만들고요..음..오늘은 뭘 해먹지~~?!!
 
 

태국 > 먹는이야기 - 전체 : 5,205 건
방콕식당(1491)지방식당(1132)기타식당(6)한국에서(265)음식(1724)
음료*과일기타(90)
Total 5,2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태국음식메뉴 자료실이 개설되었습니다. (3) 02-07 4325
공지 [공지] 추천 태국 음식 태국어 메뉴판 (134) 09-17 120602
5143 [지방식당] 치앙마이 싼티탐 주변 일식식당들... (3) 초투덜돼지곰 07-18 702
5142 [방콕식당] BANGKOK.......MK GOLD RESTAURANT BUFFET........EKAMAI (4) 난알지 07-17 992
5141 [지방식당] 푸켓 까오끅 식당- 사진첨부 세븐 07-17 473
5140 [지방식당] PATTAYA...KISS FOOD AND DRINK RESTAURANT...PATTAYA (2) 난알지 07-15 764
5139 [지방식당] PATTAYA......OISHI JAPANESE BUFFET......AVENUE PATTAYA (1) 난알지 07-15 593
5138 [지방식당] 푸켙에서 만난 음식 12가지(펌) (4) al 07-11 1499
5137 [방콕식당] 가격은 좀 비싸지만 가볼만한 오이시 그랜드뷔페 (28) 고은솔 07-10 2995
5136 [방콕식당] 비빔라면도 간식으로 O.K (6) 핀텅 07-10 1527
5135 [지방식당] [빠이 카페추천] 661 cafe, 빠이 시내, 저렴(메뉴판 참고) (13) 유치원간판 07-10 641
5134 [방콕식당] 돈므앙 공항 근처 해산물집 <비 탈레파오> (12) 07-10 1385
5133 [지방식당] 치앙마이 마야 쇼핑몰 한식식당 (2) 초투덜돼지곰 07-09 913
5132 [지방식당] 치앙라이 센탄 푸드코너 로컬 음식과 후지 일식 (10) 고은솔 07-07 952
5131 [방콕식당] 방콕 나나역 근처, '고기 뷔페 한식당'...강추!! (66) 카오산쿠키 07-03 4135
5130 [한국에서] 이태원 타이오키드 욕 쓰신분이요... (19) 싸파롯 07-03 2331
5129 [지방식당] 매홍손 괜찮은 밥집 (3) 코우지 07-03 534
5128 [방콕식당] 방콕 스쿰빗 정통 일본 이자카야 (10) 서초정은 07-02 1675
5127 [방콕식당] 뉴욕타임즈에서 극찬한 초칫레스토랑, 별로..그닥.. 비싸기만... (16) 야무야무 06-25 1978
5126 [방콕식당] 팟타이 대박집! 팁싸마이 (thip samai) (57) 야무야무 06-25 4723
5125 [지방식당] PATTAYA.....FOODLAND RESTAURANT.....CENTRAL PATTAYA (5) 난알지 06-24 1182
5124 [지방식당] PATTAYA......SKETCH BOOK ART CAFE.....PATTAYA JOMTIEN (3) 난알지 06-23 790
 1  2  3  4  5  6  7  8  9  10    
맨 위로 가기 >> 맨 위로 가기 >>
ⓒ 태사랑 thailove.net